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탤런트 황석정은 나이가 있는 중년 배우입니다. 그만큼 과거에 여러가지 일들이 많았죠. 황석정이 서울대 학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배우가 되었던 이유와 더불어, 그녀의 어릴 적 일화와 집안 내력이 무척 흥미롭네요.


특히 황석정 아버지의 아픔은 황석정이 어떤 연기자가 되어야 하는지를 깨닫게 해주는 사건이었던 것 같습니다.


황석정과 비슷한 연배의 미혼 여배우

김서형 재떨이 사건과 성형고백 남편없는 이유


(스폰서 링크)


# 목차

* 황석정의 복잡한 집안 내력과

* 부모로부터 받은 재능이지만

* 황석정 무덤 근처에서 피리 연습을

* 황석정 과거 일화에서



유라준의 특별한 이야기


영화배우 황석정은 1971년 태어납니다. 올해 45살이죠(황석정 나이).

(황석정 학력 학벌 학교) 부산여자 고등학교 졸업, 서울대학교 국악학과 졸업,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

(황석정 프로필 및 경력) 2001년 영화 '고양이를 부탁해'로 데뷔


이후 영화 사랑을 놓치다, 강적, 순정만화 등과 드라마 비밀, 야경꾼 일지, 미생, 선암여고 탐정단, 식샤를 합시다 2 등에 출연합니다.



* 황석정의 복잡한 집안 내력과


먼저 황석정의 개인보다 그녀의 집안사가 좀 복잡합니다.

이런 내력이 황석정의 연기와 인생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에, 이 부분을 먼저 살펴봐야할 것 같네요.


황석정(이하 황): "아버지는 원래 인민군 출신이었고, 어머니는 고향이 서울이었다. 그런데 6.25 전쟁 시절 두분이 부산에서 서로 만나셨다."

(황석정 부모님이 부산에서 만났고, 또 나중에 황석정이 부산여고를 나온 것을 보면 황석정 고향은 부산인 것 같네요.)


황: "두 분은 우리 민족 비극의 역사를 온 몸으로 맞으셨다. 두분 모두 행복이 결핍되어 있었고, 슬픔과 한이 많았다."


황석정 사진


황: "아버지는 이북사람이라 친척이 없었다. 또 돌아가시기 전까지 당신의 출신을 숨겨야만 하는 시대를 살았다. 그래서 그 아픔이 어떤지, 얼마나 고통스러웠을지 하는 생각이 문득 든다."


황: "내가 이제까지 탈북자나 간첩 같은 역할을 많이 맡았다. 그때마다 아버지가 느꼈던 고통의 무게를 느끼도록 노력했다. 그리고 나라는 사람 자체가 우리 역사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다."


황: "또한 내가 하는 연기에도 그런 역사의 아픔, 고통이 담겨 어떤 사람에게 전달된다면 내 인생은 의미가 있구나라는 생각을 했다."


확실히 황석정의 연기가 그리 가볍지 않은 것 같습니다.


* 부모로부터 받은 재능이지만


아무튼 이북 출신의 황석정 아버지는 남한에서 살면서 음악인으로 활동하게 됩니다.


황: "아버지는 TBC 악단의 트럼본 연주자였고, 쇼 무대나 쇼 프로그램, 카바레 등의 무대에 섰다. 또한 어머니는 음악교사 출신인데, 비록 졸업은 하지 못했지만, 당시 서울대 성악과를 들어가신 분이다. 그래서 그 한이 있었던 것 같다."


이런 부모 밑에서 자란 황석정에게는 음악적인 재능이 있었습니다.


황: "부모님에게는 으악에 대한 강한 염원이 있었던 것 같다. 하지만 자식된 입장에서는 마냥 행복한 것은 아니었다. 사실 등록금도 내지 못했던 집안에 피아노는 있었을 정도였다. 또한 어릴 적 기억에 나는 피아노를 치고 있었고, 그 옆에 엄마가 회초리를 들고 서 계셨다."


황: "결국 동생이 피아노를 계속 치게 됐다. 나중에 중앙대학교에서 피아노를 전공하게 됐다. 글고 오빠는 부산대에서 음악이론을 전공했다가 나중에 은행원이 되었다."


황: "현재는 다 함께 살고 있다. 오빠가 은행원을 그만두고 서울로 올라왔고, 부산에 있던 동생까지 서울로 올라와서 다 함께 연희동에 살고 있다."(2013년 인터뷰)


황: "우리 남매가 함께 밥집도 되고 카페도 되고 술집도 되는 그런 가게를 하나 하고 있다. 거기에는 예술하시는 분들이 자주 오는 그런 곳이다."


황석정의 3남매가 사이좋게 지내는 것 같네요(황석정 가족 관계).



* 황석정 무덤 근처에서 피리 연습을


아무튼 황석정은 어릴 때부터 피아노를 배웠지만, 인문계 고등학교로 진학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국악을 접하게 됩니다.


황: "원래는 피아노를 전공하려고 했는데, 지나치게 음에 집착하자 당시 음악 선생님이 나를 이상하게 바라보았다. 지금은 좋은 선생님들도 많아 학생의 그런 부분을 하나의 재능으로 발전시키려 하겠지만, 당시만 해도 그냥 이상하게만 바라봤다."


황: "결국은 동생만 피아노를 치게 됐고, 나는 고등학교 1학년 때 국악연주회를 보고 정신을 잃을 정도로 홀리게 되었다. 그리고 이런저런 수소문끝에 당시 피리 선생님을 만나게 되어서 피리를 부르게 됐다."

황: "내가 다니던 부산여고는 인문계 학교였기에 예체능 학생이 한명도 없었다. 또 연습실도 없었다. 결국 근처의 무덤가에서 피를 부르며 연습을 했다."


보통 남자 고등학생들도 무덤 근처는 잘 가지 않는데, 여고생이 그런 곳에서 연습을 했다니...

담력이 대단할 수도 있고, 또한 그만큼 음악에 대한 열정이 깊었다고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 황석정 과거 일화에서


그렇게 황석정은 서울대 국악과 89학번으로 입학하게 됩니다.


황: "서울대 다닐 때 별명이 ‘너 서울대 아니지’와 ‘너 처녀 아니지’였다. 심지어 등교할 때 수위아저씨가 나를 잡기도 했다."


확실히 황석정의 외모는 좀 많이 노안인 것 같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의외의 증언이 나옵니다.


김광규(동료 연기자): "황석정은 팔색조 연기 내공을 지니고 있다. 외모와 달리 팔도의 남자를 다 만나봤다고 하더라. 서울대 재학 시절 김태희 못지않은 인기였다고 들었다."


사실 사람에게 외모가 다는 아닙니다.

오히려 자기만의 매력으로 이성을 끄는 사람들이 있죠.

황석정의 매력과 연애사가 무척 흥미롭네요.


황석정 이야기가 2편으로 이어집니다.

황석정 결혼 안한 이유- 남자친구와 결별


(스폰서 링크)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