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4) 총 4개의 글중 첫번째 글


손혜원 홍보위원장, 국회의원 손혜원 고향과 과거 업계 일화들이 궁금하네요.


# 목차

* 손혜원의 진짜 전공

* 손혜원 대학 시절

* 손혜원 참이슬 처음처럼 소주 전쟁에서


유라준의 특별한 이야기


 손혜원외 은수미 김갑수 정봉주에 대한 포스팅 (새창보기) 손혜원진 

  [정치인 이야기] - 은수미의원 전남편,은수미 국회의원 전남편과 어린 시절에

[정치인 이야기] - 은수미 고문-알몸이 되자 무너져,은수미 사노맹 사건전후

[정치인 이야기] - 은수미 이혼 당시에,은수미 음주와 지역구 사건

[정치인 이야기] - 김갑수 문화평론가 출신고등학교 학력, 김갑수 고향 아버지

[정치인 이야기] - 김갑수 문화평론가 부인(아내)변정원 직업과 증오심때문에

[정치인 이야기] - 김갑수 정치평론가,김갑수 노무현 평가와 의미

[정치인 이야기] - 정봉주 아내(부인)송지영- 2년간 이별후에 결혼


(스폰서 링크)
. .

국회의원 손혜은원 1955년 1월 23일 서울에서 태어납니다(손혜원 고향 서울). 올해 62살이죠(더민주당 손혜원 나이).

(더불어 민주당 손혜원 학력 학벌) 숙명여자중학교, 숙명여자고등학교 졸업, 홍익대학교 응용미술학과 학사, 홍익대학교 대학원 석사

(손혜원 프로필 및 경력) 크로스포인트 인터내셔널 대표


전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 교수

현 더불어 민주당 홍보위원장

제 20대 국회의원(지역구 서울 마포구을)


정치를 하기 전, 손혜원의 직업은 무엇이었을까요?

원래 컨설턴트, 특히 브랜딩 전문가로 많이 알려졌을 만큼, 그녀가 브랜딩을 한 제품들은 무척 많습니다.

소주 '처음처럼' '참이슬'과 아파트 '힐스테이트', 커피전문점 ‘엔젤리너스 커피’ 등의 브랜드 이름을 만들었고 또한 가전 제품인‘딤채’, ‘위니아’, ‘이니스프리’, ‘활명수’ 등의 로고 디자인을 제작하기도 했죠.


그런데 원래 손혜원의 전공은 디자인이었습니다.

국회의원 손혜원 사진

* 손혜원의 진짜 전공


디자인일을 하다가 브랜딩이라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일을 하게 된 것이죠.


손혜원: "처음에는 디자인을 하는 사람이 이름까지 짓는다니까, (관계자들이) 못 미더워했다."


손혜원: "하지만 기업 이미지 통합 작업(CI)를 하는 것보다 경쟁 상품을 이기는 브랜드 이름을 만드는 일이 더 매력적이더라."


실제로 손혜원은 대학 졸업 후 1977년 현대양행(현 한라그룹) 기획실에서 디자이너로 처음 일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1984년 ‘디자인 포커스’(디자인 전문회사)에서 에서 기업 이미지통합(CI) 작업을 처음 시작했는데, 당시 우리나라 기업들이 CI의 중요성을 막 깨닫기 시작할 무렵이었죠.


그렇다면 원래 디자인을 하던 손혜원에게 어떻게 브랜딩을 할 수 있는 역량까지 갖추게 되었을까요?

(스폰서 링크)
.. ..

* 손혜원 대학 시절


손혜원: "대학 재학 시절 독서클럽에서 매년 1백여권의 책을 읽었다. 지금도(1999년 한창 일할 무렵에도) 매달 30여만원을 도서구입비에 사용한다."


손혜원: "좋은 상품명을 선택하는 것은 좋은 씨앗을 골라대는 것과 같다. 종자전문가들은 어떤 씨앗이 어떤 꽃을 피우는지 미리 아는데, 그처럼 브랜딩 전문가들도 여러 이름중에서 소비자의 호응을 가장 잘 이끌어낼 수 있는 판단력이 무척 중요하다."


손혜원: "그리고 그 이후에 좋은 브랜드의 가치를 키워, 꽃을 피우도록 하는 것은 전적으로 기업의 몫이다."


결국 손혜원은 브랜딩 업계에서 실력을 인정받게 되는데, 그 대표적인 경우가 바로 참이슬 브랜딩이었습니다.


원래 1998년 당시에는 진로가 소주 시장의 전통적인 강자였습니다. 그리고 여기에 도전자 두산이 새 브랜드 ‘그린’을 내놓으면서 시장을 잠식했고, 결국 진로가 다시 새로운 브랜드 '순한 소주'로 반격을 가하지만, 결국 실패하게 되었죠.


이런 상황에서 진로는 손혜원에게 새 브랜드 이름을 의뢰했고, 손혜원은 '참이슬'을 지어주었고, 이 새로운 브랜드가 과거 진로의 영광을 되찾게 해줍니다.

* 손혜원 참이슬 처음처럼 소주 전쟁에서


그런데 이 이름가 완전히 새로운 것이 아니라, 단순히 한자 '진로'를 우리말로 바꾼 것이었습니다.

즉, 손혜원은 '진로'라는 기업 이름에 이미 이미지의 본질이 내재되어 있음을 간파하고 그것을 브랜드명으로 내세운 것이었죠.



이후 이번에는 경쟁자 두산이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손혜원에게 새로운 브랜드를 맡깁니다. 원래 경쟁사 이름을 만든 사람에게 의뢰를 하지 않는 기존 관례를 깰 정도로 파격적인 일이었죠(컨설턴트 역시 경쟁업체의 일을 맡지 않는 것이 관례임).


손혜원: "참이슬에서 처음처럼으로 옮기기까지 8년이 걸렸습니다. 제가 ‘참이슬’의 네이밍과 브랜딩을 한 다음에 두산의 일을 맡게 되었는데, 참이슬 담당자가 이런 말을 하더군요. "두산은 무섭지 않은데, (손혜원) 사장님은 무섭습니다"라고요."


결국 두산의 처음처럼은 진로의 참이슬의 시장을 반 이상 빼어오게 됩니다.

네이밍과 브랜딩 등의 중요성이 잘 나타난 일화가 아닌가 하네요.


 손혜원 다음 글 2편 새창보기 (2/4)  

  [정치인 이야기] - 손혜원 남편 정건해 직업과 사상 전향(?)


(스폰서 링크)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