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남성진 김지영 러브스토리

 

탤런트 남성진 김지영 부부는 연예계의 유명한 잉꼬 부부입니다.
그런데 그들의 결혼 계기에 대해서 좀 잘못 알려진 부분이 있네요.
실제로는 현명한 어른 덕분에 서로 결혼할 수 있었죠.

 

그리고 원래 김지영은 과거 희귀병을 앓았는데, 유서를 쓸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습니다. 그런 아픔을 극복하고 이렇게 밝게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 인간의 의지란 정말 한계가 없을 정도로 강한 것 같네요.

 


영화배우 겸 탤런트 남성진(본명 남지헌)은 1970년 12월 31일 경주에서 태어났습니다(남성진 고향). 올해 나이가 45살이죠.
(남성진 학력 학벌)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공연예술학 석사
(남성진 종교 불교)
(남성진 프로필 및 경력) 1992년 SBS 공채 3기로 데뷔

 

이후 드라마 사랑과 우정, 전원일기, 신데렐라, 야인시대, 대조영, 드라마시티, 광개토태왕, 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등과 영화 폭풍전야,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 등에 출연했습니다.

 

아버지가 탤런트 남일우이고, 어머니가 김용림입니다. 유명한 연예인 2세이죠.

 

 

여배우 김지영은 1974년 9월 7일 태어났습니다. 올해 나이가 41살인데, 남편 남성진과 나이차이는 4살이네요.
(김지영 학력 학벌) 대곡초등학교, 숙명여자중학교(숙명여중), 경기여자고등학교(경기여고),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문화인류학과
(김지영 프로필 및 경력) 1995년 KBS 드라마 '드라마게임 - 가장 행복하게 깨는 남자'로 데뷔

 

김지영의 남동생이 바로 뮤지컬 배우 김태한(예명 이수)입니다. 역시 여기도 연예인 집안이네요.

 

이후 드라마 좋은 남자 좋은 여자, 전원일기, 영웅반란, 논스톱, 엄마야 누나야, 올드미스 다이어리, 토지, 내사랑 못난이, 온에어, 무자식 상팔자, 모두다 김치 등과 영화 해피 에로 크리스마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시라노 연애조작단, 무서운 이야기 등에 출연했습니다.

 

 

남성진이 아내 김지영과 만나게 된 것은 드라마 전원일기 덕분이었습니다. 여기서 둘은 1996년부터 2002년까지 함께 출연했고, 또 극중 역할이 연인이었기에, 곧 가까운 사이가 됩니다.
다만 서로 연인 사이로 발전하지는 못했죠.

 

남성진: "‘전원일기’ 촬영을 위해 일주일에 한번씩 만날 때는 가족보다 더 가깝게 지내면서도 지영이를 좋아하는지, 사랑하는지 잘 몰랐는데 한 5개월 떨어져 있다 만나니까 느낌이 다르더라."

 

사실 남성진은 김지영의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성격에 이미 반한 상태였습니다.(김지영 실제 성격)

그런데 김지영의 성격은 왜 이렇게 밝고 적극적이었을까요?

 

 

김지영은 어렸을 때 희귀병을 앓았던 적이 있었습니다.
김지영: "태어날 때부터 앓던 희귀병으로 8차례나 수술을 했다.
등에 혈관이 엉겨 붙은 혈종이 있었는데 의학계에서도 처음 있는 케이스였으며 의사가 성인이 되기까지 살기 힘들다고 진단을 내릴 정도로 심각했다."

 

김지영: "목욕탕에 갔는데 할머니가 혈종 때문에 부푼 등을 보고 '혹시 곱추가 아니냐'고 말한 이후 대중목욕탕을 간 적이 없다.
학교에 가서도 부어 오른 등을 감추려고 똑바른 정자세로 일부로 앉아 있는 등 숨기려 애썼지만 끝내는 친구들에게 들켜 낙타라는 말까지 들으며 놀림을 당했다."

 

김지영: "어느 날 대학병원을 갔는데 국내에 전혀 알려지지 않은 병이다 보니 의사는 나를 보고 '이병 못 고쳐요. 죽겠네!'라고 했다. 그 말에 아버지가 의사와 대판 싸움을 하기도 했다."

 


이런 불치병이기에 김지영은 마음의 상처도 많이 받았습니다. 그리고 육체적인 고통 때문에 어머니에게 못할 말도 하게 되죠.
김지영: "차라리 나를 죽여 달라."

 

하지만 딸이 8차례 수술을 받는 동안에도, 김지영의 어머니는 단 한차례도 울지 않았습니다.
김지영: "지금에서야 부모가 되어 보고 나서 어머니가 왜 그랬는지 알 것 같다. 딸을 살려야겠다는 의지로 어머니가 강인한 모습을 하지 않으면 내가 무너질까봐 그랬던 것이다."

 

결국 김지영이 마지막 수술을 겨우 성공한 다음에야 김지영 어머니는 그 자리에 주저앉으며 통곡을 하다가 실신을 하게 됩니다.

딸을 위해서 의사와도 싸운 아버지, 그리고 딸 앞에서 눈물 한방울 보이지 않았던 어머니 덕분에 김지영이 완쾌가 된 것이 아닌가 합니다.

 

젊은시절 남성진 김지영 사진


어쨌든 김지영의 어린 시절은 이렇게 마음의 상처(어떤 할머니의 곱추, 친구들의 낙타 놀림)과 죽음에 대한 두려움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어둡고 음침하면 오히려 안 좋다는 것을 알고, 항상 밝고 긍정적으로 살아가게 됩니다.
그 덕분에 현재 남편이 된 남성진 역시 김지영의 밝은 성격에 반하게 된 것이죠.
이런 김지영의 성격은 그 뒤에도 계속됩니다.

 

다시 남성진의 입장으로 돌아가서, 남성진은 7년동안 전원일기에서 자신의 연인 역할을 했던 김지영의 밝고 적극적인 성격에 반하게 되지만, 이를 표현하지를 못합니다. 괜히 거절이라도 당하면, 그전까지 친했던 관계까지 깨질까봐 두려웠던 거죠.

 

그런 남성진이 하루는 친하게 지내던 김태한(나중에 처남이 되는 김지영의 친동생)과 술을 마시고 김지영의 집에서 잠을 잡니다. 그런 남성진에게 김지영 어머니가 이렇게 말했죠.

"자네, 우리 지영이와 내년 이맘때쯤 결혼하면 어떻겠나?"

 

아마 남성진이 혼자 끙끙 앓던 것을 김지영 어머니(나중에 장모님)가 먼저 눈치채고 이렇게 말한 것 같네요. 물론 딸의 마음 역시 잘 알고 있었고요.

결국 7년간의 극중 연인관계에서도 한발을 더 나가지 못했던 남성진과 김지영에게 현명했던 김지영 어머니가 다리를 놔준 것이었죠.

 


딸의 생명이 위태로울 때는 눈물 한방울 흘리지 않는 강인한 모습을 보여주었던 어머니인데, 이렇게 사랑에 미숙한 젊은이들의 마음은 또 귀신같이 눈치채고 보듬어주네요.
이렇게 현명하면서도 세심한 어른은 드물죠.

 

결국 남성진과 김지영 부부는 2004년 결혼식을 올리고, 2008년에 아들 남경목을 낳습니다.(남성진 부인 김지영)

 

남성진 김지영 결혼 사진(웨딩 화보)

 

남성진 김지영 아들 남경목 사진

 

그런데 결혼 후에도 김지영의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성격이 나타납니다.
김지영: "아버님께서 담배를 끊지 않으시면 저도 아기 안 가질래요."

김지영이 시아버지 남일우에게 한 협박(?)성 발언이죠.
자칫하면 며느리가 버르장머리 없다고 느껴질 수 있지만, 남일우 역시 자신의 건강을 생각하는 며느리의 마음을 잘 알기에 30년 넘게 피워온 담배를 결국 끊게 됩니다.


김지영 남성진 부부중에서 김지영만 적극적인 것이 아닙니다.
김지영이 아이를 임신했을 때 남성진 역시 배우자로서 적극 도와줍니다.

남성진: "아이가 없었을 때와는 달리, 아내가 출산할 즈음 바쁜일이 없었다. 특히 아내는 모유수유도 해야 하고 일이 많았다. 힘들어보였고 그래서 도와주기 시작했다. 설거지를 비롯해 가족들의 빨래며 도맡아 하는데 그때 정말 손에 물이 마를 날이 없었다."

 

남성진: "주부습진처럼 손이 벗겨지기까지 하더라. 주부로서 사는게 힘들구나 생각이 들더라.
어느 날엔 아이가 노는 놀이터에 앉아 멍하니 내가 뭐하고 있나 생각이 들더라. 정말 그런 거 같다."

 

남성진이 주부 습진뿐만 아니라, 우울증까지 앓을 뻔 했네요.
어쨌든 이런 남성진의 도움 덕분에 김지영은 무사히 출산을 했고, 또 드라마에 다시 복귀하게 됩니다.

 

 

물론 남성진과 김지영은 부부싸움을 하기도 합니다.
남성진: "(우리가) 잉꼬부부라고 하는데 솔직히 잉꼬도 싸운다. 나도 김지영과 왜 싸우지 않겠냐. 대신 싸우는 방법이 좀 다르고 화해를 빨리하는 편이다. 나와 김지영은 둘 다 굉장히 내성적이라 선뜻 화해를 못 한다. 2시간 정도 지나면 천천히 풀어진다. 툭툭 치면서 '밥먹어' 하는데 '밥먹어' 소리가 나오면 풀리는거다."

 

남일우: "우리 부부는 맨날 싸운다. 결혼한 지 47년 됐는데도 매일 싸운다."

TV에 잉꼬부부가 나와서 부부애를 과시하다가, 갑자기 이혼하고 재혼하는 커플들이 있습니다. 이른바 쇼윈도우 부부죠.
그런 보여주기식 부부보다 남성진 부부나 남일부 부부의 이런 태도가 오히려 솔직한 것 같네요.

 


남성진: "아내는 매사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사람이에요. 연기에 대한 욕심이 많아서 어떤 역할이든 열심히 하려고 하죠. 그러다보니 아내가 너무 바빠 같이 있지 못하게 돼 가끔 짜증이 나더라고요. 결혼한 남자들이 아내가 바쁘면 싫어하는 이유를 이제야 알 것 같아요."

 

남성진: "하지만 힘들게 일하는 아내를 생각해 제가 투정을 부리면 안 되겠죠. 결혼 전에는 일하다가도 마음에 내키지 않으면 ‘그만둬버릴까’하는 배짱을 부리기도 했는데, 지금은 지영이 얼굴이 떠올라서 감히 그런 생각을 못해요."
남성진이 왜 김지영을 사랑하게 되었는지 잘 나타난 말이죠.


김지영을 보면, 사람의 인생은 본인이 결정한다는 좋은 예같습니다.
희귀병으로 생명의 위협을 느꼈고, 다른 사람들로부터 수많은 상처를 받았지만, 김지영은 오히려 밝고 긍정적으로 자신의 삶을 살아갑니다. 그러자 남성진이 그런 김지영의 모습에 반했고, 둘은 결국 부부가 됩니다. 그리고 김지영은 또 자신의 긍정적인 에너지로 주변 사람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미칩니다.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