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참고로, 대우와 삼성의 사업 영역은 그다지 겹치지 않았음. 대우전자나 종합상사 등이 겹치기는 했지만, 대우와 현대의 사업 영역은 자동차, 조선, 무역 등 훨씬 더 많이 겹쳤고, 한때 사람들은 정주영과 김우중을 라이벌로 부르기도 했음)


(원래 사람들이 이병철과 정주영을 많이 비교했지만 사실상 80년대부터는 김우중이 그만큼 급성장하게 됨)


(스폰서 링크)
. .


김우중의 특혜 논란 결론

김우중의 '부실기업 정상화 능력'은 당시 타의 추종을 불허할 정도였지만, 정책자금을 지원받는 등의 특혜 역시 존재했고, 이 덕분에 빠른 성장을 하게 됨.



그렇다면, 김우중은 전적으로 특혜 덕분에 '모래 위의 집짓기'를 한 것일까요?


그것은 절대 아닙니다.

오히려 대우그룹의 경쟁력은 과소평가된 면이 적지 않죠.



. .


대우그룹이 해체된 다음에도, 종합상사 1위인 대우인터내셔널, 증권계 1위 대우증권, 건설계 3위 대우건설, 한때 세계 1위였던 대우조선해양, GM에게 엄청난 흑자를 안겨준 대우자동차 등 각 개별 기업들의 경쟁력은 결코 폄하될 대상이 아닙니다.


김우중이 무리한 M&A를 한 것은 맞지만, 이들 기업들의 경쟁력 관리에도 결코 소홀하지 않았던 것이죠.


특히,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대우건설의 탄생과 성장을 보면, 대우의 경쟁력이 무엇인지를 잘 보여줍니다.


(스폰서 링크)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