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화신이 31회 박명수, 천정명, 김윤성을 마지막 게스트로 종영합니다.

 

특히 오늘 방송은 생방송의 묘미와 한계를 극명하게 드러낸 방송이었네요.

 

김윤성이 자기소개를 합니다.

"영화 주인공의 오른팔 역할 전문이다."

여기서 김희선이 말실수를 하네요.

"얼마 전에 하정우랑 작품을 했지?"

김윤성; "하정우랑 한 작품도 하지 않았다."

 

김희선이 굉장히 무안해하는데, 사실 생방송이 아니면 이런 장면들은 대부분이 편집되고 말죠. 제작진에 의해서든, 아니면 말실수 장본인의 요청에 의해서든...

 

그리고 박명수의 솔직한 토크 역시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이휘재랑 안맞다. (토크에 대한) 욕심이 많은 이휘재와 함께 한 세바퀴는 힘들었다." 등등.

박명수의 이휘재에 대한 폭로이지만, 이휘재를 그리 나쁘게 볼 것은 없는 거 같습니다. 자기 역할에 충실히 하려고 했던 박명수 역시 전체 프로그램을 위해서 자신의 포지션을 잘 잡았고요.

 

결국 박명수의 세바퀴 하차에 대한 진실은 자의반, 타의반인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게다가 박명수와 김구라의 신경전은 확실히 편집을 거치지 않아서 자연스러운 맛이 있었습니다. 평상시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뭔가 어색하고 너무 강압적인 모습이었다면, 지금은 생방송에 대한 눈치를 보면서 말까지 약간씩 떨리는 모습이 확실히 자연스러움 그대로 전달되네요.

 

또한 경제비타민이라는 프로그램에서는 박명수가 신동엽과도 인연이 있습니다. 그 당시에도 박명수가 힘들었다고 고백하는데, 신동엽의 토크 욕심 역시 이휘재 못지않은 건가요?

 

솔직히 장본인이 앞에 앉아 있어서 모든 것을 말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대략 짐작은 할 수 있는 분위기네요.

여배우들 못지않게 남자 MC들 역시 기싸움과 신경전이 대단한 모양입니다. 하긴 자기 밥그릇 문제가 달려 있으니...

 

 

그런 박명수에게 봉태규가 묻습니다.

"유재석을 제외한 누구와 가장 잘 맞는가?"

그런데 의외의 대답, 김구라가 돌아오네요.

 

확실히 호통과 막말을 하는 두 사람은 많이 비슷합니다. 서로 호통을 치는 모습에서도 재미를 만들어 낼 수 있고요.

 

하지만 둘이 분석한 것처럼 장기적으로 안 맞는 거 같네요.

둘다 너무 강한 개그를 하면, 아무도 뒷감당을 할 수가 없으니까요.

박명수처럼 호통치는 캐릭터가 있으면, 옆에서 유재석처럼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드는 캐릭터도 있어야죠.

 

 

박명수가 자신의 꿈에 대하여 이야기합니다.

DJ 이름이 지팟이고, 한달에 두 번 클럽에 가서 직접 디제이 일을 합니다. 음악 프로듀서란 꿈을 위하여 지금도 노력하고 있네요.

확실히 꿈이 있는 박명수는 행복한 거 같습니다.

 

오늘 천정명이 과거가 있는 여자에 대하여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봉태규, 김구라, 신동엽 모두가 상관없는 거처럼 쿨하게 대답했지만, 그나마 박명수가 제일 사람들의 눈높이와 비슷한 답변을 했네요.

"과거는 괜찮지만, 그 과거가 내 주위와 연결되는 것은 안된다."

 

, 동료나 가족과 관계가 있었던 과거는 도저히 참기 힘들다는 말이죠.

이런 박명수의 생각이 일반 대중들의 생각과 가장 비슷할 거 같네요.

(솔직히 신동엽이나 김구라는 '과거'를 너무 가볍게 얘기하네요.)

 

박명수의 과거 선행도 나옵니다.

조선족 가사 도우미(보모) 남편의 암수술비를 미리 땡겨 지급했고, 치킨집 알바생의 등록금을 지원한 과거들인데, 본인은 무척 쑥쓰러운지 이야기를 하려고 하지 않네요.

(아마 근래에 생각도 해 보지 않았던지,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하죠.)

 

박명수는 평소에 화를 잘 낸다고 솔직하게 고백하고, 가장 미안한 대상들은 바로 신인들입니다.

하지만 매너지와 코디는 8년째 같이 일하고 있을 정도로 정이 깊습니다.

 

오늘 박명수가 어록하나를 만드네요.

"결혼하니까 한가지를 잃고 오만가지를 얻었다.

그 한가지는 바로 나다."

 

여러가지 의미가 담긴 명언입니다. 여기서 ''의 구체적인 것은 자유인데, 확실히 자신을 잃으면 모두를 잃는 거나 마찬가지죠.

 

마지막으로 신동엽이 종영소감을 말합니다.

"생방송 도전은 계속될 것이다."

 

장점보다는 단점이 너무 많은 생방송입니다.

게다가 MC들과 제작진은 생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진정한 욕구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거나, 그것을 이끌어내지를 못하네요.

앞으로 신동엽에게 다시 생방송 토크쇼의 기회가 주어질지 모르겠습니다.

 

그저 김구라와 박명수 뒤의 방청객중에서 미모의 여성만이 눈길에 들어오던 방송이었으니까요.  결국 토크 내용보다는 미녀(미인)의 얼굴만이 더 기억나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