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 전편의 박남현, 홍기훈에 이이서 7위인 유태웅에 대해서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유태웅은 홍기훈처럼 주먹을 마구잡이로 휘두르지는 않아 보입니다.

그런데 그의 죄는 홍기훈보다 더 커 보이는군요.

일단 오늘 그의 말을 쭈욱 살펴본 다음에 무엇이 문제인지 짚어보겠습니다.

 

유태웅은 197265일 독일에서 태어납니다. 그러니 나이는 42살이네요.

유태웅이 살인죄 공소시효가 15년 인 것을 확인하고 입을 엽니다. 공소시효 만료로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무언가 어마어마해 보이네요.)

아이싱이란 드라마(199671~ 1996827일 방송 종료)를 촬영하기 위하여 캐나다에 갔을 때 302로 싸웠답니다.

 

교민들을 관중으로 섭외했지만, 촬영이 너무 늦게까지 진행됨에 따라 교민 대표와 같이 촬영한 실업팀의 선수 한 명간에 시비가 붙어서 싸움이 일어납니다.

 

유태웅

다음날 유태웅이 그 선수와 같이 쇼핑을 갔다가 서른 명 정도의 코리안 갱에게 둘러싸여서 집단 폭행을 당합니다. 체격이 비슷한 유태웅을 그 선수라고 착각한 것이죠. (유태웅은 전날 싸움이 일어났다는 것도 모른 채 싸움에 휘말려 들게 되네요.)

 

경찰이 와서 싸움이 끝나고 한국으로 돌아온 유태웅은 얼굴의 상처 때문에 걱정이 됩니다.

그래서 아는 기자에게 부탁해서 교통사고 기사를 내게 됩니다.

(아마 이 기사로 장두익 감독도 사실을 모른 채 넘어가게 된 모양입니다.)

 

유태웅은 연예인 최초 아마추어 복싱 신인왕입니다.

이시영보다 먼저네요.

그것도 신인왕전 헤비급 우승인데, 과정은 약간 우습습니다.

9명이 출전한 대회에서 부전승으로 올라갔기에 22승으로 우승합니다.

 

유태웅 신인왕

 

유태웅이 권투를 시작하게 된 이유는 슬럼프때 운동이라도 하지 않으면 술에 빠져 살 것 같아서 복싱을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이것 역시 본받을만한 생각이네요.

그렇게 권투 신인왕 이후에 야인시대에도 캐스팅되고 전성기를 꽃피우게 됩니다.

 

유태웅이 제일 무서워하는 사람은 바로 부인입니다.

자신의 명의로 된 게 별로 없어서 말을 잘 들을 수밖에 없다고 하니, 한편으로는 불쌍하고, 또 다른 한편으로는 좀 멋지다는 생각도 드네요.

 

유태웅 아내

라스 나가는 유태웅에게 에피소드 검사까지 했다는데 의외로 PD 마인드가 있는지 적절하게 선택을 잘 해주었네요.

 

유태웅과 아내(문채령)와의 관계는 속도가 굉장히 빠르네요.

아내와의 첫 만남에서 삼계탕을 먹이고 삼일 만에 키스하고, 장모님께 교제를 허락받은 후 2주 만에 임신을 시켰다고 합니다. 아내를 만난 지 3개월 만의 일이고, 또 임신 4개월 만에 결혼했다고 합니다.

굉장히 급했던 모양이네요.

 

유태웅 임신

, 두 사람이 서로 좋아서 사랑하고 결혼까지 했는데, 다른 사람이 뭐라고 할 수는 없는 문제죠.

지금도 예쁘게 잘 살고 있는 두 사람이 보기 좋습니다.

 

끝으로 유태웅의 '내 화를 억누르는 노래'는 컬투의 '세상 참 맛있다'입니다.

 

 

이렇게 끝나면 좋으련만, 한 가지 짚고 넘어가야 될 일이 있습니다.

바로 유태웅에 의한 기사 조작 사건입니다.

본인은 이미 공소시효가 넘어가서 괜찮다고 생각하지만(이런 류의 공소시효가 얼마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마 살인죄보다는 훨씬 짧을 것 같네요.) 과연 그럴까요?

 

지금도 어떤 잘못을 하고 언론 플레이를 하는 연예인이나 기업인, 정치인, 법조인들이 엄청 많죠.

모두들 유태웅처럼 지금 안 걸리면 돼, 라는 생각을 갖고 있겠죠.

그리고 몇 년 지나면 괜찮아 지겠지라는 생각도 역시 갖고 있고요.

 

유태웅은 먼저 공소시효에 대한 개념부터 제대로 잡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 기간이 지난다고 지은 죄가 소멸되는 것이 아니라, 증거의 보전 미비 및 범인의 심정적 고통 등의 문제로 실체법상의 공소권만 소멸되는 것입니다.

 

유태웅은 사과를 하지 않았지만, 그 기사로 속았던 장두익 감독을 비롯하여 국민들이 피해자인 것은 여전히 변하지 않는 사실이죠.

 

게다가 해당 기사를 쓴 기자 역시 문제가 됩니다.

비록 유태웅에게 속았지만, 기사를 작성할 때 최소한의 확인이라는 기자의 본분을 저버렸으니까요.

(오늘 나온 주먹들에 대한 다른 글 보기)

2013/08/01 - 라스 박남현만이 제대로 된 주먹이다

2013/08/01 - 라스 홍기훈은 왜 사과하지 않을까? 

.. ..

댓글
  • 프로필사진 김남 공소시효는 괜히 그냥 한소리죠 ㅋㅋ예능이다 보니까.
    그렇다고 사과를 안한것도 아닙니다.
    그 보다 더한 언플들이 1면에 보도되고 판치는 마당에 진짜 별것도 아니더만요ㅋ
    문제 될 만한 일은 절대ㅋㅋ
    그리고 죄를 지은걸 속이고 감싼것도 아니고 그냥 에피소드중 하나 이던데 그정도는 판치는 정도가 아니라 암묵적 관행같을 정도로 난무하다고 보는데요 .
    그리고 과연 정두익 감독이 그걸보고 화가났을까요? 허허 웃어넘겼으리라 봅니다.
    솔찍히 사람들도 이정도 문제로는 이슈도 안될거라 봅니다 역시되지도 않았구요
    물론 진짜 엄청난잘못을저지르고 그런거라면
    그쪽 공소시효에 관한 따끔한 쓴소리가 와닿겠지만 세상에 정도 라는게있죠.
    세상에 부조리가 없으면 얼마나좋겠습니까 연예인 정치계등 각종 언플인들은 이젠죄책감도 안느끼고 으당히그래야 한다고생각할겁니다.그런의미로 전체적 언플인에대한 비판은 공감하지만
    이깟걸로 유태웅 한사람 때문에 국민들전체가 피해자고 기자가 무능력한거다 그러 뉘앙스는
    제가 보기엔 오바같습니다.
    2013.08.01 12:03
  • 프로필사진 유라준 분명히 이 정도 일은 아직 작고 세상에는 더 큰 악들이 많다는 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또한 이 정도 일이 이슈도 안될거라는 말씀에도 동의하고요.
    다만 보통 사람들이 상상하기 힘든 '기사 조작'을 했다면, 사람들에게 사과하는 시늉이라도 했으면 좋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또한 위에서 지적한 것은 기자의 '무능'이 아니라, 마땅히 확인을 해야 하는 기자의 '본분'을 다하지 못한 점을 비판한 겁니다.
    2013.08.01 13:05 신고
  • 프로필사진 김남 네네 '기사조작'에 대해 저도 님의견에 공감한다고 했습니다~ 2013.08.01 13:25
  • 프로필사진 유라준 그렇군요. 의견 감사합니다.
    남의 말씀대로 세상에는 정말 큰 잘못들도 많죠.
    2013.08.01 16:37 신고
  • 프로필사진 ㄹㄴㄹ 오바쩌시네요 2013.08.01 13:25
  • 프로필사진 ㄹㄴㄹ 오바쩌시네요 2013.08.01 13:26
  • 프로필사진 유라준 네, 오버스럽게 제 의견을 말해 보았습니다. 2013.08.01 16:38 신고
  • 프로필사진 오바쟁이 예능을 다큐로 받다..라는게 이 사람을 두고 하는 말인듯.. 아니 무슨 사기도박이나 그런 것도 아니고 그 정도 주먹다툼에 대한 거짓기사를 말한게 그리 보기 싫은가? 그것도 이미 10년도 더 된 얘기를.. 나참 이 사람도 인생 절라리 피곤하게 살겠구만. 2013.08.01 14:40
  • 프로필사진 유라준 그렇습니다. 저도 피곤하게 심력을 소모하며 글을 작성했습니다. 2013.08.01 16:41 신고
  • 프로필사진 이야 주인장
    어디 유명한 사람입니까?
    어디서 좀 모자란 애들이 시비걸로 자꾸오는 것 같아서 보는 나도 불편할정도요.

    한국사회는 자기랑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으면 아주 잡아먹으려고 한다는데 리플들을 보니 아주 가관이네요
    2013.08.01 18:40
  • 프로필사진 유라준 그다지 유명한 사람은 아닙니다.
    제 생각을 존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3.08.02 01:40 신고
  • 프로필사진 구름바다 박남현님 홍기훈님 글은 공감했는데. 유태웅님글제목보고 와 나랑 똑같은가보다하고 클릭했더니. 쥔장님 반전이네요 ㅋ
    유배우가 공소시효지났으니깐 말꺼낸다면서 꺼낸저내용이. 저는 오히려
    유태웅님이 생긴것과 다르게 너무 순진하달까?
    지나치게 도덕적이다 싶어서. 사람진짜 겉보고 모르겠다싶고.
    너무 답답해보였어요.
    저분이 30대2쌈때문에 남한테 피해간게 있었나요?
    오해를 넘어서 누명?그래서 일방적으로 엄청 맞은건데
    거기다가 그런얘길 왜 감독한테 안하는지 전 그게 너무 바보같던데요 ㅠㅠ
    융통성이 없잖아요. 그런데 나중에 강남학교에서 애들한테
    나안놀았어. 니들이좀 잘 가르쳐줄래?
    거기서는 역시 어쩔수없는 인품이랄까? 뭔가 좀 다르다싶어 검색했더니
    독일출생이더군요. 독일출생이라고 달라질것없어요
    하지만 왠지 그 뻔한 한국식?대답이 아니라서.
    그뭐랄까. 그어린학생이 매너를 가지고 있달까?
    저는 유태웅씨를 느끼하게만 알고있었고.
    그냥 엄청 자유분방하게 봐왔고. 그냥 흔한연옌정도로 알았었는데
    라스보고나니깐. 좀 고지식하고; 신사같은 느낌이네요.오히려.
    결론;;;
    저분이 남한테 피해를줬던사건이라면 속인게 잘못이지만
    오히려 지가 당하고도 지가 감추고있으니. 바보같던데.
    근데 아직까지 바보임. 저걸 공소시효따져가며 미안해한다는자체가.
    남자가 너무 착해서 반전.
    제목에 격하게 공감했다가. 심하게 갈리네요 ㅋㅋㅋ
    어쨋든 쥔장님처럼도 받아들일수있단거에
    심하게 멘붕하면서 . 세상엔 진짜 타인도 존재하는구나 느끼고 갑니당.
    근데 이런쥔장님 또첨이네요.매너가 가식으로 안보이네용 ㅋㅋ그건대단하심요.


    2013.08.04 00:47
  • 프로필사진 유라준 제가 제대로 짚지 못한 부분을 짚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확실히 30대 2로 싸운 사건의 원인도 유태웅이 아니었고, 학교로 전학갔을 때의 신사적인 행동도 그의 인품을 짐작케 해주는 면이 있군요.
    (님의 글처럼 좀 착한 바보같은 느낌이 강하네요.)
    저도 세상 살면서 느낀 것이지만, 어떤 하나의 행동으로 그 사람의 전체를 함부로 평가할 수는 없더군요.
    좀 더 나아가 요즘에는 사람의 '능력'과 '도덕'이 반드시 일치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새삼 깨닫고 있는 중입니다.
    어떤 사람이건 반드시 '도덕적'으로 살 필요는 없지만, 법의 테두리내에서 '능력껏' 움직여야겠지요.
    2013.08.04 02:3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