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예전에 경남에서 뛰었던 까밀로(25)가 이영표(36, 이상 밴쿠버 화이트캡스)의 은퇴 경기에서 감동의 세리머니를 펼쳤습니다.

까밀로는 28(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밴쿠버의 BC플레이스에서 열린 2013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시즌 최종전 콜로라도 라피드와 경기서 해트트릭 활약을 펼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그런데 이날 경기는 시즌 최종전이자 이영표의 은퇴경기기도 했죠.

 

경기는 0-0으로 팽팽한 접전이 거듭되는 상황, 전반 43분에 드디어 벤쿠버는 페널티킥 기회를 잡습니다. 벤쿠버 관중들은 모두 이영표의 이름을 연호하며 그를 불렀습니다.

마지막 유종의 미를 거두라는 뜻이었죠.

 

 

 

그런데 주장인 이영표는 개인의 영광보다 팀의 영광을 선택했습니다. 자신보다 더 날카로운 슛을 날릴 수 있는 까밀로에게 슛의 기회를 양보한 거죠. 만약 이기고 있었다면,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었겠죠.

 

결국 이영표의 양보로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까밀로는 멋진 슛으로 골로 연결시킵니다.

그리고는 공을 주워들고는 세리머니로 이영표에게 달려와서 무릎을 꿇고 공을 바칩니다. 바로 이 골은 이영표의 골이라는 의미였습니다.

 

 

그러자 이영표와 까밀로의 주위에 서 있던 벤쿠버 선수들이 일제히 환호성을 울렸고, 관중들은 박수와 함성으로 화답했습니다.

 

 

지난 2시즌동안 이영표가 벤쿠버에서 보여주었던 성실한 모습이 은퇴 경기에서 이런 감동스러운 장면을 만들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이영표는 철인이라고 불렸죠.

만약 이영표가 부상 등으로 경기를 제대로 뛰지 못했거나, 인격적인 결함으로 팀 동료들과 팬들의 존경을 받지 못했다면, 이런 장면은 결코 나오지 못했겠죠.

한마디로 이영표의 성실함과 인간성 덕분에 나온 멋진 세레모니였습니다.

이영표 선수가 어서 빨리 한국으로 귀국해서, 여기서 활동하는 모습도 보고 싶네요. 

 

(까밀로, 1988년 7월 21일 브라질 태생이며, 경남 FC에서 2010.7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뛴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2011년 3월부터 벤쿠버 화이트캡스 FC(캐나다)로 이적했습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