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에 정준, 김유미, 양배추 조세호, 나비 등이 게스트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오늘 라스 방송은 김구라의 말처럼 직무유기네요.

대중이 궁금해하는 사항은 정말로 한 가지도 묻지 않았으니까요.

 

 

먼저 게스트 얘기부터 잠깐 언급하고 본론으로 들어가죠.

정준과 김유미는 영화 블랙 가스펠 홍보를 위하여 나왔습니다. 미국 할렘이나 브롱스에서의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는데, 정준과 김유미의 신경전 혹은 싸움 이야기가 주를 이룹니다.

 

 

또한 김유미는 강원도 야생 소녀였고, 아버지가 육군 대령(연대장)이어서 관사에서 자랐습니다. 그런데 오늘 출연하지 않은 정우가 메인 게스트가 아닐까 하는 정도로 정우가 화면에 많이 나왔습니다.

그만큼 응답하라 1994로 정우가 핫한 연예인으로 떴기 때문이겠죠.

 

 

그리고 오늘 라스의 웃음 부분은 양배추 조세호가 많이 채웠습니다. 최홍만 성대모사나 배 개인기를 비롯하여 나비의 트림까지도 조세호가 살리기 위하여 노력하더군요.

 

 

또한 잘 나가는 사람에 대한 김구라의 이중적인 태도를 폭로하는 부분이나, 더원의 아시나요, JK김동욱의 조율을 성대묘사로 부르는 장면은 가히 배꼽을 빠지게 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묘하게 라스는 김구라에 대하여 특별히 쉴드를 쳐 주는 거 같습니다. 윤종신의 얘기처럼 방송에서는 독설가의 모습을 보여주고, 방송외에는 아주 따뜻한 모습이 된다고 하죠. 하지만 그런 모습은 조세호가 폭로한 높은 가격의 시계 자랑이나, 인기 없는 연예인들에 대한 무시와는 매칭이 되지 않네요. 라스에서는 왜 일부러 이렇게까지 김구라를 싸고도는 걸까요?

 

 

이제 본격적으로 라스의 직무유기를 언급해보죠.

김유미와 정우의 열애에 대하여 알고자 하는 욕구는 대중의 알 권리에 속하는 걸까요?

 

미묘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들의 열애는 스타인 김유미와 정우의 사생활에 속하면서도, 대중이 궁금해하는 부분이니까요.

굳이 이야기하자면, 대중이 궁금해하는 부분은 맞지만, 그래도 스타의 사생활에 좀 더 치우친 영역의 문제같습니다.

 

스타 역시 이 부분에 말하기 거북하면, 언급하지 않을 권리가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자신의 연애 이야기에 대하여 불편해하는 김유미를 계속 겁박하는 라스 진행자들과 정준의 태도는 그리 고와 보이지 않더군요.

 

특히 응사의 작품 몰입도가 떨어진다는 이유를 대면서 겨우 영상편지에서 벗어나는 김유미를 보면서, 가엾다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라스 MC와 제작진은 김유미에게 무엇을 물었어야 했을까요?

바로 정우의 양다리설에 대하여 확인했어야 합니다. 여배우와의 열애가 사생활과 공공의 관심에서 사생활에 더 치우쳤다면, 양다리는 공인의 인성과도 직결되는 문제니까요.

 

정우의 옛연인이었던 김진은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이런 주장을 했습니다.

"내 기사를 막던가 가만히 있는 사람 뭐 만들어 놓고 양아치에 양다리까지. 진짜 이건 아니지"

 

"결혼 약속에 갑작스런 일방적인 이별 통보, 우리 어머니 가슴에 못 박아 놓고. 이제 좀 빛 보는 것 같아 끝까지 의리 지키려 했는데 넌 참 의리, 예의가 없구나

 

'양다리', '결혼 약속에 일방적인 이별 통보', '어머니의 가슴에 못'이 주요 키워드입니다. 아무리 연애와 결혼이 스타의 사생활이라고 하더라도, 이런 양아치같은 행동은 절대 용서할 수 없는 문제죠.

스타는 공인이니까요.

(스타의 상품 가치안에는 이런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믿음까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례로 응사에서의 쓰레기 정우는 아주 믿음직한 오빠로 나오죠.)

   

그렇다면 라스측에서는 김유미에게 정우의 양다리를 직접 물어보던가, 최소한 사귄 시점이라도 물었어야 했습니다. 정우의 발표대로 3개월 전이 맞는지, 아니면 김진의 주장대로 양다리였는지는 파악이 가능하죠.

(대중의 궁금증)

 

물론 연인을 보호해야 하는 김유미로서는 제대로 대답을 할 수 없었겠지만, 그것이 대중의 알 권리 운운하는 라스의 진정한 책무였죠.

오늘 김구라는 굉장한 질문을 하는 것처럼 하면서도, 그냥 설레발에 그쳤습니다. 직무유기란 말은 그냥 광고로 쓰기 위하여 일부러 한 것이 아닐까 의심이 될 정도였죠.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이 없다는 말처럼, 직무유기 운운하는 사람들의 설레발이 더 웃기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