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힙합 가수 도끼 여자친구를 숨기게 되는데(노코멘트하는데), 그 이유가 무척 흥미롭네요.

또한 도끼 사촌누나 클라스에 대한 진실을 대중들이 모르는 것 같아서 많이 아쉽네요.


도끼 이야기가 1편에서 이어집니다 . (1편 새창보기)

도끼 수입 도끼 재산- 다른 기획사에 못들어간 이유


(스폰서 링크)


# 목차

* 도끼 갱스터랩 흉내내는가?

* 도끼 수입 자랑의 진실은

* 도끼 돈자랑하는 이유(도끼 허세 이유)

* 도끼 사촌누나 클라스

* 도끼가 성공하게 된 이유

* 도끼 여자친구 발언하지 않는 이유(도끼 여친)



유라준의 특별한 이야기




* 도끼 갱스터랩 흉내내는가?


참고로 래퍼 도끼에 대한 루머 2가지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잘못 알고 있는 부분이죠.


첫번째, 도끼의 '허슬(hustle)'


많은 사람들이 도끼의 랩에 사용하는 '허슬'을 '마약'과 관련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마약을 하지도 않은 도끼가 미국 래퍼들의 영향을 받아서 '겉멋'을 부리고 있다는 비판이죠.


도끼: "원래 '허슬'이란 단어의 뜻은 과거에는 마약팔고, 사기치고, 등쳐먹고 그런 뜻이었는데, 요즘은 열심히 살고 자기 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것이 허슬이에요."


도끼: "생각해 보세요. 만약에 릴웨인(Lil’ Wayne)이나 제이지가 허슬을 말하는데, 그 유명한 사람들이 지금 실제로 마약을 팔고 있지는 않을 거 아니에요.(웃음)"


이렇게 도끼는 '삶에 최선을 다하는 자기 생활'을 나타내는 뜻으로 '허슬'을 사용하는데, 많은 사람들이 이에 대하여 오해를 하고 있는 점이 아쉽네요.


힙합 가수 도끼 사진


* 도끼 수입 자랑의 진실은


두번째, 도끼의 돈자랑, 도끼 재산


먼저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도끼는 2010년 21살의 나이로 처음 연봉(?) 1억원의 수입을 올리게 됩니다(도끼 수입, 도끼 재산).


이후 도끼 수입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되죠(도끼 재산).


도끼: "내 돈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my money aint lying)."


(2013년 도끼 수입 5억원)




또한, 2014년에는 10억원을 넘게 벌었는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정규 2집 수록곡인 '내가'와 '111%'의 가사)



불과 3년만에 5배로 증가했고, 4년만에 10배로 수입이 뛰었네요.


사실 도끼는 다작을 하는 뮤지션이고, 공연도 많이 합니다.

그외에 피처링 작업은 물론 박재범, 지드래곤 등의 유명 아이돌들과도 공동 작업을 하면서 저작권 수입이 상당하기 때문이죠.



그런데 일부에서는 도끼의 차 자랑, 도끼의 돈자랑을 보고 '교만'하다고 비판하기도 합니다.

사실 한국의 문화에서는 돈을 많이 벌어서 '없는 척', 겸손해야 칭찬을 받는 분위기니까요.


하지만 도끼가 자기 수입을 자랑하는데는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다.


도끼 차 사진



도끼 집 사진


* 도끼 돈자랑하는 이유(도끼 허세 이유)


도끼: "사실 어렸을 때부터 형편이 좋지 않았다. 나는 내 힘으로 범죄를 일으키지 않고 랩과 음악으로 성공했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도끼: "꿈과 희망이 있다면 이렇게 (성공)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도끼: "내 재산은 내 힘으로 나쁜 짓 안하고 떳떳하게 번 돈이다. 사람들에게 '도끼도 했으니까 (나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즉, 도끼는 단순히 돈자랑을 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기 위한 방법이죠.


실제로 도끼는 어렸을 때의 '가난'을 이기기 위하여 성인이 된 다음에도 술과 담배, 커피를 하지 않고, 거의 일중독에 가까울 정도로 일만하고 지냅니다.



음악으로 꼭 성공하겠다는 의지가 대단한 청년이죠.

다만 아직 나이가 어려서 그런지, 전달 방법이 조금 거친 것이 약간 아쉽네요.


(참고로 도끼의 재산은 도끼의 성공 원인이 대단히 독특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 밑에서 추가 설명)



* 도끼 사촌누나 클라스


도끼 사촌누나가 전 푸시켓돌스의 멤버 니콜 셰르징거로 알려져 있는데, 좀 재미있는 부분이 있네요.

(참고로 니콜 세르징거는 최고의 섹시 걸그룹이었던 푸시캣 돌스의 멤버였는데, 뛰어난 보컬 실려과 섹시한 춤실력으로 푸시캣 돌스에서도 가장 각광을 받던 멤버였음. 2010년 그룹을 탈퇴해서 2011년 솔로로 데뷔함. 이후에 영화 맨인 블랙3에서도 여자 주인공으로 활약하고, 최근에는 오디션 프로그램인 'X-Factor'의 심사위원으로도 활동함)


도끼 사촌누나 사진


미스터고르도(도끼의 친형): "사촌 누나가 푸시캣돌스 니콜 셰르징거다. 삼촌의 딸이 니콜 누나다. 물론 니콜 (사촌) 누나가 워낙 바쁘니 잘 볼 수는 없다. 그래도 늘 응원하고 있다."


미스터고르도(도끼 형): "누나가 워낙 바빠 서 본지는 좀 됐지만 SNS를 통해 연락도 주고받고 음악 얘기도 나눈다."


이와 같이 2014년 미스터 고르도의 인터뷰가 화제가 되자, 도끼 소속사에서도 입장을 발표합니다.


일리네어 레코즈(도끼 소속사) 관계자: "니콜 셰르징거가 도끼의 사촌이 맞다. 서로 멀리 떨어져 살아 자주 보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친분도 있고 서로 왕래가 있는 것으로 안다."

그런데 이 부분이 미국에서 조금 문제(?)가 되었습니다.


결국 도끼가 '4가지쇼 시즌2'에 출연해서 '니콜 셰르징거 사촌설'에 대하여 해명을 하죠.(2015년 1월 20일)


도끼: "니콜 셰르징거가 사실 사촌이 아니고 친척이다. 같은 핀데 복잡하다. 만난적도 없다."



확실히 도끼 형의 발언과는 상당히 달라지네요.



* 도끼가 성공하게 된 이유


참고로 도끼가 데뷔한 계기고 된 다이나믹 듀오와는 상당히 친합니다.

도끼의 십대 시절을 그대로 본 사람들이죠.


개코: "도끼와는 정말 같이 목욕하고, 운동하고, 그래서 서로 꼬추다보고 한 동생이다 보니까, (실제로) 그냥 편해요. 같이 작업할 때도, 자기가 좋은 차 끌고 와서, 제 작업실에서 난닝구 바람으로 녹음하고 그러는데, 어떻게 보면 고맙기도 하죠."


개코: "언뜻 들은 얘기인데, 도끼가 어떻게 어린아이들의 롤모델이 됐는가 생각을 해봤는데, 결국은 자수성가에 대한 판타지더라고요. 왜냐하면 어린애들이 자기가 아무리 공부를 열심히 해도, '사회에 나갔을 때 내가 저 사람처럼 될까?"란 질문을 해보면, 도끼가 정말 멋있잖아요."



개코: "도끼가 어릴 때부터 학교고 나발이고 다 때려치우고, 힙합이라는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하면서 저렇게 떵떵거리며 사는 거에 대한 동경같은 거죠."


도끼의 성공에 대한 개코의 평가(정확하게는 누군가로부터 듣고 옮긴 말)가 상당히 흥미롭네요.


물론 도끼의 랩과 작사, 작곡 실력을 폄하하는 것은 아니고,

어느 정도의 실력을 밑바탕으로 '시대적인 정서'를 담고 있기 때문에,

'돈과 인기'를 원심력처럼 계속 빨아당길 것 같네요.


새로운 길을 처음 개척한 사람에 대한 '보답'인 것 같습니다.



* 도끼 여자친구 발언하지 않는 이유(도끼 여친)


참고로 도끼는 여자친구에 대한 발언을 하지 않습니다.

인터넷에 도끼 여자친구가 '장작'이다는 우스개소리도 있지만,

실제 도끼 여자친구는 아니죠.


그런데 이와 관련하여 도끼가 자신의 생각을 밝힌 적이 잇습니다.


도끼 이상형: "얼굴 작은 여자가 좋다."



도끼: "(여자친구에 대하여) 최근에 들어서 약간 민감한 팬들이 있더라구요."

(도끼 2011년 인터뷰)



도끼: "최근에 다듀 형들 라디오를 나갔는데, 라디오 실시간 문자로 도끼 오빠 어쩌고저쩌고 폭발적으로 반응하다가, 중간에 여자 친구 얘기가 어떻게 하다가 나왔어요. 그러니까 순식간에 문자들이 뚝 끊겼어요."


도끼: "(여자팬들 문자가) 끊기고 남자 팬들만 '도끼 형 파이팅 랩 너무 좋아요' 이런 것만 달리고... 그래서 그 이후에는 (여자친구에 대하여) 노코멘트 하고 싶어요. 있어도 있다고 말하고 싶지 않고 없어도 없다고 말하지 않고 그냥 랩만 할 거예요."


확실히 스타에 대하여 이성 팬들이 이런 부분에 대하여 민감한 것 같습니다.

도끼가 여자친구를 (있다면) 공개하지 않는 이유가 이해가 되네요.


(도끼 빈지노)

도끼와 더불어 유명한 빈지노의 여자친구 포스팅

빈지노 스테파니 미초바 인스타그램 나이 국적과 과거 활동


(스폰서 링크)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