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난 3월 대한민국 인터넷과 SNS를 뜨겁게 달궜던 문제가 있었습니다.

바로 '남녀 평균 연애횟수' 통계입니다.   

대한민국의 20~39세 남녀 평균 연애 횟수 조사 결과 남성은 4.7, 여성은 4.3회라고 합니다. 

이것을 통계청에서 발표(?)했기 때문에 사람들은 권위 있는 통계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런데 정말 통계청 자료일까요?

 

 남성

 여성

 평균연애횟수 (20~39세)

 4.7회

4.3회 

   

먼저 통계청의 트윗을 살펴 보겠습니다.

 

통계청 트윗통계청 트윗 - 평균 연애 횟수는 얼마나 되세요?

 

확실히 자신이 조사해서 발표한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 자료는 모 결혼업체인 A사가 올해 1월 달에 발표한 통입니다.

 

어차피 같은 통계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사기업과 국가 기관은 그 권위부터가 다르죠.

그래서 올해 1월 달에 A사가 이 통계를 발표할 때는 별 반향이 없다가, 통계청에서 발표(?)하자 사람들의 반응이 아주 격렬하게 나타났던 겁니다. 

 

(사람들의 반응) "대체 난 왜 사는 걸까", "평균치에도 미치지 못하는 난 루저인가"

 

이런 통계청의 낚시질로 우리는 어떤 피해를 입었을까요?

먼저 사람들이 사기업의 통계를 국가기관이 낸 통계로 믿어버렸습니다.

  

통계청의 낚시질에 낚인 블로그와 웹사이트들통계청의 낚시질에 낚인 블로그와 웹사이트들

 

블로그, 웹문서 가릴 것 없이 완전히 믿어버리는 모습이 보이시나요?

 

그렇다면 언론이라고 예외일까요?

어이쿠, 월척이네요.

한겨레, 해럴드경제, 머니투데이, 뉴스1 등이 낚였습니다.

 

통계청의 낚시질에 낚인 언론사들통계청의 낚시질에 낚인 언론사들

 

통계청에게 낚인 한겨레신문통계청에게 낚인 한겨레신문

 

통계청에게 낚인 해럴드경제통계청에게 낚인 해럴드경제

 

 

이제 대중들은 이 통계를 의심하는 사람에게 이렇게 말할 겁니다.

"뭐야? 언론사에서 이렇게 말했잖아. 그냥 믿어."

"맞아. 통계청 발표도 안 믿어? 의심병 환자네."

   

통계청의 잘못이 남의 통계를 마치 자신의 통계인 것처럼 발표한 것만 일까요?

아닙니다. 사람들의 반응이 격렬했기에 당연히 이런 오해가 있는 줄 알고 있었을 겁니다. 그런데 빨리 오해를 풀 생각은 안하고, 오히려 사람들의 욕설까지 통계를 내는 여유를 부리더군요.

 

(무지한 일반 대중은 이게 오히려 ''하다고 또 환호하고요.)

 

(정리) 통계청의 잘못

1. 자신의 통계가 아닌데 마치 자신의 통계처럼 발표했다.

2. 사람들의 오해가 생긴 후 이를 즉각 바로잡아야 하는데, 장난질치면서 즐겼다.

   

그런데 통계청만 잘못한 것은 아니죠.

언론사들 역시 문제가 많습니다.

트위터를 가지고 기사화하는 것까지는 뭐라고 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최소한의 확인은 해야 할 것 아닙니까?

사람들이 신문 기사를 쉽게 믿는 경향을 감안하면, 언론사들은 자신의 책임감을 좀 더 막중하게 느끼길 바랍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