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피투게더에 박진영과 한은정, 서지석, 케이윌이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역시 국민MC라는 유재석다웠습니다. 유재석의, 유재석에 의한, 시청자를 위한 방송이었네요.

그런데 오늘 유재석을 제대로 평가하려면 한은정부터 먼저 파악을 해야 합니다.

 

 

게스트중에서 유일한 홍일점인 한은정이 초반부터 정글의 법칙에서 노상방뇨와 방귀 사건에 대하여 해명합니다. 배고픔에 물을 마신 것이 화근이었고, 고정 카메라를 잠시 잊었기에 방귀를 마음놓고 낀 것이 방송에 나간 것이죠.

확실히 정법 방송에서 이 소리는 거의 코끼리 수준이어서, 잠을 자던 출연자들과 스태프들을 깨울 정도였습니다.

 

또한 한은정은 요가 비디오의 자세를 재연하면서 뻣뻣 웨이브를 선보였습니다. 지금은 우스꽝스러운 자세만 나오지만, 별로 유연하지 못한 한은정이 요가비디오를 낼 때 얼마나 노력을 했는지 알 수 있는 장면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장면은 후반부의 허쉬(Hush) 안무와도 연계가 됩니다. 뻣뻣 지존인 한은정의 몸동작은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올 정도였으니까요.

 

여배우이기 이전에 여자인 한은정에게도 자존심이 있을 겁니다. 하지만 그런 것을 다 내려놓고 방귀나 노상방뇨와 같은 생리현상부터 이런 우스꽝스러운 댄스까지 선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즐거움을 주려는 적극적인 자세로 오늘 방송에 임했습니다.

 

 

그런데 한은정은 애교에 대해서는 무척 쑥스러워 합니다. 자신은 의외로 무뚝뚝한 여자여서 기분좋을 때만 남자친구에게 애교를 부리기 때문입니다(시크 애교).

하지만 오늘의 적극적인 자세를 보건대, 유재석이 요청했으면 거부하지 않고 애교를 보여주었을 겁니다. 한은정은 적극적인 자세를 가졌고, 더구나 상대가 국민엠씨라는 유재석이니까요.

(기본적으로 유재석은 갑이고, 한은정은 을의 권력관계죠.)

 

 

하지만 유재석은 굳이 애교를 요청하지 않고 미래의 한은정 남자친구에게로 타겟을 돌립니다. 상대가 한은정의 기분을 파악하면서 눈치가 빨라야 한다고 희화화하는 거죠.

 

이 자리에 있는 사람도 아니고 단순히 상상의 사람에 대한 희화화는 모두를 즐겁게 합니다. 한은정 본인조차도 웃으면서 빵터질 정도죠.

 

사실 시청자들은 꼭 한은정의 애교를 볼 필요는 없습니다. 오히려 상체가 흔들릴 정도로 웃음이 터진 한은정의 귀여운 모습에서도 충분히 즐거움을 찾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넓게 보면 이런 것도 애교의 한 종류죠).

 

문득 라디오스타에서의 강지영 눈물 사건이 떠올랐습니다. 당시 라스의 MC였던 김구라와 윤종신 등이 애교를 강요하다가 강지영이 울음을 터뜨린 사건이었죠. 출연자들의 기분은 상관하지 않고 무조건 윽박지리는 MC들의 태도가 과연 옳은 걸까요?

 

 

게다가 강지영 눈물 사건이 일어난 다음에 김구라와 윤종신은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추태를 보입니다. 자신이 직접적인 원인이 아니었다는 발뺌이었죠.

 

여기서도 갑과 을의 관계를 볼 수 있습니다. 라스 제작진과 김구라, 윤종신 등의 MC들은 갑이고, 카라의 강지영, 구하라 등은 을이죠.

카라가 비록 아이돌 그룹이기는 하지만 방송 권력적인 측면에서는 라스와 김구라 등에게는 상대가 안되니까요.

 

결국 방송 중에 김구라 등은 자신의 권력을 활용하여 강지영에게 윽박질러서 애교를 요구합니다.

 

상대가 을이고 신곡 홍보를 위하여 이 자리에 나왔으니, 갑은 상대를 이렇게 윽박질러도 되는 걸까요?

사회에서 월급을 주는 회사와 상사는 월급을 받는 샐러리맨에게 윽박지르고 호통을 쳐도 되는 걸까요?

대기업은 중소기업을, 부자는 가난한 사람을, 강자는 약자를, 함부로 대해도 되는 걸까요?

 

 

 

그래도 여기까지는 그런 대로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이유야 어쨌든 강지영과 구하라 등이 프로다운 자세를 갖지 못한 것은 잘못된 것이니까요.

히자만 라스는 그 방송 다음에도 철저하게 약자인 강지영을 괴롭힙니다. 다음 방송에서 김구라가 강지영의 애교 거부와 눈물에 대하여 희화화하고, 라스 제작진은 네번이나 색깔이 다른 자막을 넣어서 강조를 하죠.

 

하지만 을의 입장인 카라와 강지영은 아프다는 비명을 지르지도 못합니다. 거기에 반응을 하면 '원래 너희들이 잘못한 것이 아니냐?'라는 비난이 쏟아질 것이고, 아무렇지 않게 평상시대로 활동하면 반성의 기미가 없다고 욕을 먹게 되니까요.

 

라스와 김구라가 때리는 대로, 을인 카라와 강지영은 얻어맞을 수밖에 없죠.

그런 의미에서 라스와 김구라는 갑의 횡포를 아주 잘 보여주었죠.

 

반면에 오늘 유재석은 비록 갑이지만, 오히려 한은정의 눈치를 보고, 상대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덕분에 한은정의 애교는 비록 보지 못했지만, 시청자는 물론이고 출연자와 게스트, 한은정까지 모두가 행복한 방송이 되었네요.

유재석의 태도를 보면서 MC에게 필요한 기본 자질은 물론이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 무엇이 중요한가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 ..

댓글
  • 프로필사진 와코루 유재석씨가 게스트의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켜주는 것같아요 ㅎㅎ 2013.11.29 11:03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예, 게다가 게스트도 아주 편하게 배려하면서 부각시켜주는 재능이 뛰어난 거 같습니다. 보고 있는 시청자들까지 마음이 푸근해지네요. 2013.11.29 12:08 신고
  • 프로필사진 paul898 저는 조금 생각이 다르네요...
    해투와 라스는 프로그램 설정 자체가 다르기때문에... 라스는 윽박지르고 그러는 재미로 보는거기때문에 그리고 유재석하고 김구라의 진행스타일 차이이 아닌가요?
    2013.11.29 12:32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물론 진행스타일의 차이가 있죠.
    하지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강지영이 없는 자리에서 끝까지 비꼬는 것은 '인간성의 차이'같네요.
    2013.11.29 13:25 신고
  • 프로필사진 칸테 유재석이 편안하고 물흐르듯한 진행을 하는 건 맞지만, 이를 라디오스타와 비교하는건 쫌... 라스는 아예 대놓고 까는 프로인데요 뭘... 이번주 라스 오프닝때 김유미 소개하면서 쓰레기 냄새... 이런 멘트는 유재석이 못하죠... 하물며 라스는 셀프 디스도 아무렇지 않게 하는 프로인데.. 두 프로그램 성향이 다르기 때문에 비교 불가라고 봅니다.. 그걸 감안하고 나가는게 라스니까요... 부담스러우면 해투나 기타 프로그램에 출연하는게 더 좋겠죠.. 2013.11.29 12:42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라스의 스타일이 '까는' 것이라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그것도 '정도'가 있죠.
    게스트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하죠.

    위에서 언급했듯이, 강지영의 눈물이 강지영의 프로 의식 부족에서 발생된 것이라고 하더라도, 그 후에 강지영이 없는 자리에서 두고두고 '까는' 것은 뭔가요?
    그것도 라스의 '특성'인가요?

    그리고 라스와 해투를 비교해서 출연해라...
    님의 의견을 조금 과장해서 일반 사회에 적용시킨다면, 고용주의 횡포가 심한 회사에 입사한 사람은, 무엇이든지 그의 잘못으로 귀결되겠네요.
    처음부터 그걸 잘 알고, 피했어야 하니까요.

    님은 성격 더러운 상사랑 싸우지 마시기 바랍니다. 처음부터 그걸 모르는 것도 아니고...
    2013.11.29 13:32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다 난 그래서 대놓고 까는 라디오스타 프로는 잘 안 봐요. ㅋ
    라디오스타의 다른 진행자들은 그런데로 괜찮은데,

    김구라는 영 비호감...
    2013.11.29 14:22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김구라는 확실히 '정도'를 넘어섰죠.
    게다가 라스 제작진들의 편집과 자막 역시 남에게 상처를 주는 거 같아서, 보기 언짢고요.
    2013.11.29 15:08 신고
  • 프로필사진 흐으음 유재석씨가 게스트를 위한다는 것은 동감합니다만 라스랑 비교하는 건 아닌 듯싶네요.
    스타일 자체가 다른 프로그램일 뿐만 아니라 라스라는 프로그램 자체가 디스를 통해서 웃음을 만들어내는 프로그램입니다. 그리고 이런 라스의 방식은 모두다 알고 있는 사실이구요.
    굳이 두 프로그램을 비교하면서 까지 유재석씨를 띄울필요가 있었을까 싶습니다.^^ 누구나 알고있는 사실이자나요!!
    2013.11.29 13:35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글쎄요, 두 프로그램을 비교하면서까지 일부러 '유재석을 띄울' 필요는 없을 거 같네요.

    위의 답글에도 썼지만, '까는' 것에도 정도가 있어야죠.
    자리에도 없는 강지영을 대놓고 비웃는 것은 '추악한 인간성'과 '갑의 횡포'일 뿐이죠.
    님의 상식에는 그런 장면들이 자연스러운 모양이네요.
    2013.11.29 14:56 신고
  • 프로필사진 이해할수 없는 비교 결국은 라스가 맘에 안든다...원래 대놓고 못된 프로그램 컨셉으로 방송하는 프로가 라스이고..해투는 게스트가 하고싶은 말을 유재석이 예쁘게 포장해줘서 빛나게 하는 착한 방송이 컨셉인데..그리고 한은정 건 도 유재석이 배려했다기 보다 한은정이 털털하게 방송을 해서 웃음을 줬다고 생각합니다..한은정이 본인 이미지 생각해서 저런말 하고 싶지 않았다면 굳이 시키지 않았을거에요..해투는... 2013.11.29 18:40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위에 글을 제대로 읽어보면, '유재석이 한은정의 눈치를 본다'라는 말뜻이 무엇인지 알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국민MC라는 유재석이 왜 일개 게스트인 한은정의 눈치를 보는지도...
    2013.12.02 10:25 신고
  • 프로필사진 재택부업 라스가 원래 대놓고 까기는 해도 좀 심한부분이 있죠. 유재석님이야 원래 천성이 그런거 같아요. 이런저런 다른 방송이나 주변사람들이 하는 말 가끔 인터넷에서 보면 참 사람이 좋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MC는 시청율 이외에도 게스트에 대한 존중도 필요하니까요. 2013.11.30 00:13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예, 게스트를 편하게 해주면서 동시에 웃음까지 뽑아내는 유재석의 재능이 놀랍네요.
    당연히 게스트 존중까지 되고요.
    2013.12.02 10:26 신고
  • 프로필사진 라스 게스트 불러놓고 대놓고 까는건 재미있는데
    없는 자리에서 뒷담화하는건 아니라고 생각되네요..
    암만 재미있다해도 그런식으로 하는건 안된다고 봐용..
    2013.12.02 02:32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첫번째, 김구라와 라스 제작진은 본인이 없는 자리에서 뒷담화를 하면서 '갑의 횡포'를 제대로 보여주었습니다.
    두번째, 김구라는 상대를 깔 때도 '서울대'나 '있는 집안' 자식들은 전혀 손을 대지 않더군요. 이런 점이 많이 불편하더군요.

    한국 사람들은 학벌 사회, 물질 만능주의를 비판하면서도, 오히려 방송에서 이런 태도를 보이는 사람들을 좋아하더군요.
    아마 평소에 하는 말이 단순한 '코스프레'가 아닐까 하네요.
    2013.12.02 10:28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4.11.18 16:13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