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세상에는 불가능한 일이 있습니다.

사람이 하늘을 날아다니는 일은 불가능하고, 물속에서 호흡하는 것도 불가능합니다.

 

또한 개인별 한계 역시 명확합니다.

공부를 예로 들 경우, 수능 200점 맞는 학생이 하루 아침에 수능 400점 맞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다만 현재의 200점 보다 더 높은 점수를 받기 위하여 노력하는 것이겠죠.

 

그런데 여기 불가능한 것을 뻔히 알면서도 도전하는 바보 남매가 있습니다.

 

노진규 노선영 남매 사진

 

누나 노선영은 19891019일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올해 나이가 26살이죠.

(노선영 학력 학벌) 서현고등학교, 한국체육대학교(한체대)

(노선영 경력 및 프로필) 2011년 동계 아시안 게임에서 팀추월과 매스스타트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였고, 여자 15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합니다. 한국 여자 스피드 스케이팅 부문에서 그리 뛰어난 선수는 아닙니다.

 

실제로 지난 29일 여자 3천미터에 출전해서 25(419.02)를 기록했을 뿐입니다.

하지만 그녀는 오늘(216) 여자 1,500미터에 다시 도전합니다.

골육종으로 항암 치료를 받고 있는 동생 노진규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기 위해서입니다.

 

 

3천미터에서 25위를 하는 자신이 천 오백미터에서 하루 아침에 금메달을 딸 수 있을 만큼 실력이 향상되지 않는다는 것은, 힘든 선수 생활을 해온 본인이 가장 잘 알 것입니다.

다만 기적을 바라면서, 최선을 다할 뿐이죠.

  

 

동생 노진규는 1992720일 태어났습니다. 아직 23살의 어린 나이죠.

(노진규 학력) 과천초등학교, 역삼중학교, 경기고등학교, 한국체육대학교

 

(노진규 경력 및 프로필) 2011 셰필드 세계 선수권 대회에서 1000미터, 1500미터, 3000미터 삼관왕을 차지하는 등, 월드컵 시리즈 11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했으며, 2011년 세계신기록을 수립하기도 하는 등의 강자였습니다.(노진규의 세계최고기록은 지난 3년간 아무도 깨지 못했고, 노진규는 명실상부하게 세계 랭킹 1위로 군림했었으며, 제 2의 김동성, 제 2의 안현수라는 말을 들을 정도였습니다.)

 

 

어렸을 때 노진규는 친누나를 따라 스케이트에 입문했고, 누나와 달리 쇼트트랙 선수로 성장하게 됩니다.

노진규는 월드컵 1차 대회 1500m에서 금메달을 따내 남자 쇼트트랙이 올림픽 전 종목 출전권을 확보하는데 큰 힘을 보탭니다. 하지만 노진규 본인은 신다운과 이한빈, 박세영에게 밀려서 자신의 강세 종목인 1500미터에 출전하지 못하고, 올림픽 계주에만 출전하게 됩니다.

 

(신다운은 2013년 세계선수권 종합 우승자 자격으로 선발되었고, 이한빈과 박세영은 국내 대표 선발전 1, 2위를 차지한 것이기에 정당한 선발 절차였음. 다만 세계 기록 보유자이자 강자로 군림하던 노진규를 포함시키지 못한 것은 많은 아쉬움으로 남았지만, 궁극적으로는 무척 다행한 일이었습니다. 무리하게 올림픽에 출전하기 보다 이렇게 악성 종양을 일찍 발견해서 수술했으니까요.)

 

 

어쨌든 노진규는 그런 개인적인 아쉬움을 달래며, 단 하나 출전하는 계주 준비를 위하여 최선을 다합니다. 그런데 그 전에 노진규는 자신의 몸에 종양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원래 노진규는 20139월 자신의 몸에 종양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지만, 악성이 아니었기에 올림픽 이후에 치료하기로, 수술을 연기합니다. 그리고 진통제를 먹어가며 계주 준비에 최선을 다하지만,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그의 몸은 안에서 곪고 있었습니다.(아마 2013년 좋지 않았던 성적은 그의 몸속의 종양 때문이 아닌가 추측되네요.)

 

 

그렇게 노진규는2013년의 여러 대회에서 성적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고, 체력이 많이 약해진 지난 114일 훈련 도중 안전 펜스에 가볍게 충돌한 것이 왼쪽 팔꿈치와 어깨가 부러지고 중상을 입고 맙니다. 이때 다시 받은 병원 검사에서 문제의 종양이 뼈암의 일종인 골육종이며, 기존의 6cm에서 13cm로 커져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골육종의 완치율은 대략 60~70% 정도이고, 6~8개월 가량의 항암 치료를 잘 받으면 왼손과 팔꿈치를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다만 완치된 후에도 팔을 어깨 위로 올리지 못하는 후유증이 남을 가능성이 무척 큽니다.(노진규 암투병 중)

 

 

노진규는 초등학교 6학년 때도 대퇴부가 부러져 1년간 재활을 경험했던 적이 있습니다. 

노진규: "그때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꺾이진 않습니다. 다시 스케이트를 신고 4년 뒤 평창에서 웃겠습니다."

 

 

 

노진규는 항암 치료의 어려움을 모르는 걸까요?

자신이 정말 재기할 수 있다고 믿는 걸까요?

 

 

오늘밤 누나는 동생을 위해서 달립니다.

자신의 기록이 형편없다는 사실을 잘 알면서도 메달을 향해서 달립니다.

 

한국에서 동생은 4년 뒤의 재기를 꿈꾸면서 항암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불가능한 일에 도전하는 모습이 꼭 바보 남매같습니다.

다만, 그들에게 기적이 일어나기를 바랍니다. 꼭!!!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