티스토리 뷰

무한도전 346회에서 무도나이트로 새로운 가요제의 출범을 알렸습니다. 여기에 참가한 게스트, 유희열, 보아, C, 지드래곤 등이 무도멤버들과 파트너가 되기 위한 만남의 장을 가졌습니다.

 

지디는 지난 2011년의 강변북로 가요제에 이어서 사상 최초로 2연속 참가를 했습니다. 지난 번의 박명수의 적극적인 구애에 질렸는지, 이번에는 박명수를 적극 피하네요.

박명수의 노래에 지드래곤이 서슴없이 독설까지 날립니다.

"2년 전이랑 똑같네요."

지드래곤

그런 지디가 선택한 무한도전 멤버는 의외로 정형돈입니다.

박명수와 정반대의 '도도한 매력'을 보여주었기에, 끌리는 모양입니다.

 

지디

그런데 그 선택이 순탄치가 않습니다. 지드래곤의 향해 정형돈이 거침없이 돌직구를 던집니다.

지드래곤:(정현돈의 프리스타일 랩을 본 후에) 지금까지 마음에 들어요.

정형돈: 지금까지 제가 마음에 안 들어요.

 

정현돈의 튕기는 매력이고, 지드래곤의 굴욕이네요.

 

그 다음에 정형돈의 노래 무대가 이어집니다. 노래는 임재범의 여러분인데, 전혀 새로운 창법(밀당창법 혹은 옹알이창법)을 선보입니다.

 

정형돈

속닥이는 정형돈을 보면서, 유재석도 "지금 가사를 놓친 거죠?"라고 합니다. 한 번에 그의 새로운 예능을 못 알아봤기 때문이죠.

 

사실 노래하면서 개그를 선보이는 것은 무척 쉽습니다. 노래의 음정과 박자를 무시하면서 이상한 율동을 선보이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웃으니까요. 하지만 동시에 여러명이, 그것도 여러 차례에 걸처서 반복할 경우에는 사람들이 금방 식상해합니다. 새로운 패턴이 거의 없기 때문이죠. 따라서 노래 개그는 무척 어렵습니다.

 

그런데 정형돈이 밀당창법뿐만 아니라, 마이크를 길게 쭉 빼는 등의 최고의 무대매너와 열창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보여주었습니다.

정형돈

 

단언컨대, 이날 노래무대에서 개그만을 따지면 정형돈의 무대가 최고가 아니었는가 합니다. 보아 역시 만세를 부르면서 환호하고, 지드래곤 역시 마음에 쏙 드는 눈치입니다.

(사실 정형돈의 프리스타일 랩 역시 무도 나이트를 초토화시킬 정도로 대박이었죠. '홍홍홍'은 바로 정재형의 웃음을 모티브로 만든 애드립입니다.)

 

보는 사람들은 그냥 단순하게 웃고 즐기지만, 아마 정형돈이 몇날며칠을 고민하고 연습을 한 끝에 나온 무대였을 겁니다. 이것이 그의 직업이니까요.

 

오늘 게스트 중에서 지드래곤이 첫순서입니다. 그러므로 그는 아무나 선택할 수 있었는데, 그 중에서 정형돈을 꼭 집어 선택하네요.

지드래곤

그 와중에 정형돈의 도도한 컨셉이 웃기네요.

(물론 중간중간 나오는 지드래곤의 패션 지적질 역시 재미있고요.)

 

게다가 정형돈에게는 바람둥이 기질이 있는 모양입니다. 이미 지디와 파트너가 되었음에도 보아의 무대에 난입합니다. 그리고 그런 정형돈을 찾기 위하여 지디가 뒤이어 따라 오고요.

 

정형돈: 왜 이렇게 구질구질해. (지디) 너무 구속해

지드래곤의 또 다른 굴욕이네요.

지디

지디의 "저랑 짝이잖아요."가 그렇게 처량하게 들릴 수가 없네요.

(앞으로 더 집착하게 될 지도...)

결국 보아와 길에 대한 관심이 온통 둘에게 쏠리게 되면서 민폐커플로 등극하게 됩니다.

   

아마 지디는 나쁜 남자를 좋아하, 아니, 나쁜 여자 스타일을 좋아하는 모양입니다.

그런데 무턱대로 이렇게 나쁜 행동을 하면, 그냥 성질 나쁜 사람일 뿐이죠. 중간에 정형돈이 노래개그의 새로운 패러다임 '밀당창법'으로 자기만의 매력을 충분히 발산했기 때문에, 지드래곤이 이렇게 매달리는 거죠.

 

사실 2년 전에 박명수의 윽박과 지드래곤의 곡을 '까는' 굴욕도 아주 재미있었습니다. 하지만 다시 반복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습니다.

 

정형돈이 자신만만하게 '정재형을 스타로 만들어줬다.'라고 주장하는데, 어느 정도 사실입니다. 바로 무도 가요제를 하면서, 정재형의 숨겨진 인간성을 많이 알려줬었거든요.

 

새로운 노래개그를 만든 예능감있는 정형돈이 지드래곤의 숨겨진 인간적인 면모를 많이 발굴해 내기를 기대해 봅니다. (혹시 천재음악가의 작업 이면과 고통(?)을 알 수 있으면 더 좋고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