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134회의 세 번째 사연에서 에프엑스가 경악과 흥분을 했습니다. 막말도 작렬하고 하마터면 난장판이 될 뻔했네요.

 

 

안녕하세요 설리

고민의 주인공은 키 170cm에 몸무게는 48kg입니다. 일반적으로 봐서 아주 적당한 몸매 (혹은 좀 마른 몸)의 소유자인데, 동생에게 '돼지'라는 막말을 듣고, 온갖 모욕을 다 받는 다네요.

동생의 멱살까지 잡아봤지만, 16년째 상황이 조금도 나아지지 않았습니다. 결국 동생의 구박을 참다못해 '안녕하세요'까지 출연했네요.

 

마른몸매녀

고민의 주인공입니다. 좀 앙상하네요.

그런데 고민녀가 사연을 하소연하는데, 자꾸 손가락이 이영자에게 갑니다. 이영자는 본의 아니게 또 굴욕을 당하네요.

 

이영자 굴욕

 

동생이 바라는 누나의 몸무게는 35~40kg입니다.

현역 아이돌도 이런 몸무게는 힘들죠.

f(x) 역시 30Kg대는 한명도 없고, 전부 45Kg이 넘습니다. 하지만 50Kg이 넘는 사람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노코멘트네요.

 

에프엑스 노코멘트

그런데 고민녀의 남동생이 누나에게 그런 말을 할 만하네요.

동생은 175cm50kg밖에 안 되는, 정말 마른 몸입니다.

 

멸치남

 

컬투의 김태균이 남동생에게 "이영자는 본인의 기준에 어떻습니까?"라고 묻습니다. 이영자의 눈빛이 순간적으로 사람을 죽일 수 있을 정도로 강렬하게 변하네요.

김태균은 '대본'대로 했다고 변명합니다.

이렇게 되면 김태균에게 악감정을 품은 작가의 차도살인지계?

 

어쨌든 이 남동생 정말 용감합니다.

f(x)에게 막말도 서슴지 않네요.

남동생: "설리씨는 팔뚝살이랑 종아리(에 살을 빼야 해요.)"

 

설리 굴욕

 

멸치남의 돌직구에 설리가 굴욕을 받고 의기소침한 반면에 크리스탈과 엠버가 동시에 나섭니다.

엠버: "본인의 생각이 있더라도, 다른 사람까지 상처주면 안 돼요."

 

엠버 일침

설리, 엄청 좋아하네요.

엠버 한국어 엄청 늘었네요. 예전같으면 아무 말도 안하고 가만히 듣기만 했을 텐데...

 

엠버, 여기서 멈췄으면 좋았을 텐데, 잘 나가다가 실수하네요.

"이게 인생을 좌지하면 안 돼요."

 

좌지우지가 정답이죠.

결국 모양이 좀 빠지긴 했지만, 엠버의 일침이 맞는 말이죠.

 

동생은 어머니에게도 누나에게처럼 '살 좀 빼라고' 한답니다.

 

사실 이 동생에게는 나름의 상처가 있었습니다.

바로 그의 독특한 체질 때문에 아무리 먹거나 운동을 해도 살이 찌지 않는 체질이었던 것이죠. 결국 그가 선택한 방법은 자신의 몸매가 가장 아름답다는 마인드 컨트롤이었습니다.

그 결과 마른 몸매 찬양남이 된 거죠.

 

 

김태균: "본인이 마인드 컨트롤하는 것은 좋지만, 그것으로 충분하고 남에게까지 강요하면 안 되잖아요."

남동생: "그런데 누나가 남이 아니잖아요."

 

결국 남동생의 화려한 말빨에 출연진들조차 공황에 빠집니다.

이렇게 고집 센 남동생에게 조금 전의 '더러운 대리님'이 방귀를 투척해 주시네요.

 

드디어 투표가 시작되고, 에프엑스의 의견이 일치되네요.

크리스탈: "같은 여자로서 정말 기분이 안 좋네요."

설리: "제 옆에 저런 분이 계시면, 진짜 때릴 것 같아요."

, 설리가 폭력녀가 되는 건가요?

빅토리아, 엠버, 루나 모두 '고민이다'라고 투표합니다.

하긴 에프엑스 역시 살이 많이 쪘다고 매스컴과 안티들이 엄청 공격했죠. 설리는 허벅지가 통통하다고, 루나와 크리스탈은 뱃살 때문에...

어느 순간에 누나에게 감정 이입이 된 듯.

 

 

게스트들이 모두 흥분을 했는지, 조정치가 말실수를 하네요.

"미각적으로도 안 예뻐요."

 

'미학적'이 정확한 표현이죠.

어쨌든 100표 이상이 나오면 더 이상 누나에게 강요하지 않기로 동생은 약속했고, 109표가 나왔습니다. 비록 탈락은 했지만 누나가 더 이상 동생에게 '돼지'라는 말은 듣지 않게 되었으니, 참 다행이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