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2) 총 2개의 글중 두번째 글


윤수영 아나운서 성형 수술에 대한 생각, 그리고 윤수영 아나운서가 워킹맘들에게 하는 충고를 짚어봅니다.


# 목차

* 윤수영 아나운서 결혼 생활

* 윤수영 아나운서 워킹맘 충고

* 윤수영 아나운서 성형전 자연미인


유라준의 특별한 이야기


윤수영 아나운서에 대한 이야기가 1편에서 이어집니다. (1편 새창보기, 1/2)

윤수영 아나운서 남편 송기영 직업과 영어


* 윤수영 아나운서 결혼 생활


윤수영: "(둘째 아이 임신 계획은) 머릿속으로는 계획이 많지만, 솔직히 지금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았어요. 윤이(윤수영 아나운서 아들)가 3살이어서 이제 조금 편해졌거든요."


윤수영: "어른들 말씀을 빌리자면 살짝 꾀가 생긴 거죠. 그래도 윤이 아래에 하나 더 있다면, 좋을 것 같기는 해요."


윤수영: "저는 아침에 생방송이 있어서 남들보다 빨리 출근했다가 집으로 돌아와요. 그래서 아침에는 남편이 윤이를 깨우고, 먹인 다음에, 어린이 집에 데려다주죠."


윤수영: "그리고 제가 일찍 퇴근해서 윤이를 데리고 와요. 오후에 윤이와 같이 있을 수 있는 시간이 좀 있어서 당분간은 제가 직접 가르치려 해요."


그런데 윤수영 아나운서의 결혼 생활 고백이 흥미롭네요.

윤수영: "결혼 전에는 (남편이) 12월이 되자마자 크리스마스 선물로 무엇을 갖고 싶냐고 물었다. 그런데 지금은 크리스마스는커녕, 내 생일도 안 챙기더라."


결혼하게 되면, 이건 생활이 돼죠.

윤수영 아나운서 사진

* 윤수영 아나운서 워킹맘 충고


윤수영: "원래 ‘워킹맘’은 ‘나쁜 엄마’라는 선입견이 있었다. 그래선지 회사로 복직해서 출근할 때, 윤이에게 너무 미안해서 차안에서 울었다."


윤수영: "그 당시 나 스스로 나쁜 엄마가 된 것 같았는데, 그런 식으로 (워킹맘들이) 본인을 학대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워킹맘이라도 아이와 정서적으로 잘 교감하면서 (엄마가 아이에게) 사랑한다는 마음만 잘 전한다면, 아이를 바르게 키울 수가 잇으니, 워킹맘들은 '나쁜 엄마'라고 죄책감을 가질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윤수영: "나 개인적으로 봤을 때, 아이의 첫돌때까지자 중요한 시기인 것 같다. 그 처음 일년을 잘 잡으면, 엄마가 일하러 나가도 덜 불안한 것 같다. 그리고 일년 정도 (육아 휴직을 하게 되면) 일이 정말 하고 싶어지게 된다. 동기부여를 크게 받기 때문에 (일터에서) 능률도 좋아지고."


확실히 워킹맘들이 아이에게 죄책감을 느끼지는 말아야 할 것 같습니다.윤수영진


참고로 윤수영 아나운서에게 성형 수술 루머가 돌기도 하는데, 윤수영은 이를 부인합니다.

* 윤수영 아나운서 성형전 자연미인


윤수영: "나도 얼굴에서 고치고 싶은 부분이 많다."


윤수영: "제 얼굴중에서 눈이 좀 더 또렷하게 보였으면 좋겠고, 또한 코 역시 좀 더 오똑해졌으면 좋겠다. 만약 그렇게 되면, 턱부분도 해야되는데, 돈이 너무 많이 들어갈 것 같았서 못 하겠더라."


미모로 찬사를 받는 아나운서까지 성형 수술을 하고 싶어한다는 사실이 놀랍네요.

아마 대부분의 여자들은 이런 욕망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윤수영 아나운서외 오정연 조수빈 한수진 최윤영 백승주에 대한 포스팅 (새창보기)

2015/06/02 - 오정연 서장훈 이혼이유,오정연 이혼사유와 과거 루머 작성자

댓글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잘난 사람도 더 잘나 보이고 싶어 하는군요
    대부분의 마음인데 나이가 많이 들면 다 부질없다 생각이 들겁니다 ㅎ

    5월 마지막날 행복하게 보내세요^^
    2016.05.31 08:19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예, 그런 것도 인간의 본성중의 하나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6.05.31 08:58 신고
  • 프로필사진 도생 현재로서는 불가능해 보이지만, 아빠는 사회생활하고 엄마는 가정에서 자녀교육에만 전념할 수 있는 세상을 상상해 봅니다.
    행복하세요^^
    2016.05.31 11:46 신고
  • 프로필사진 유라준 예, 아이들이 좀 더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이 되었으면 하네요.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6.06.01 07:3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