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근형 아내 이경자 

원로배우 박근형의 인생은 2가지 큰 특징이 있습니다.

첫번째는 아내 이경자와의 사랑을 보여주는 황혼 부부의 모습이고, 두번째는 현재 촬영장에서 매우 엄격한 호랑이 선배의 모습입니다.

 

박근형은 아내 이경자가 암투병을 할 때는 무척 자상하고 이해심 많은 모습을 보인 반면에, 연기 후배들에게는 그런 모습을 보이지 않습니다.

박근형의 생각이 무엇인지 궁금해지네요.

 

박근형 가족 사진 (아내 이경자와 아들 박상훈)

 

탤런트 겸 영화배우 박근형은 194067일 전라북도 정읍에서 태어납니다(고향). 올해 나이가 75살이죠.

(박근형 학력 학벌) 정읍 서초등학교, 휘문고등학교,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

(박근형 종교 천주교)

(박근형 프로필 및 경력) 1963KBS 공채 탤런트 3기로 데뷔

하지만 원래 1959년부터 연극배우로 활동합니다.

 

그리고 대략 1969년부터 본격적으로 두각을 드러내기 시작합니다. 태양의 연인들, 임진왜란, 무정, 1공화국, 절벽, 유혹, 사랑과 야망, 모래성, 인간시장, 야망의 세월, 모래시계 등 수많은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중견배우, 더 나아가 원로배우로서 오랫동안 활동합니다.

 

 

박근형 젊은시절 과거 사진(현재 꽃미남 장동건 닮은꼴이었네요. 아니 장동건이 박근형 할배를 닮은 거겠죠.)

 

박근형은 원래 82녀중 차남으로 태어나게 됩니다. 당시 아버지가 정읍에서 여관을 운영하고 있었기에, 여관에 투숙하는 영화인들로부터 공짜로 영화를 보면서 연기에 대한 꿈을 키웁니다.

 

그래서 원래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한국배우전문학원에서 1년간 공부를 한 다음에 1960년 중앙 대학교에 들어가게 되죠. 어릴 적부터 연기에 대한 꿈이 남달랐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박근형은 보통 회장님 전문 배우로 알려져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SBS의 기획특집극이었던 모래시계에서는 암흑가의 보스, 카지노의 대부 윤재용으로 출연하면서 아주 냉혹하면서도 욕망에 찬 모습을 잘 보여주었습니다.


그런데 박근형의 연기 스펙트럼은 굉장히 넓습니다. 비교적 비슷한 시기에 나왔던 드라마 형제의 강에서는 가부장적인 아버지, 사랑할때까지는 딸을 시집보낸 뒤에 괴로워하는 소시민적인 아버지, 강력반에서는 형사반장이라는 직업인을 잘 연기하면서 호평을 받게 되죠.

 

박근형, 분위기 있는 중년 시절의 사진

 

하지만 박근형의 연기력이 처음부터 좋았던 것은 아닙니다. 심지어 연기를 못해서 방송국에서 쫓겨났고, 너무 괴로운 나머지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을 정도였죠.

 

박근형: "KBS 공채 탤런트 3기로 뽑힌 1년 후 연기를 못한다는 이유로 KBS에서 쫓겨났었다."

 

박근형: "연기를 하고 있지만 아무도 불러주는 곳이 없었기에 너무 힘들었던 나머지 이곳저곳 약국을 돌아서다니며 모은 30알 정도의 약으로 자살을 기도했다.

다행히 그것을 토하는 바람에 목숨을 건졌지만, '여기는 내가 있을곳이 아니구나' 라는 생각에 낙향을 했다."

 

이때 박근형에게 큰 힘이 되어준 것이 바로 현재의 부인 이경자(이름)입니다. 이경자는 박근형보다 6살 연하이고, 박근형이 대학교를 졸업한 후 동생의 소개로 만나게 되죠.


그런데 결혼 과정에 우여곡절을 겪습니다.

박근형: "아내와 고향 선후배 사이였다. 아내는 정읍에 있었고 난 서울에 있었다. 집안 형님과 이모님이 가서 청혼을 했는데 거절을 두 번 당했다. 나중에 아내가 결정을 한 것같다."

아내 이경자의 집안에서는 박근형이 탐탁치 않았던 모양입니다. 당시 배우의 이미지가 별로 좋지 않았고, 박근형 역시 별로 유명한 배우가 아니었으니까요.

그런데 아내 이경자가 직접 나서서 혼사가 성립이 된 모양이네요.

 


박근형 이경자 결혼 사진

 

어쨌든 낙담한 당시 박근형은 부모님의 음식점 일을 도우면서 술로 7개월 정도 세월을 보내다가, 동료 이효영으로부터의 엽서 한장을 받게 됩니다. 같이 연극을 하자는 제안이었죠.

결국 박근형은 화려한 TV 탤런트의 꿈을 접고 연극 무대부터 다시 시작하게 됩니다. 이렇게 갈고 닦은 연기력이 후에 TV 브라운관에서도 통하게 되는 것이죠.

 

박근형은 연기계 후배들에게 무서운 선배로 정평이 나 있습니다. 꽃보다 할배에 같이 출연하는 이서진은 꽃할배들(이순재, 신구, 박근형, 백일섭)중에서 가장 무서운 선배로 박근형을 꼽기도 했고, 박근형의 호통 때문에 전도연이나 조민수가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박근형 본인 역시 젊은 시절에 연기때문에 자살까지 시도를 했는데, 연기를 못하는 후배나, 연기에 대한 열정이 없는 후배는 아주 엄하게 호통을 칩니다.

아마 자신이 겪었던 그런 괴로움을 후배들은 겪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그런 것 같네요.


오늘날 사회 각분야에서 어른이 없어져가는 상황에서, 박근형은 그래도 자기 몫을 다하려고 노력하는 것 같습니다.


카리스마 넘치는 박근형 모습

 

이런 점은 현재의 드라마 제작 방식에 대한 문제 제기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박근형: "젊은 친구들에게 정극을 대하는 태도에 대해 알려주고 싶어, 연출의 범위를 넘지 않은 선에서 조언을 하곤 하지요. 제가 TV45, 연극은 56년째 하면서 느끼게 되는 것은 지금 우리나라 문화가 세계적으로 칭찬을 많이 받는데 걱정되는 지점이 지금과 같은 환경에서는 높은 퀄리티의 작품을 만들 수 없다는 점입니다. 사전제작제로 가야해요."

 

박근형: "그래야 한 역할을 가지고 배우도 오래 숙고하고 서로 모여 이야기하며 조화를 이루게 되고 그러면 완벽에 가까운 창작물이 나오게 됩니다. TV 연기가 예전에는 영화에 가깝다고 했지만, 요즘은 연극에 더 가까워졌습니다. 연기를 영화적인 감독의 연기가 아니라 무대 예술에서 비롯된 연기로 작품을 완성시키면 더 많은 감동이 있으리라 봅니다."(박근형 소신 발언)

 

박근형이 2013년에 한 발언입니다. 현재 생방송처럼 촬영되는 드라마 제작 여건의 문제점을 지적한 것이죠.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려는 박근형의 의도는 알겠지만, 이 발언에 전적으로 찬성하기는 힘드네요. 한국 드라마의 장점은 트렌디한 세태 반영인데, 사전제작제로 가게 되면 이런 장점의 상당 부분을 잃게 되니까요. 1/3이나 반 정도는 사전 제작하고, 나머지 반 정도는 상황을 봐가면서 촬영하는 것이 좀 더 나은 방법이 아닌가 합니다.)

 

어쨌든 연기 후배들의 잘못이나, 현재의 생방송 촬영같은 드라마 제작의 잘못된 점을 지적하고 나서는 박근형의 태도는 정말 용기있는 태도같습니다. 대부분은 귀찮고 이미지가 나빠질까봐 그냥 입을 다물고 있으니까요.

 

박근형 아내 이경자


박근형 아들 박상훈(예명 윤상훈 사진)

  

박근형과 이경자 부부 사이의 자녀로 21녀가 있습니다. 큰아들의 직업은 영상음악가, 며느리는 극작가이고, 딸 박재은은 연극배우로 활동하다가 연기 아카데미를 경영하고 있으며, 막내 아들 박상훈은 현재도 가수 겸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예명은 윤상훈, 박근형 가족관계 자식). 예술가 집안이네요.

 

그런데 후에 박근형의 아내 이경자가 암에 걸리게 됩니다. 지난 2009년 위암 수술을 받았고, 다행히 5년 동안 재발하지 않게 됩니다.

(암은 통상 5년 동안 재발하지 않으면 완쾌로 간주함)

 

박근형: "(아내의 암이) 재발이라도 할까 매번 가슴을 졸여왔다. 이제 5년 졸업 끝이다."

 

박근형: "아내는 암 진단을 받고 이틀 뒤 바로 수술을 받았다. 수술실에 들어가는 아내에게 '당신 죽으면 나도 따라 죽을 것'이란 말을 했다.

나이 먹은 후 혼자 산다는 것은 상상도 못하겠다."


 

박근형은 이렇게 암 수술을 받으려는 아내에게 큰 힘이 되어줍니다. 특히 꽃보다할배 여행중에도 늘 아내의 건강을 걱정하고, 항상 관심있게 전화 통화를 합니다.

 

박근형: "난 여기 (배낭여행) 나와 있는데 아내는 뭘 하는지 궁금하다. 보통 건강한 사람이라면 모르겠는데 아프니까 서로 얘기 듣고 해야된다. 입 닫고 있으면 곤란하다."

 

이 말의 근저에는 아픈 사람이니까 더 보살펴야 한다는 생각이 깔려 있습니다. 건강한 사람은 별로 상관없지만, 아픈 사람일수록 더 챙겨야 한다는 것이죠.


 

이것은 젊은이들의 화려하면서도 강렬한 사랑은 아니지만, 황혼 부부의 배우자를 챙기는 은은한 모습이 아닌가 하네요(황혼의 로맨스 러브스토리)

 

우리나라 남자들의 많은 수가 가부장적입니다. 특히 박근형 세대가 더 심했죠. 서로 간에 대화가 없으니, 나중에 황혼 이혼이 급증하는 것도 무리가 아닙니다.

박근형처럼 배우자의 건강을 걱정하고, 평소에도 알뜰히 챙기는 모습이 보기 흉하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런 모습이 무척 아름답지 않은가요?

남자나 여자들이 적극적으로 따라야 할 좋은 모습 같습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