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에 대하여 경제 관료들은 반박을 합니다.


강봉균 (당시 재정경제부 장관): "당시 경제가 어려운 때였기에, (우리) 관료들은 어떻게든 대우를 살려보려 애를 썼다. 일부러 (대우를) 어렵게 만들 이유가 없었다."


(스폰서 링크)
. .

강봉균: "대우 위기는 김우중 회장이 자초한 것이다. 대우는 다른 그룹들에 비해 자구노력을 하지 않았던 것이다."



이헌재 (당시 금융감독위원장): "대우그룹이 몰락한 것은, 구조조정에 소극적이었기 때문에, 시장의 신뢰를 잃었던 것이다."


. .



이헌재: "(대우가) 시장원칙을 외면하고 뒤늦게 구조조정을 시작하는 바람에 최대한 연착륙시키려 노력했지만 그것마저 너무 힘들었다."


이헌재: "김대중 정부가 대우를 죽였다, 라고 주장하는데, 모두 허튼소리일 뿐이다."


이처럼 옛 대우인사들의 주장과 당시 경제관료들의 주장은 서로 팽팽합니다.


그렇다면, 김우중의 김대중에 대한 평가는 어떨까요?


(스폰서 링크)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