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국 컬링 여자 국가대표팀의 스킵(주장) 김지선은 좀 독특한 존재입니다. 컬링 볼모지인 한국에서 태어나 중국 유학을 거친 선수이죠.

 

이 과정에서 엄청난 고생을 하기도 했지만, 사랑을 찾기도 합니다.

그런데 중국인들이 하는 짓을 보면, 굳이 중국에서 유학 생활을 했어야 했는지 의문이 드네요.

중국인들은 두가지 큰 잘못을 했는데, 그들은 자신의 잘못을 알지도 못하는 거 같네요.

 

 

1987627일 태어난 김지선은 올해 나이가 28살입니다.

(김지선 학력 학벌) 의정부여자중학교(의정부여중), 수락고등학교, 성신여자대학교 체육학과(성신여대)

(김지선 경력 및 프로필) 소속 경기도청 컬링팀,

2012년 세계 여자 컬링 선수권 대회 국가대표

2012년 세계선수권대회 4강 신화의 주역

현재 22회 소치 동계올림픽 컬링 국가대표 선수로, 신미성, 이슬비, 김은지, 엄민지 등과 함께 좋은 플레이를 펼치고 있음

 

김지선의 아버지 김재형(이름)은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출신입니다. 김지선 역시 어릴 때부터 아버지의 영향으로 자연스럽게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가 되었죠.

그런데 몸집이 작아서 성적이 좋지 않았습니다.

 

 

김지선: "선수를 할 생각이 전혀 없었는데 아빠와 상의 끝에 중학교 때 스케이트를 신었습니다. 그런데 체구가 작아서 그런지 (스피드 스케이팅) 성적이 별로 좋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고등학교에 진학할 때쯤 주변에서 컬링을 해보지 않겠느냐는 조언을 했고, 수락고에서 본격적으로 컬링 선수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김지선 컬링 전향 이유 - 부상이 아니라 자신의 적성에 맞는 운동을 찾은 경우이죠.)

 

그런데 한국은 컬링 볼모지이기에, 김지선은 늘 체계적인 훈련에 대한 갈증이 있었습니다.

김지선: "처음에는 컬링 강국인 캐나다로 가기 위해 많이 알아보기도 했는데, 그때 아버지가 중국으로 가는 게 어떻겠느냐고 조언해서 20073월 하얼빈으로 가 중국 컬링 대표팀 상비군들과 연습을 했다."

 

 

컬링은 캐나다가 세계최강국이고, 중국은 세계 5위권 수준입니다. 아버지 김재형이 선수 시절부터 중국 빙상계 지인들과 인맥을 쌓은 것이 유학 계기가 된 것이죠.

하지만 아버지의 친분은 아무런 소용이 없었습니다. 심지어 각서까지 요구받을 정도였죠.

 

김지선: "중국 대표팀의 반대가 심했다. 여기서 훈련을 하려면 나중에 절대 한국 국가대표를 하면 안 된다고 하더라."

 

김재형: "(딸이) 각서를 쓰면서까지 훈련을 했다. 지선이가 너무 힘들어 한국으로 돌아오겠다는 소리도 했지만 그럴 때마다 절대 안 된다고 혼냈다."

 

 

비록 나중에는 얘기가 잘 되어서 훈련을 할 수 있었다고는 하지만, 그렇게까지 자신들의 기밀을 중요시하는 중국인들과 꼭 함께 운동을 했어야 하는지 의문입니다.

(반대로 생각하면 김지선은 꼭 중국 국가대표팀의 훈련을 함께 받아야 했나 하는 아쉬움도 있네요. 우리나라 국가대표팀 역시 다른 나라의 어떤 사람이 와서 같이 훈련을 받자고 하면 쉽게 허락하지는 않을 테니까요.)

 

사실 이것은 중국인들의 잘못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차라리 김지선이 캐나다 실업팀에서 훈련을 받았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그런데 중국인들의 잘못은 그 이후에 벌어집니다.

 

 

남편 쉬야오밍의 나이는 김지선보다 5살 연상인 33살입니다.

현재 중국 컬링 남자 국가대표 선수이죠. (컬링은 원래 30, 40대까지 할 수 있는 운동임)

위에서 언급한대로 김지선이 중국 국가대표팀으로부터 눈칫밥을 먹을 때 많은 도움이 된 모양입니다.

 

김지선: "제가 눈이 큰 사람을 좋아했는데 그런 사람이라면서 중국의 힘든 유학생활 때 항상 무거운 장비를 들어주고, 특히 아플 때 옆에서 챙겨주면서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김지선: "처음 사귈 때 나이가 다섯살이나 차이 났는데 만난 지 1년쯤 지나서 샤오밍이 청혼을 했다.

아빠와 상의를 했더니 주위에서 너무 어리다고 하니 좀 더 두고 보자며 교제를 허락했다."

 

"20087월 정식 교제를 하기 시작했고 4년 넘게 연인 사이로 지냈다. 서로 훈련이 많아 자주 보지는 못했는데 이메일이나 화상 채팅을 통해 데이트를 했다. 1년에 많이 보면 2~3, 적게 보면 1번 정도 만났다. 처음에는 남편이 날 좋아했는데, 나중에는 나도 좋아졌다."

 

그렇게 김지선과 쉬 야오밍은 20135월 결혼식을 올립니다.

1989년 탁구스타 안재형-자오즈민 커플에 이어 오랜만에 나온 한·중 국제결혼이네요.

 

 

그런데 두 사람이 각각 한국과 중국 국가대표로 선발된 이후에 문제가 발생합니다.

중국 경화신보의 기사입니다.(기사발췌)

- 12일 중국 대표팀의 쉬샤오밍이 한국인 부인을 만나는 것이 금지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한국팀도 부인 김지선에게 같은 조치를 내렸다. 행여 정보가 누출되는 것을 방지하자는 취지이다.

 

김지선 쉬야오밍 결혼 사진(웨딩)

 

여기서 일단 문제는 두 가지입니다.

중국 언론이 없는 말을 지어내는 것과 현재도 부부가 배우자를 서로 자유롭게 만날 수가 없게 만든 것이죠.

중국 국가 대표팀이 쉬야오밍에게 아내를 만나는 것을 금지시킨 것은 사실이지만, 한국 국가 대표팀은 김지선에게 그런 금지령을 내린 적은 전혀 없습니다. 그런데 마치 그것을 사실이라고 보도를 하네요.

아마 혼자만 잘못하면 창피하니까, 덜 창피하기 위해서 우리나라까지 끌어들인 모양입니다.

 

 

게다가 한국 남자 컬링팀이 이번 대회에 아예 참가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이 점은 신랑인 쉬야오밍 역시 지적한 바 있죠.

 

쉬야오밍: "우리 부부는 경기 정보에 대해 어떠한 교류도 없다. 심지어 한국 남자 컬링의 경우 올림픽에도 참가하지 않고 있다."

 

중국인들의 경계심이 너무 심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설마 김지선이 남편을 통해서 중국 여자대표팀의 전력을 파악하고, 남편 역시 아내를 위해서 스파이짓을 한다라고 의심하는 건가요?

너무 나간 소설이죠.

중국이 이렇게 속좁고 의심이 많은데, 앞으로는 굳이 중국으로 컬링 유학을 가는 유망주가 없었으면 하네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