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참고로 엄기영 아나운서 앵커 부인은 누구일까요?

엄기영 부인은 윤복희입니다.


(이전 글)  엄기영 앵커가 한나라당으로 간 이유

엄기영 아내 윤복희 나이는 엄기영보다 3살 연하인데, 직업은 가정 주부였습니다.


원래 지난 1976년 엄기영이 결혼을 했는데, 이후 엄기영은 딸 1명과 아들 1명을 낳게 됩니다. (앵커 아나운서 엄기영 자녀 자식) (엄기영 가족 관계)


(스폰서 링크)
. .


(저작권자 유라준)

이전 글에서 쓴 것처럼, 엄기영이 강원도지사 선거에 나갔을 때, 엄기영 배우자 윤복희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남편의 선거를 돕습니다.


엄기영 부인 윤복희: "남편은 말단 기자부터 시작해 MBC사장까지 올랐다. 그런 남편이 고향을 위해 마지막으로 일하기 위하여 이번 도지사 선거에 출마했다."


엄기영 앵커 아내 부인 사진


엄기영 부인 윤복희: "남편을 도와 선거유세를 해보니 몸은 피곤하지만 마음은 행복했다. 처음에는 남편이 왜 만신창이가 돼서 선거에 뛰어들었는지 이해할 수가 없었는데, 이제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 편견없고 화합할 수 있는 사람이 도지사가 되어야 한다."


사실 엄기영은 앵커 시절부터 미남 아나운서로 이름이 높았습니다.

특히 파리 특파원일 때는 주로 세느 강변에서 바바리 코트를 입고 뉴스 마무리를 했죠.



. .

그래서 당시 시청자들이 붙여준 별명이 '바바리 엄'이었습니다.


아무튼 당시에도 지적이고 잘 생긴 이미지로 여성들로부터 인기가 높았는데, 그런 엄기영의 아내 윤복희는 어떤 사람일까,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했었죠.


사실 윤복희는 오랫동안 가정주부로 있었기에, 특별한 대외 활동은 없었고, 아마 엄기영의 내조를 잘 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참고로 당시 엄기영의 딸은 임신중이어서 직접 선거 운동을 돕지 못했고, 그 대신에 엄기영의 사위가 나서서 현장에서 많이 도왔죠.


아무튼 이전 글에서 설명한 것처럼, 엄기영은 자신의 정치적인 행동에 대하여 후회를 많이 하는 것 같은데, 이전 글에서 언급한 막걸리 회동의 비밀이 사실이라면, 이명박 정권때 핍박받은 사실을 제대로 고백할 수는 없을 것 같네요.

본인도 이명박으로부터 약점이 잡힌 꼴이 되었으니...


(스폰서 링크)
. .



(다음 글)  이진숙 기자 남편 신현규와 딸 가족 이야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