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 영화의 모든 것은 제목에 나와 있습니다. '공범' 바로 이 말이죠.

이 말을 놓치면, 영화를 보고도 반만 이해할 수 있을 겁니다.

 

그동안 범죄 스릴러 영화는 많았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이 피해자의 관점에서 본 영화였고, 가해자쪽은 거의 없었습니다. 여기 그런 드문 영화가 하나 나왔습니다. 하긴 가해자라고 할 수도 없는 것이, 주인공은 가해자이면서 동시에 피해자이기도 합니다.

이 부분은 스포일러에 해당하므로 밑에서 따로 언급을 하겠습니다.

 

 

감독 국동석

출연배우 손예진, 김갑수, 강신일, 임형준, 김광규, 조안 등

 

줄거리

주인공인 다은(손예진 분)은 정의감이 투철한 기자지망생입니다. 그런데 어느날 15년 전에 벌어진 한채진 군 유괴살인사건을 다룬 실화 영화 '악마의 속삭임'을 보고, 극중 나온 실제 범인의 목소리와 말이 자신의 아버지와 비슷하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결국 손예진은 아버지인 김갑수를 의심하고 뒤를 추적하게 됩니다.

한채진 유괴살인사건의 공소시효는 점점 하루하루 앞으로 다가오고, 마침내 마지막 순간에 손예진은 진실과 맞닥뜨리게 됩니다.

   

이 영화는 우리 사회에 두 개의 메시지를 던집니다.

첫번째는 자신의 가족이 강력 범죄를 저질렀다면 과연 어떻게 해야 할 건가?

바로 신고를 해야 하는가? 아니면 가족이라는 이유로 숨겨야 하는가?

 

 

, 요즘 수많은 강력 범죄가 벌어지고 있는데, 그 사람들의 가족은 과연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할까 입니다.

관객들은 자연스럽게 만약 나의 아버지 혹은 어머니가 이런 범죄를 저질렀다면, 나는 어떻게 할까 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집니다.

영화 공범이 성공적으로 던진 메시지의 결과이죠.

 

두번째는 살인이나 유괴, 강간 같은 강력 범죄에 과연 공소시효가 필요한가 입니다. 15년이 지나자마자 통쾌한 웃음을 웃던 범인(?)의 얼굴을 보면서, 앞으로 좀 더 활발한 논의가 전개될 거 같습니다.

 

 

사실 이 영화는 배우들의 연기력에 비하여 시나리오의 완성도가 감독의 연출력이 좀 떨어집니다. 예를 들어서 마지막에 김갑수에 대한 성문분석 결과를 가지고 김갑수를 체포하느냐 마느냐는 장면이 나오는데, 현실 사회에서는 성문분석이 지문과 동일한 효과를 갖지 않습니다. , 90% 이상의 일치를 보이느냐 아니냐로, 그냥 '참고' 자료로만 사용하는 거죠.

 

 

하지만 이런 허접함을 보완할 만한 재미를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커버합니다. 손예진의 내면 심리 연기라든가, 김갑수의 두 얼굴 연기는 정말 연기력이 뭔지를 확실히 보여줍니다.

 

(여기서부터 강력한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아직 영화를 보지 않으신 분들은 그만 나가 주세요.)

 

 

 

 

손예진은 김갑수가 죽었다고 한 어머니가 살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아버지에 대한 의심이 점점 더 커집니다. 바로 갑자기 나타난 자신의 외삼촌(김갑수의 처남)때문이었죠.

결국 남친을 통하여 김갑수에 대한 조사를 부탁합니다.

그런 과정에 경찰 역시 김갑수가 강력한 용의자라고 확신하게 됩니다. 죽은 한채진의 아버지는 김갑수를 보고 멱살을 잡고 흔들다가 김갑수가 넘어지면서 며칠 정신을 잃게 됩니다.

 

이 와중에 손예진은 자신이 바로 아버지의 '공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 아버지가 받아쓰기를 빙자하여 자신의 필적으로 쪽지를 쓰게 한 사실을 기억해 낸 것이죠.

 

 

사실 경찰이 손예진에게 추궁하는 장면이나 손예진이 부인하는 장면은 별 필요가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차라리 영화의 제목에 맞게 손예진이 의도치 않은 '공범'이었다는 양심의 자책을 좀 더 받는 것이 영화를 위하여 효과적인 연출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에 김갑수는 풀려나갑니다. 손예진은 그를 데리고 한채진의 시신이 든 가방이 발견된 장소로 데려가서 외칩니다. 사실을 말해달라고...

 

 

그 순간까지 김갑수는 발뺌을 합니다. 정말 김갑수의 연기력에 감탄할 만한 부분입니다. 손예진이 아버지의 범죄 사실을 의심해야 하는 괴로움을 사실적으로 표현했다면, 김갑수는 정말 '착한 아버지', '딸을 사랑하는 아빠' 역할로 관객들의 호감을 얻다가 갑자기 12시가 될 때 말합니다.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라고 말했지."

 

이때 김갑수의 웃음소리는 정말 갑수 본좌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네요.

 

(결말)

결론은 사실 좀 허무합니다. 한채진의 아버지가 차를 타고 두 사람을 향해 돌진하거든요. 김갑수와 한채진 아버지는 같이 사망하고, 손예진은 중태에 이릅니다.

그리고 또다시 비밀이 밝혀지죠. 바로 손예진 역시 유괴된 아이였던 겁니다.

이것이 반전이라면 반전인데, 사실 김갑수의 폭발력 있는 연기에 그냥 묻혀 버립니다.

 

 

차라리 결말 부분을 잘라버리고,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손예진이 '공범'이었던 자신에 대한 회한에 빠졌으면 어땠을까 합니다.

, 손예진은 자신도 모르게 공범인 상태에서 아버지의 범죄를 저지르는 가해자가 된 것이죠. 하지만 영화에서는 일부러 그랬는지, 손예진 역시 피해자(김갑수에 의해 유괴된 아이)라는 설정을 무리하게 끌고와서는 이야기가 산만해지고 말았습니다.

 

마지막 장면이 아쉬웠지만, 그래도 우리 개인에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주는 영화임과 동시에 '공소 시효'와 같은 사회적인 문제에도 물음을 던지는 좋은 영화였습니다.

여러분은 살인, 유괴, 강간 등의 공소시효가 그대로 유지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세요? 아니면 폐지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시나요?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