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안녕하세요 145회가 방송되었습니다. 이번 방송에서는 묘하게도 네가지 에피소드중에서 세가지가 서로 맥락이 닿아 있습니다.

이제까지 이런 적은 없었으니까, PD나 작가가 일부러 그랬다기보다는 우연히 이렇게 된 거 같네요.

   

먼저 '내가 뭐 어때서' 사연입니다.

고민의 주인공 이름은 허세림이고, 올해 나이가 18살입니다.

고민의 대상은 바로 친언니인데, 매일 자신에게 돼지라고 부르며 막말과 독설을 서슴치 않습니다.

 

"너 원시인 같다. 내가 아마존에 온 거 같다.

너 다리에 고추장 양념한 거 같애."

그리고 집에 놀러온 동생 친구들에게는 이렇게 말합니다.

"얘들아, 쟤 허벅지 살이 출렁거리는 모습 좀 봐라."

여고생의 마음에 대못을 박는 독설이네요.

이런 말을 하는 언니의 나이는 20살이고, 동생보다 확실히 날씬합니다.

 

 

언니가 동생에게 이런 말을 하는 것은 동생의 신체 비율이 좋지만 살이 쪄서 드러나지 않는 안타까움 때문에 합니다.(다이어트 강요녀)

 

그런데 동생은 사실 어머니에게도 상처를 받았고, 또 받고 있습니다.

"엄마와 언니랑 함께 고기먹으러 가면 언니에게는 고기를 권하지만, 나에게는 그러지 않는다. 그리고 SNS에 사진을 올려도 언니 사진만 올린다."

 

확실히 편애같네요. 큰딸은 여신 언니이고, 둘째딸은 흔녀 동생같아서 어머니가 사진 차별까지 하는 거죠.

 

그런데 어머니에게도 사정은 있습니다.

바로 가족력때문에 시아버지와 시누이가 암으로 세상을 떠난 것이죠.

둘째딸에 대해서도 그런 걱정때문에 편식을 못하게 신경을 쓰는 겁니다. 다만 가족들이 모두 직설적이다 보니까, 엄마나 언니가 말을 가리지 않네요.

(오늘 여기 출연한 이유도 둘째 딸이 3kg 감량을 약속했기에 한 거죠.)

 

신동엽이나 이영자의 충고처럼 어릴 적(특히 사춘기때)에 상처가 된 말은 평생을 가는 수가 있습니다. 어머니나 언니가 동생을 사랑하는 마음이야 거짓이 아니지만, 그 사랑이 잘못 표현될 때는 동생에게 오히려 상처로 남을 수도 있죠.

 

그런데 마지막에 여신 언니가 눈물을 흘리네요. 동생의 편식이 너무 걱정되는 동시에, 아마 엄마와 자신이 방송에 너무 나쁘지 않을까 하는 억울함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서 나온 눈물같네요.

 

아마 이 눈물만큼은 동생을 생각하는 순수한 눈물같습니다.

엄마와 언니는 동생에게 덜 직설적으로 말하고, 동생은 가족들의 충고를 따르기를 바랍니다.

이 경우는 가족들이 서로 사랑하기는 하지만, 올바른 표현을 하지 못하여 독이 된 경우입니다.

 

그것은 두번째 사연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아빠가 사랑하는 법'(뚱보 개 고민녀)에 나온 깐돌이(애견 이름) 아빠는 깐돌이가 아들같아서 치킨, 피자, 새우, 오징어, 소고기에 참치회까지 자신이 먹는 음식은 모두 먹입니다. 그래서 보통 2~3kg하는 요크셔 테리어종의 깐돌이가 무려 9.9kg(거의 10kg)의 비만견이 되어 버린 것이죠.

 

동물병원에서도 깐돌이를 고혈압과 고지혈증이 있고, 또한 각종 합병증에 노출되었다고 진단할 정도입니다. 이제 7살인데, 무려 2.5살의 수명단축이 염려되는 상황이죠.

이 역시 깐돌이 아빠의 절제하지 않는 사랑이 독으로 작용하게 된 겁니다.

 

 

네번째 사연 '다보여주는 여자'(더러운 여자친구, 더러운 연인 사연)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이 사연은 3년된 연인인데, 30년 산 부부처럼 여자친구가 트림에 방귀를 마구 낍니다. 심지어 코판 손으로 남자친구의 손등이나 입술에 묻히면서 남친의 경악하는 반응을 즐기기까지 합니다.

 

원래 사귄지 1년될 때까지 방귀를 참던 여자친구가 밤늦게 응급실에 실려간 이후에는 남친(이름 황법대)이 여친의 건강을 위해서 방귀를 허락해 줍니다. 하지만 그것을 기화로 너무 나간거죠.

 

그런데 이 상황에도 이유는 있습니다.

남자가 스킨십을 너무 좋아해서, 여자가 트림으로 공격을 하는 경우도 있죠. 하지만 남자의 스킨십을 자제시켜야 할때는 말이나 혹은 다른 행동으로 자제를 시켜야지, 꼭 혐오감을 주는 트림으로 자제를 시키는 것은 방법을 잘못 선택한 거 같네요.

이 커플 역시 서로 사랑은 하지만, 그 사랑을 표현하는 방법에 문제가 있습니다. (여자가 남자의 당혹해하는 반응을 보며 즐거워하는 것은 사랑이 아니죠.)

 

그나마 이 세 사연은 가족이나 주인과 애견, 연인간에 사랑이 충만하지만 그 사랑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해서 문제가 된 경우입니다. 제일 첫번째 사연인 '아직은 청춘'은 노안때문에 사랑에 굶주려 있습니다.

(나이가 28살인데 40대로 보이는 외모네요)

다만 책임감 강한 성격에 재미있는 성격의 반전 매력을 선보이는데, 외모를 중시하지 않는 여자라면 충분히 매력적인 남자같네요.

반전 매력남이어서 조만간 좋은 짝을 찾을 수 있을 거 같습니다.   

.. ..

 

댓글
  • 프로필사진 f 남자들은 진심 언니보다 동생이 몸매를 더 좋아하는데...
    주인공의 언니같은 경우 솔직히 얼굴도 드세보이고 길거리에서 흔히 보는 얼굴이라 수수한 동생의 매력이 더 넘치는데... 제 친구들도 다 동생이 이쁘더라구 하더라구여~~
    2013.10.16 22:36
  • 프로필사진 유라준 아, 그러세요?
    확실히 동생도 미인이네요.
    그렇게 기 죽어 있을 필요는 없을 거 같습니다.
    2013.10.17 12:49 신고
  • 프로필사진 근데 그래도 엄마분 좀 직설적인것좀 자제했음 해요 듣는내내 짜증났어여 .... 2013.10.19 20:57
  • 프로필사진 유라준 확실히 엄마분은 좀 과한 거 같더라구요.
    어릴 적 상처는 평생을 가는 데...
    2013.10.20 10:53 신고
  • 프로필사진 진짜..좀. 엄마분말씀하시는거 진짜 좀심하더라구요..진짜 보는내가 화가나더라구요..
    어떻게 자기딸한테 그렇게말할수가있지 싶더라구요.. 진짜 외모가지고 차별하는엄마두 있구나 싶었어요 글고 저도 가족이랑같이봤는데 저랑제가족다 동생이 더이쁜것같다고 그러더라구요 솔직히 언니분 좀성형식으로생겨서..솔직히 그냥흔한얼굴인데 뭔가 동생 요즘 아이돌 손나은??그분약간닮은것같고이쁘던데..글고언니너무자뻑좀...
    2013.10.21 21:36
  • 프로필사진 유라준 확실히 딸에게 좀 심한 말을 하네요.
    동생 역시 충분히 자부심을 가질 만한 미모였습니다. 물론 미모 여부를 떠나서 엄마와 언니로부터 당연히 사랑을 받아야 할 존재이구요.
    2013.10.22 09:42 신고
  • 프로필사진 헐.... 솔직히 언니보단 동생이 훨씬 더 예뻐보이는데..
    언니는 제가 딱 봤을때 약간 좀 그냥 뼈?? 만 있는 듯 했는데..
    그리고 167에 55면 그것도 마른 것 같은데.. 뭐가 잘못된건가요??
    그래도 언니 맨 마지막에 우는거 되게 짠했어요..ㅎㅎ
    그로 좀 줄여줬음 하네요!!
    근데 엄마는 너무 자존감을 떨어뜨리는 멘트를 너뭄 많이 하는 듯 해서 좀 걸리네요
    2013.10.23 17:13
  • 프로필사진 유라준 어차피 엄마와 언니 역시 동생을 사랑하는 마음은 확실할 겁니다.
    다만, 그 표현하는 방법이 잘못되었겠죠.
    2013.10.24 11:05 신고
  • 프로필사진 달리귀 솔직히 방송보면서 동생이 언니보다 훠얼씬 아주아주많이

    이뻐보였습니다.. 외모때문이 아니라 끝까지 언니랑 엄마

    나쁘게 보지말아달라고 말하는 성숙한 발언과 착한 마음씨 때문에요..

    외모는 언니외모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것이고 동생외모 좋아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제가 만약 소개팅 나갔다면 동생 선택할것 같네요

    방송보다보니 너무 직설적으로 말하는것 같아 동생 너무 안쓰럽게 느껴지더군요

    저 나이에 민감할때라 마음의 상처받으면 삐뚫어질수도 있고 계속저렇게

    지내면 스트레스 때문에 폭식할수도 있고 (내 동생이면 진짜 잘해줄텐데 ㅜㅜ)

    앞으로 부모님이랑 언니가 조금더 배려해주고

    직설적 표현좀 자제해줬으면 좋겠네요....

    포스팅 잘봤습니다..

    2014.04.26 00:26
  • 프로필사진 이지식 보는 동안 참 더러운 영혼의 암돼지 두마리와 사람하나라고 생각했음. 2014.05.02 21:01
  • 프로필사진 PK 이건 누가 더 이쁘냐 안 이쁘냐의 문제가 아닌 것 같아요.
    저 가정 깊게 들어가면 어떠한 스토리가 있을 것 같긴하나 방송보신분들
    아시겠지만 저기 언니보다 어머니가 더 문제에요.
    일단 기본적으로 MC들이 굳이 그렇게 직설적인 표현과 그리고 그렇게 심하지않다라는 의견을 진심으로 내세우는데도 고개를 저으면서 의견을 모조리 묵살시켜버리고 남들 말을 아예 듣지않아요. 무슨 걱정이 되거나 뭐 그래서 그럴수도 있는데
    제가 좀 화났던 내용은 어머니가 SNS에 사진올릴 때 언니랑 찍은 사진만 올리고 동생이랑 찍은 사진은 아예 안올린다고 하더라구여. 거기서 어머니란 사람이 말했던게 "언니는 이쁘니까 자랑스러워서 올리는거고 동생은 그렇지 않아서 안올린다." 저게 어머니가 할소린 아니죠 ㅋㅋ. 분명 직설적인 화법에는 사랑도 내포되있겟지만은 제일중요한건 외모지상주의적인 시각을 바탕에 깔고 인생을 살아가시는 분인 것 같아요. 솔직히 언니가 저러는 것도 부모영향이 제일 크죠. 아직 20살인데 ㅋㅋㅋㅋㅋ 언니보단 엄마가 문제에요 이건. 개인적으로 사랑이라고 보지도 않아요 전. 저런 말 한다는 거 자체가 걍 솔직히 문제있다고 생각해요
    2014.05.25 04:2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