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 덕분에 김대중 역시 김우중에 대하여 상당한 호감을 갖고 있었고요.


(김우중이 1998년 전경련 회장을 맡은 것도, 김대중 정권 출범과 무관하지 않음)

사실 김우중과 김대중의 관계는, 김대중 측근들의 증언을 들어봐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스폰서 링크)
. .


동교동계 중진의 증언: "(김대중이) 야당 때 김우중 회장이 우리를 도와준 액수는 한번에 약 2억원 정도였어요. (김우중이) 여당에 준 것에 비하면 비교가 되지 않았지만, 그래도 다른 재벌 총수들의 돈보다는 많았죠. 그래서 (우리는 김우중에게) 더 고맙게 생각했어요."


일각에서는 김대중이 일부러 대우를 죽였다고 주장하기도 하는데, 사실 김대중 정권과 대우그룹은 원래 밀월관계였습니다.

김대중이 김우중에게 "정치는 내가 대통령이지만, 경제는 당신 (김우중)이 대통령이야."라는 발언을 했다는 말까지 정가에 나돌 정도였죠.



. .



그렇다면, 김대중 정권이 대우를 '기획 해체'했다는 주장은 도대체 어디에서 나온 것일까요?


바로 옛 대우 인사들과 김우중의 주장입니다.

장병주 대우세계경영연구회장: "대우의 유동성 위기는 정부에서 갑자기 수출이 나쁘다고 수출금융을 막아 일어난 것이다."


김우중: "정부가 대우를 해체하고 대우자동차를 GM에 거의 공짜로 넘겼다."


(스폰서 링크)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