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보성은 1966년 6월 27일, 강원도 강릉 출신입니다. 올해 나이가 48살이죠.
1989년 영화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로 데뷔합니다.

 

아내인 박지윤은 1997년 영화 '파트너' 촬영장에서 처음 만납니다. 친구와 함께 촬영장에 구경온 박지윤을 김보성이 첫눈에 반한 것이죠.
그리고 김보성은 박지윤에게 세번이나 프러포즈를 한 끝에 허락을 받고, 1년 뒤 박지윤이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결혼식을 올립니다.
즉, 여대생이었던 박지윤은 특별한 직업을 가질 틈도 없이 결혼을 한 거죠.

 

김보성은 박지윤을 진정으로 사랑했던 거 같습니다. 혼수 용품으로 그냥 TV 한대만 가져오게 했고, 예식장 비용마저도 자신이 모두 부담했습니다. 더구나 처가가 경제 사정이 안 좋아서(결혼 당시에 거의 파산할 위기), 함지기마저 부르지 말라고 해서, 김보성이 직접 함을 지고 처가에 갖다 줬습니다.

 

하지만 김보성은 그런 말을 거절하기는 커녕, 왜 그러냐고 묻지도 않고 묵묵히 함을 져다 갖다 줍니다.
집안 형편이 말이 아니었던 장인 어른이나 장모님, 게다가 부인인 박지윤 역시 김보성에게 크게 고마워했죠.


그런 김보성이지만, 살면서 사고를 치기도 합니다.
바로 주식 투자를 해서 크게 실패를 하게 되죠. 투자했던 돈이 1/5토막이 나고 맙니다.
결국 생활고에 시달려 아내가 직접 돈을 벌러 나가기도 하죠.

 

 

공리 닮은꼴 박지윤


어쨌든 아내인 박지윤은 그런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가지고 있었거나 혹은 그를 진정으로 사랑했기에 끝까지 함께 합니다.
박지윤: "이제 결혼 16주년이 됐는데 김보성 씨의 매력에 흠뻑 빠지고 있다. 의리로 똘똘 뭉친 남자다. 누가 나를 세상이 끝날 때까지 이렇게 사랑해줄까. 그런 남편의 의리를 사랑한다."

 

 

의리인지 혹은 사랑인지는 모르지만, 두 사람이 참 보기 좋네요.

김보성과 박지윤 슬하의 자녀로는 허정우, 허영우 두 연년생 형제가 있습니다. (김보성의 본명이 허석이죠.)

 

 

올해 나이가 각각 13살, 12살인 연년생인데, 허정우의 경우는 IQ가 150이 넘고, 허영우 역시 140이 넘는 천재입니다. 전교 1등도 하네요.

 

김보성이 항상 선글라스를 쓰고 다니는 이유는 한쪽 눈이 실명 위기에 있기 때문입니다. 예전에 친구를 위한 의리때문에 13대 1의 싸움에 말려들어서 시각 장애 6급을 가지게 된 거죠. 이제는 그런 싸움에 말려들지 않기를 바랍니다.


어쨌든 이렇게 의리(? 혹은 사랑?)으로 뭉친 김보성과 박지윤이지만 살면서 부부싸움은 종종 합니다. 그럴 때마다 금방 화해하는 노하우도 가지고 있습니다.
박지윤: "우리 부부는 싸워도 각방을 쓴 적이 단 한번도 없다. 남편이 뒤끝이 전혀 없기 때문에 오래 갈 수가 없다. 부부싸움은 칼로 물베기기 때문에 파고들지 않고 단순하게 한다."

확실히 이들 부부에게 부부싸움은 칼로 물베기인 거 같습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