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택시 302회 이서진 2)

저번 1부에 이어서 이서진과 나영석PD의 신경전이 본격화되네요.

이서진이 폭로합니다.

"(나영석피디가) 필요도 없는데 카메라 앵글에 자꾸 들어온다. 연예인병이 중증을 넘어서 말기다."

이서진

결국 나피디가 이실직고하면서 자폭하네요.

"12일 출연 이후에 알아보는 사람이 뜸해져서 서운했다."

 

나영석피디가 본격적으로 이서진 캐스팅에 대한 뒷이야기를 털어놓습니다. 예전에 12일에서 이승기 친구로 나온 이서진의 첫인상은 기존 연예인과 다른 느낌이었다고, 이순재 매니저로부터 추천을 받아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드라마 이산을 하면서 이서진이 이순재 할배를 1년 넘게 잘 챙긴 것을 매니저가 보고 느낀 거죠. 평상시에 이서진이 어른들을 얼마나 잘 공경하고 배려하는지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영석

, 세간의 소문이었던 원래의 짐꾼 역할이 이승기였다는 것은 사실무근인 것으로 확인되네요.

나영석피디가 이서진의 폭로를 듣고 그냥 가만히 있을 사람이 아니죠. 둘의 거침없는 폭로전이 프로그램 끝날 때까지 지속됩니다.

 

 

이서진 역시 이순재와 자신의 특별한 인연을 이야기합니다.

"이순재 아들과 이서진의 친구들이 동창이고, 이순재 딸과 뉴욕에 같이 있었다."

, 이순재 할배의 아들과는 동갑이고 가깝게 지내는 사이인 모양이고, 딸과는 같이 공부했던 모양입니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아버지 같은 느낌이 나겠죠. (사실 이서진이 말하기에 이순재 할배가 본인의 할아버지와 많이 닮았다고 말하죠.)

 

나영석이 오늘 신구 할배 캐스팅 비화 역시 고백합니다.

신구: "우리 같은 사람한테 그런 추억을 만들어 주겠다는데, 어떻게 마다할 수 있겠어?"

, 신구할배는 예능을 찍겠다는 것보다 동년배들과 여행을 가겠다는 목적으로 합류했네요. 시청률이 목적이 아니라(물론 조금은 신경 썼겠지만) 진심으로 배낭여행을 즐기기 위해서 합류한 신구할배입니다.

신구

이제는 잘 알려진 이서진 몰래카메라의 나머지 부분도 이야기합니다.

원래 제목이 '미대형과 같이 가는 미술여행'으로 기획되어서 모델들과 화보촬영, 혹은 걸그룹과 함께 하는 미술여행이라는 컨셉으로 이서진을 속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서진의 소속사인 후크엔터테인먼트의 대표이사 권진영이 대활약을 했네요.

 

공항에서 이순재 할배를 만났을 때까지도 이서진은 희망의 끊을 놓지 않았다는 점이 정말 웃기네요.

할배들은 물론이고 써니와 현아까지 같이 가는 줄 알았다는 이서진.

이게 인간의 모습이죠. 어떻게든 긍정적으로 생각하려는 모습

이서진

결국 몰카란 것을 알게 된 이서진이 나영석에게 귓속말을 합니다.

"너 미쳤지? 너 미쳤지?"

앞에서 카메라가 돌고 있기에 화기애애한 줄 알았는데, 이서진이 협박까지 할 정도로 살벌한 분위기였던 모양이네요.

 

나영석 역시 당시의 안 좋았던 상황을 고백합니다. 백일섭이 장조림을 찬 직후여서 험악한 분위기에서 이서진의 위기대처능력은 빛을 발했습니다. 오랜 외국 생활로 다져진 강철멘탈로 위기가 오면 오히려 침착해지는 이서진이네요.

이서진

이걸 나영석은 옆에서 '노예능력, 노예근성의 재발견'이라고 또 깐족거립니다. 확실히 이서진이 나영석에게 독설을 퍼부을 만 하네요.

 

이번 대만편에서는 이서진의 요리 모습이 보이지 않아서 아쉬웠습니다. 대만의 음식들이 한국인의 입맛에 맞고, 또 선생님들과 고생하는 스태프를 위해서 이서진이 어머니의 냉장고를 털었기 때문입니다.

이서진

냉장고가 텅텅 빈 이서진 어머니께서 한동안 고생하시겠네요. 하지만 아들이 가져갔으니, 기쁜 마음으로 주셨을 것 같네요. 그리고 스태프까지 챙긴 이서진의 배려심이 대단하네요. 보통 출연자들은 이러지를 않죠.

 

이서진이 분석한 꽃보다할배의 네 할배들의 캐릭터들입니다.

첫째와 셋째인 이순재, 박근형 할배들은 구경하기 좋아하고 사진찍기 좋아하는 비주류파입니다. 반면에 둘째와 넷째인 신구, 백일섭 할배는 관광보다는 유유자적하게 돌아다니면서 오히려 저녁 술 안주를 더 중요시 여기는 주류파입니다. 정말 환상적인 조합이네요.

박근형

솔직히 꽃보다할배의 가장 큰 매력은 꾸밈없는 할배들의 현실 그대로의 캐릭터입니다. 신구할배가 카메라가 도는 중에도 올누드로 방에 누워 있었다는 사실만큼 할배들이 있는 그대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은 없네요.

(홍은희가 그 올누드 편집본에 관심을 보이네요.)

 

이런 신구 할배가 이서진과 나영석PD를 위하여 특별히 영상편지를 남겼습니다.

신구: "나영석에게 준비된 기획력이 있다. 건강이 제일이다. 이서진은 적지 않은 나이다. 착하고 건강한 여자를 만나라."

신구

현재 적지 않은 나이인 이서진에게 결혼이 늦다고 돌직구를 던지네요.

아직 어린 후배를 위한 신구 할배의 마음씀씀이죠.

 

이에 이서진이 자폭을 합니다.

"건강한 사람이 병수발을 잘한다. (그렇기 때문에 신구 할배가 건강한 여자라고 언급한 것 같다.)

 

나영석 역시 돌직구 폭로를 합니다.

"이서진은 여자 보는 눈은 없는 것 같다."

이서진과 나영석의 신경전은 정말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면서도 궁합이 잘 맞는지, 또 둘은 의기투합해서 일도 같이 잘 합니다. (물론 이서진은 앞으로 나영석과 더 같이 하지 않겠다고 하기는 했지만...)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