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동네 예체능에 나오는 김혁은 이전까지는 무명이었다가 이 프로그램에 농구 선수로 나오면서 완전히 떴습니다.

그저 그런 농구 실력이었다면 이정진 정도의 카메라를 받았겠지만, 서조단이라고 불리는 서지석이나 줄리엔 강보다도 두어단계 위의 실력을 보여주면서 예체능의 에이스라고 불리고 있네요.

 

사실 대학교 선수 출신인 김혁은 예체능에서 사기 캐릭터나 마찬가지죠. 서지석이나 줄리엔 강 정도는 동호회 팀에서 흔하지는 않지만 간간히 볼 수 있을 정도의 실력입니다. 하지만 김혁 정도는 국내 동호회 팀을 통틀어도 쉽게 찾을 수 없을 정도의 실력파입니다.

 

 

이것의 단적인 증거는 김혁의 원핸드 덩크(한손덩크), 앨리웁 덩크(, 바스켓 근처에서 점프한 공격수가 공중에서 공을 패스받아 착지 전에 덩크슛 혹은 골밑슛으로 연결하는 동작), 점프력, 더블클러치 등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동호회 소속 선수들은 쉽사리 할 수 없는 기술들이니까요. 그외에 레이업이나 서전트, 엘리웁덩크 등도 쉽사리 따라할 정도가 아니더군요.

 

원래 김혁은 고등학교때까지 길거리 농구만 합니다. 그러다가 강원사대부고 2학년때(출신고) 그의 재능을 눈여겨 본 농구 감독이 그를 스카웃합니다.(나중에 이 감독이 제물포고로 가게 되죠. 아마 김혁의 고향은 강원도쪽 같네요.)

농구를 체계적으로 배운 것이 고2때부터인데도, 대학교 입학할 때 드래프트를 받을 정도의 실력으로 성장했습니다.

 

정말 농구 재능 하나만큼은 타고 난 거 같네요.

(대학 농구 선수시절에 농구를 그만둔 이유는 부상때문입니다. 정말 부상만 없었다면, 프로리그에 걸출한 선수가 한명 더 나타나는 건데 아쉽네요.)

 

 

다만 재능은 엄청난데, 뒤늦게 시작한 농구이기 때문에 기본기가 약하고, 1:1이나 슛감각은 안 좋다는 평이 많죠. 물론 이것은 자신보다 두어수 아래인 동호회 사람들과 경기할 때는 잘 나타나지 않죠.

(원래 제대로 된 실력은 비슷한 사람끼리 해야 나타나죠. 김혁의 실력 정도면 슛감각이나 일대 일이 좀 딸려도 다른 감각으로 커버가 가능하니까요.)

 

그리고 김혁은 승부근성이 대단한 거 같습니다.

요즘 우리동네 예체능에 출연한 이후로 여기 저기 농구로 많이 불려나가면서, 드림팀 2에도 나가서 농구 경기를 했었죠.

 

이날 김혁은 경희대학교 선출인 정우진과 맞붙었는데, 김혁은 승부욕이 지나친 나머지 욕설을 내뱉어 질타를 받습니다. 카메라가 돌고 있다는 것을 뻔히 알았지만, 승부의 세계에 빠져들자 자신도 모르게 그것을 완전히 까먹고 욕을 한 거죠. 그 정도로 승부의 세계에 깊이 빠져 드는 성격입니다.

 

 

김혁은 동국대학교 2학년때 부상으로 농구를 포기하고, 2005부터 연기자로 데뷔합니다. 그렇다면 벌써 8년을 쉬었던 건데, 예체능 합류한 첫날부터 펄펄 날아다닙니다.

이것은 평소에도 농구를 즐겨 했다는 증거죠.

 

김혁: "배우로 전업한 뒤에도 농구를 계속했고, 그러다 보니 부상도 종종 당했다. 회사 대표님이 농구 그만하라고 했었는데, ‘예체능에서 화제가 된 뒤에는 마음껏 하라고 했다."

 

확실히 소속사 사장은 소속 배우가 농구같이 거친 경기를 하다가 부상을 당할지도 모르니 안절부절 못하겠네요. 더구나 김혁의 실제 성격이 부상을 당했다고 쉬는 성격이 아니라, 오히려 부상 투혼을 발휘하면서 더 뛰어다니는 스타일이어서, 배우 몸 걱정해야 하는 소속사 사장은 속만 끓일 거 같습니다.

그래도 요즘은 예체능으로 인기가 크게 상승해서 다행이네요.

 

 

다만 김혁은 시트콤 논스톱5로 데뷔한 이래, 기담전설2나 빠스껫 볼 등에 출연하는데(김혁 프로필), 아직 연기력으로는 무언가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에서 언급한대로 승부욕 강한 성격이기에, 한번 제대로 마음만 먹으면, 연기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 거 같네요.

 

김혁은 1981611일 생입니다. 올해 나이가 33살이죠. 조금 늦은 나이에 아직 알려지지 않은 얼굴이기에 결혼한 유부남이라는 오해를 종종 사는데, 아직 여자친구도 없는 총각입니다.

(확실히 마스크는 성형 수술을 한 것이 아닐까 의심이 될 정도로 미남이네요. 물론 얼굴에 손을 대지는 않았죠.)

 

 

강호동의 유도심문에 직접 고백했었죠.

사실 이십대 초반의 꽃미남 스타라면 여친이 있는 것이 인기에 큰 문제겠지만, 김혁은 오히려 농구실력때문에 남자팬들이 더 많으니까 애인 존재 여부는 별 문제가 안 될 거 같습니다.

 

다만 현재의 인지도를 바탕으로 빨리 좋은 연기력을 선보여야 하는데, 괜히 드라마에 조연이나 예능 프로그램에 자주 나오면서 시간을 버리는 것보다는 오히려 연극을 하면서 연기력을 쌓아올리는 것이 어떨까 하네요.

드라마와 발성이 좀 다르긴 하지만, 연극은 연기력을 쌓는 가장 확실한 보증수표니까요.

탤런트 김혁이 좋은 농구 선수뿐만 아니라 대중들에게 사랑받는 좋은 배우도 되었으면 합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