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 목차

* 김영삼에 대한 호감도 조사

* 김영삼 재평가 필요 이유


유라준의 특별한 이야기

(스폰서 링크)
. .
* 김영삼에 대한 호감도 조사


또한, 김영삼 아들 김현철의 권력형 비리, 친인척인 홍인길 등의 뇌물 수수 사건, 대북 경수로 사업에 대한 오락가락한 행동, 정치 보복 논란 등 수없이 많은 실책들은 지면이 모자라는 관계로 이만 줄입니다.


사실 김영삼에 대한 재평가는 필요합니다.

현재 전현직 호감도를 살펴보면, 김영삼은 3.1% 정도입니다.


여론조사 전문 업체 리서치뷰의 2016년 12월 정기조사

노무현(47.7%)

박정희(25.9%)

김대중(11.8%)

김영삼(3.1%)

이명박(2.0%)

박근혜(1.6%) 등의 순

무응답은 7.8%.

김영삼 김대중 사진

역대 대통령의 국가 발전 기여도 2016년 12월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 조사)


노무현 35.5%

박정희 30.8%

김대중 15.8%

이명박 2.7%

전두환 1.9%

김영삼 1.5%,

이승만과 노태우가 각각 1.2%

최규하 0.8%

윤보선 0.4%

잘모름 8.2%.


이 조사는 박근혜 탄핵 사건 이후에 작성된 것으로, 1년 전이었던 2015년에는 박정희가 1위 (40.7%), 노무현이 2위 (29.0%)였습니다. 그만큼 최순실 게이트의 여파가 컸고, 아마 시간이 지나면 다시 여기에 대한 재조정이 올 것 같습니다.

. .
* 김영삼 재평가 필요 이유


아무튼 최순실 게이트와 전혀 무관한 김영삼의 경우는, 그의 개혁 작업들과 비교해 볼 때 역대 가장 저평가가 된 것 같고, 반면에 김대중의 경우는 가장 고평가된 대통령의 한 명인 것 같네요.


사실 김영삼과 김대중의 필생의 라이벌로 불렸음과 동시에, 차례로 대통령직을 수행했고, 김영삼 정권때 터진 외환위기를 김대중 정권이 처리를 하는 등, 굉장히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죠.


그런데 김대중의 대통령 선거 당시에 구호가 '준비된 대통령'이었는데, 사실 그의 경제 정책들을 살펴보면, 터무니없는 것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김대중을 높이 평가하는 진보주의(?) 학자들에게 김대중의 실책들을 지적하면, '당시에는 어쩔 수가 없었다.', 'IMF에 전권이 넘어간 상황이었다'라는 답변을 하면서도, 김대중의 경제정책을 굉장히 높게 평가하는 어처구니 없는 상황을 볼 수 있습니다.


아무튼 이 글은 김영삼에 대한 글이고, 나중에 김대중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할 날이 있겠죠.

(스폰서 링크)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ff 영삼..... 배은망덕 한 넘 ..... 약자에게 강하고..... 강자에게 약한.... 쓰레기...... 부마사태 부터 널 지지 했건만..... 넌..... 부산 초원 복국집 사건으로 정주영 회장님을 고통에 빠트렸으며...... 네 수하 쪼무래기를 공기업에 심으려 초원복집 사건을 수사했던 수사관들을 동원해 약한 사람을 짓 밟았었지..... 피 눈물을 흘리며..... 널 기억한다! 지옥에서 고생 더 해라! 그리고 김대중 대통령님 하고 넌 비교 할 수가 없다! 그 분은 약자한테 약하고 강자한테 강하신 분이다!그리고 내 고향은 3.15 의거 정신과 가고파의 고장 마산이다! 2017.02.09 10:38 신고
  • 프로필사진 문박사 IMF사태 발생 장본인인 무능한 김영삼이야말로 너무 고평가하고 한민족최초의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김대중에 대해선 너무 저평가하신 것 같습니다. 전두환 집권으로 억울하게 죽은 사람보다 김영삼의 IMF사태로 생목숨 끊은 사람이 더 많습니다. 살인마 독재자 전두환보다 김영삼에 대한 호감이 떨어지는 것은 정확한 평가인 것 같습니다. 2017.02.10 21:04 신고
  • 프로필사진 김인규 그렇지 않습니다. 김대중 대통령도 존경합니다만, 노벨평화상 수상은 "햇볓정책"이라는 이름으로 둔갑한, 무분별한 대북 지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북한이 핵개발과 미사일 개발을 할 수 있었던 것이 바로 김대중 대통령의 이런 노벨평화상을 위한 대북 지원 때문입니다. 김영삼 대통령은 IMF 외환위기로 인해 현재의 낮은 호감도나 지지율로 나타났습니다. 이 사건이 너무 크긴 했으나, 과로 인해 공이 괄시되어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재평가가 필요한 것입니다. 2017.07.07 14:00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