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 롤러코스터는 너무나 하정우스러운 영화입니다. 그가 한번도 스크린에 얼굴을 비치지는 않지만, 감독을 맡았다는 사실이 자연스럽게 묻어 났고, 또 그래서 약간은 실망스러운 영화였습니다.

 

 

우선 영화의 기본 내용부터 잠깐 살펴보죠.

감독 하정우

출연배우 정경호, 한성천, 김재화, 최규화 김병옥, 고성희 등

 

간략 줄거리

한류스타 마준규(정경호 분)이 여자 아이돌과의 스캔들이 터지자 일본에서 급히 한국으로 귀국하기 위하여 비행기에 오릅니다. 하지만 정경호는 비행공포증에다가 편집증에 결벽증까지 갖고 있는 인물이죠.

게다가 기상악화로 비행기가 두번이나 착륙이 실패하고 비행 연료까지 떨어지게 되면서 절대절명의 위기에 봉착하게 됩니다.

 

 

영화의 외관부터 좀 살펴보면, 일단 배우들의 대사가 좀 빠릅니다. 나이 드신 분은 잘 알아듣기 힘들고, 젊은 사람들 역시 때때로 대사를 놓칠 정도입니다.

게다가 영화를 보면서 연극을 보는 느낌입니다. 전체적으로 연극무대처럼 한 인물이 나와서 연기하고, 그 다음 인물이 나와서 연기하는 식입니다.(이게 연극 배우 출신들이 많이 나와서 그런지, 아니면 하정우가 연출을 했기 때문에 그런지, 확신할 수가 없네요.)

 

그럼에도 이 부분이 유기적으로 잘 연결이 되었으면 참신한 시도라고 평가받을 수 있었을텐데, 아마 하정우가 데뷔작이다 보니까 이런 부분까지는 신경을 쓰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아래에 스포가 있습니다.)

그리고 하정우는 인터뷰를 통하여 블랙 코미디나 무언가 거창한 것을 보여주려고 한 것이 아니라, 그저 재미있는 영화(웃긴 영화, 앉아서 농담따먹기 하는 영화)를 만들려고 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객실에서는 환한 미소와 친절한 말투로 승객을 대하던 승무원들이 커튼뒤에서는 욕하고 담배피고 술마시는 행동은 무엇을 나타내려고 했을까요? 그리고 기장의 팔뚝 문신과 부기장의 속옷 바람은 무슨 뜻이었을까요?

 

사람의 겉과 속이 다르다는 것을 연출하려고 한 것일까요? 그렇지 않다면 단순히 상황을 일그러뜨려서 관객들로부터 웃음을 끌어내려고 했던 걸까요?

   

사실 이 영화 롤러코스터는 실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바로 배우 류승범이 비행기를 타고 오면서 겪었던 경험을 극화해서 만든 영화죠.

그런데 이 에피소드가 영화 스토리로는 좀 짧습니다. 그래서 하정우 감독은 욕과 뺨때리기로 분량을 늘립니다. 처음부터 기상 악화에 따른 착륙 실패와 일본 여승무원 미나모토(고성희 분)와의 에피소드는 영화로 제작하기에 좀 짧은 것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그걸 인위적으로 늘리면서 카메오 등으로 잔재미를 주었는데, 그것이 영화 관객들에게는 영화적인 재미를 크게 주지는 못한 거 같습니다.

중반이 넘어가면서 힘이 급격하게 떨어지죠.

 

 

만약 40분 ~ 1시간 정도의 중편으로 제작했다면, 영화의 때깔 자체가 달라지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그러면 상업영화로는 좀 무리고, 안방 극장을 노려야 하는데, 그때는 또 영화의 반 이상을 지탱하는 욕설 장면때문에 또 힘들고... 생각해보니 이래저래 힘들긴 하네요.

 

어쨌든 영화에서 스토리텔링적인 요소를 제일로 치는 입장에서는 이번 영화 롤러코스터가 기대에 미치지 못할 수도 있지만, 하정우의 재치있는 연출, 기발한 연출 등은 돋보였던 거 같습니다. 기존의 영화감독들과는 확실히 다른 색깔을 보여주었네요. 이번 제작을 경험삼아서 다음번에는 좀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기를 기대합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