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동네 예체능

17회에서 예체능팀은 경기도 고양시 중산동팀을 맞아 경기를 펼쳤습니다.

 

확실히 저번 주에도 느꼈지만, 연예인들보다는 일반인들의 다양한 끼와 개성 있는 모습에 카메라를 비추는 비중이 늘어난 것 같습니다.

생활 체육인들을 상대로 재미를 찾아내면서 안정적인 시청률을 뽑는 방법도 괜찮겠지요. 다만 얼마나 숨은 보석을 발굴하느냐가 관건일 듯.

 

저번 주 전화로 섭외한 배우 이지훈(최고다 이순신 출연중)이 합류했습니다. 해외 공연으로 바쁜 닉쿤을 대신한 에이스여서, 보는 사람들마다 부담감을 엄청 줍니다. 게다가 체대 입시로 배드민턴을 봤다고 하자 사람들이 환호를 하네요. 하지만 정작 본인은 걱정으로 얼굴에 주름살 생길 듯

 

이지훈

체출(체대 출신)이라는 부담감에, 체대 교수인 이만기의 느닷없는 학점 물음에 B학점이라고 대답하고는 당황해서 출석 핑계를 대네요. 마치 지각한 대학생이 변명하는 분위기...

이 와중에 존박은 이게 무슨 분위기인줄 몰라서 어안이 벙벙한 얼굴.

요즘 방송의 적에서 많이 나오는 국민바보의 얼굴이네요.

 

존박

 

오늘 조달환의 부상으로 제국의 아이들(제아)의 동준이 대신 뜁니다.

조달환이 어깨와 엉덩이쪽 근육이 터졌다고 하니, 얼마나 열심히 연습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강호동이 조달환에게 이미지 관리하지마라고 돌직구 겸 개그를 날리는데, 조달환은 아직 예능감이 부족한지 씨익 웃고 마네요. 좀 아쉬운 부분입니다. 이수근처럼 바리바리 대드는 것은 캐릭터가 겹치니까 못하더라도, 다른 방식으로 대응했으면 좋았을 텐데...

  

한유진 신준섭

 

남녀 혼합복식조인 신준섭, 한유진 팀.

회사원인 신준섭은 구력 7, 남자 30A조이며, 취업 준비생인 한유진은 체출이고 동아리 친구들과 전국을 돌며 도장깨기를 하는 중이랍니다.

우리동네 예체능의 취지를 훨씬 전부터 개인적으로 수행하는 사람이었네요.

(설마 취업 자리로 배드민턴 코치 자리를 알아보는 건 아니겠죠?)

 

한유진 전국 도장깨기

삼육대학교 총장배대회 혼합복식 우승팀, (문화체육관광 장관배) 전국대회 종합우승 등, 전적이 아주 화려합니다. 

 

이런 엄청난 경력에 결국 예체능 팀은 경기를 보이콧합니다. 사실 거의 선수급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의 수상 경력이네요.

 

 

최영호(구력 15), 호금례(구력 17) 할아버지 할머니 팀도 있는데, 기력이 아주 정정하십니다.

다음은 자칭 미녀 모녀팀입니다.

 

김지원 이소라

어머니 김지원(46)과 딸인 이소라(21)가 같이 출연했습니다.

정말 다양한 사람들이 배드민턴을 즐겨 하네요.

   

오늘의 시배 주인공은 육상의 높이뛰기 선수 김혜선입니다.

'한국의 미녀새'라고 불리는 선수죠.

 

김혜선

높이뛰기 선수들이 평소에 배드민턴의 셔틀콕을 가지고 연습을 하고 있답니다. 바로 제기차기.

끝이 둥글고 탄력이 좋아서 하기 힘들 텐데, 무려 김혜선이 9개나 하네요. 그런데 강호동 역시 만만찮은 실력을 선보입니다.

호오, 의외로 실제로 하면 쉬운 건지, 아니면 강호동의 운동실력이 워낙 좋아서 그렇게 보이는 건지, 알 수가 없네요.

 

어쨌든 스포테인먼트 하이브리드 프로젝트 제 1탄으로 김혜선이 배드민턴 네트를 높이뛰기로 넘는 묘기를 보여주었습니다.

 

김혜선

웃통을 벗으니까 탄력 있는 복근과 군살하나 없는 몸매가 드러나네요.

김혜선이 높이 1.524미터의 네트를 아주 깔끔하게 넘습니다.

 

첫 번째 대결은 찬성과 이지훈 대 신평재와 백형석 팀이 펼칩니다.

 

둘 다 구력 7~8년에 고양시 50대 남자 B조에 있는 실력자들입니다.

 

이지훈의 활약이 기대되었지만, 최근 합류한 이지훈과 찬성의 손발을 맞추어볼 시간이 별로 없었던 탓에 상대의 승리로 끝납니다.

배드민턴 복식조에서 당연한 결과라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저번 주에 예체능팀과 합동 훈련을 했던 소의초등학교 배드민턴 선수단이 응원차 참가했군요.

미래의 꿈나무들, 보기만 해도 그저 흐뭇합니다.

 

소의 초등학교 배드민턴

 

두 번째 경기는 이만기, 이수근 팀과 모녀팀(김지원 이소라)간의 대결입니다.

 

그런데 확실히 가족(특히 모녀)이 같이 출전하니 좀 다르네요.

김지원 이소라 같은 경우에는 경기 중 급박하니까 평소에 하는 것처럼 흉허물 없이 그대로 말합니다. (아마 예체능 제작진에서 상당 부분의 오디오를 필터링한 듯)

아무리 십년을 같이 운동해도 근본적으로 남인 사람과는 결코 같을 수 없는 가족애가 밑바탕에 있는 것 같습니다.

이건 그래도 남들 앞에서는 최소한 보이고 싶지 않은 모습이 있는 부부 사이와도 조금 다르고, 이주 전에 출전했던 부자팀(아들이 아직 너무 어린 초등학생)과도 좀 다르고요.

 

결과적으로 상대팀의 약점인 이수근을 적극 공략한 모녀팀의 승리로 제 2세트가 끝납니다.

예체능팀의 사실상의 에이스인데, 예기치 못한 패배네요. 오늘따라 이수근의 컨디션이 안 좋아 보였고, 부상에서 막 회복한 이만기와 손발이 잘 안 맞는 부분도 눈에 띄고요.

 

다음 세 번째 경기는 최강창민과 이종수 팀 대 최영호 호금례 할아버지 할머니 팀입니다.

 

할머니, 할아버지 두 분 다 아주 노련하네요.

하지만 방송국에서의 경기다 보니 좀 긴장한 듯 했고, 이종수가 흐름을 끊는 심리전을 펼쳤으며, 최강창민의 네트 앞 좋은 플레이 등으로 예체능 팀이 예체능팀에게 값진 1승을 안겨 줍니다.

최강창민은 별명이 '일승이'가 된지 이 주만에 이승이가 되네요.

예체능팀의 반전의 주역이 됩니다.

(확실히 최강창민은 열심히 하는 듯하네요. 해외공연을 마치고 바로 연습을 하러 체육관에 온 것이나, 코치를 보자마자 무릎부터 꿇는 것이나, 미안해 하는 모습이 역력한 듯 했습니다.)

 

네 번째 경기는 필독, 동준 팀 대 김희숙, 송희석 팀 간의 대결이 펼쳐집니다.

한 달 구력의 필독과 겨우 7일 구력의 동준이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의외의 선전을 펼칩니다. 감동의 최장 랠리까지 보여주지만, 결국 기본적인 자리 배치에 구멍을 보여 석패하고 맙니다.

 

확실히 배드민턴은 아무리 운동신경이 좋아도 초심자가 겨우 한 두달만에 고수의 경지에 오르기란 무리인 것 같습니다. 기초가 중요한 경기지요.

 

오늘 경기를 보면서 룰에 약간의 변화가 감지됩니다.

먼저 각 팀끼리 서로 맞붙을 팀들이 미리 결정되어 있습니다.

아마 서로간의 실력차이를 감안하여 제작진에서 미리 선정하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세트 스코어 등의 상황을 봐서 예체능팀에서 경기를 할 팀을 뽑습니다. , 각 조별 경기순서권을 예체능팀이 갖고 있는 것이죠.

사실 생초보들에게 이 정도의 어드밴티지는 별 무리가 아니지만, 정작 문제는 3선승제란 경기방식에 있습니다.

, 먼저 3경기를 이기면, 나머지 경기의 결과에 관계없이 전체 우승을 거머쥐는 방식이죠.

덕분에 오늘은 네 경기만 플레이했습니다.(중산동 팀의 3-1 )

그래서 정작 보고 싶은 얼굴을 보지 못했네요.

 

그리고 중산동 팀에서는 거의 선수급인 신준섭 한유진 팀의 경기를 보지 못했네요. 동호인중에서도 거의 선수급인 것 같아서 실력이 어떤지 궁금했으니까요.

정말로 예체능 팀이 단 한 점도 내지 못하거나, 진짜로 목숨걸고 단 한점을 내기만 해도, 아주 큰 재미겠지요.

다만 미모 때문인지, 카메라는 끊임없이 한유진을 비추고요.

(아마 경기를 하지 않은 생활체육인 중에서 제일 카메라에 얼굴을 많이 비춘 사람이지 않을까 합니다.)

 

제작진에게 주어진 난관이네요.

최대한 공정성을 잃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존의 3선승제가 아니라 5경기 전부를 소화할 수 있는 룰을 만드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