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슈퍼스타K5의 또 하나의 재미가 바로 심사위원들끼리의 의견대립이죠.

 

이번에도 이승철과 윤종신으로부터 그것이 나왔습니다.

이번에 등장한 루키는 박재정입니다.

올해 나이 19, 플로리다로 이민간지 1년밖에 되지 않아서 영어는 조금 밖에 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박재정

 

박재정

 

 

 

그의 사연 때문인지, 타국에서의 외로움이 노래 속에서 묻어나는 것 같았습니다.

확실히 노래도 잘하는 것 같네요.

그의 노래가 끝나고 이승철이 말문을 열자마자 바로 서유석 성대모사를 했잖아요. 이승철이 얼마나 기분이 좋았으면, 어린 참가자를 앞에 두고 그랬을까요.

게다가 입은 김현철(가수)을 닮았답니다.

아마 가요계 선배들은 닮았다는 의미를 구강 구조가 비슷하니, 그와 비슷한 소리를 내던가, 아니면 그에 버금가는 발전을 할 수 있으리라고 기대하는 모양입니다.

그 정도로 박재정이 부른 박정현의 '나의 하루'는 아름다웠습니다.

 

슈퍼스타K5 박재정

 

슈스케 박재정

그런데 박재정의 약간 꼬는 발음에 대해서는 이승철과 윤종신간에 의견 대립이 있었습니다. 이승철은 심해지기 전에 이것을 고치자, 그러면 슈스케에 잘 맞는다는 쪽이었고, 윤종신은 그것이 박재정의 개성이 될 수도 있다, 그것을 밀고 나가자 라고 합니다. 

 

과연 박재정의 선택은 무엇이 될까요?

아직 19, 이런 이른 시기의 선택이 아마 평생 영향을 미치기에 선택해야 하는 그의 어깨가 무겁기만 합니다.

슈스케5를 지켜볼 또 하나의 의미가 늘었군요.

 

 

한편, 오늘 방송에서는 박재정 외에도 이기림 이푸름 자매가 외모와 실력을 뽐냈고, 김대성 스테파노가 진정한 슬픔이란 무엇인지를 보여 주었으며, 그 외에도 네이브로, 박시환, 오광수, 차정민 등이 이름을 알렸습니다.

 

특히 차정민은 차인표-신애라 커플의 아들인데, 얼굴은 끝까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다음 주를 더 궁금하게 하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