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 346회에 신봉선, 장동민, 크리스티나, 송호준이 나왔습니다. 신봉선과 장동민이 초반부터 서로에 대한 폭로전으로 시작해서 난타전이 되네요. 김구라가 아주 좋아합니다. 아마 이런 게스트를 라디오스타 MC들이나 작가들이 원하겠죠.

 

특히, 장동민은 이 자리에 없는 사람까지도 마구 폭로(? 디스)합니다.

"강유미는 다 도려냈다."(얼굴 전체를 성형했다는 뜻)

"(신봉선을 처음봤을 때) 이런 추녀가 있나. 강유미를 얼굴로 눌렀다.

신봉선의 중고등학교때 사진을 보면 정말 돼지코였다."

 

장동민

신봉선: (장동민이) 쓰레기다. 나에게 결혼하자고 했다.

라고 맞폭로합니다.

 

김구라가 둘이 기특한지 중매까지 섭니다.

"신봉선은 탄탄대로로 와서 약간 고급스러워지고 괜찮아졌다. 장동민은 여러가지 구설, 추문, 사업망하고 많이 떨어졌다. 이제는 둘의 느낌이 비슷해."

 

그런데 말뜻이 좀 이상하네요. 결국 장동민이 신봉선에게 재취자리나 마찬가지인 모양입니다.

 

김구라

 

이번에는 장동민이 신봉선의 게으름을 폭로합니다. 그리고 예전에 패밀리가 떴다 녹화 후에 대낮의 술자리에서 자신의 머리끄댕이를 잡았다고 폭로합니다. 이 에피소드는 약간 과장이 섞인 것 같은데, 개그계의 현모양처답게 신봉선이 잘 받아주네요.

 

 

신봉선은 학창시절에 피어싱을 많이 해서(눈썹과 혀에) 학교 선생님으로부터 소새끼라는 말을 듣습니다.

"사람들의 놀라는 얼굴에서 희열을 느꼈다."

 

신봉선

 

신봉선의 고등학교 시절 사진이 어땠는지 정말 궁금하네요.

 

신봉선 주민등록증 사진

 

신봉선 여중생때 사진

신봉선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사진

확실히 여고시절이 되면서, 점점 지금과 비슷해지네요.

정말 얼굴만으로 웃음을 줄 수 있는 개그우먼입니다.

 

그리고 오늘 라스에서 장동민은 신봉선에 대해서 마구 폭로하면서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그에 비해서 신봉선은 잘 받아주네요. 자신의 이미지가 망가지는 것도 별로 두려워하지 않는 대인배같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폭로하면 나중에 그 사람과 사이가 서먹서먹해질 수도 있는데, 오늘 태도를 보니 신봉선이 장동민과 서먹서먹해질리는 없을 것 같습니다.(또 그랬기에 장동민이 마음놓고 폭로를 했겠죠.)

혹은 정말로 장동민의 말처럼 신봉선의 가슴속에 아직 장동민이 있는 것인지도 모르고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