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편 서청원 나이 고향

2편 서청원 고향과 광주 김대중의 고백

3편 서청원 차떼기 사건의 진실

4편 서청원 구속 비리와 노무현 1/10 발언

5편 서청원 박근혜 천막당사의 비밀

6편 서청원 지역구와 조폭 정치

7편 서청원 부인(아내)이선화 직업과 내조

8편 서청원 재산 신고액

9편 서청원 신천지 아들 직업


1980년 광주 사건 당시에, 서청원은 광주임시취재반 반장이었죠.

(참고로 국회의원 서청원 고향은 충남 천안임) (서청원 의원 고향 충청도)


# 목차

* 서청원의 광주 기사 보도

* 서청원과 김대중의 고백

* 언론인의 출세 방법


유라준의 특별한 이야기


(스폰서 링크)
. .

* 서청원의 광주 기사 보도


당시 서청원이 보도한 5.18 항쟁은 어떤 내용이었을까요?

- 광주시는 일부 무장한 폭도에 의해 장악되어 

행정은 완전히 마비됐다.

(중략) 시민들은 이들 무장폭도를 외면했다.


이처럼 서청원은 당시 신군부의 입장이 잘 반영된 기사를 적었고, 조선일보는 이를 충실히 보도합니다.


당시 김대중 조선일보 사회부 부장이 계엄군의 비행기를 타고 직접 광주를 방문하기도 했죠.


서청원: "오후 3시쯤 우리 취재팀은 국군통합병원에서 서울로부터 내려온 김대중 사회부 부장을 만났다. 김대중 부장은 국방부 주선으로 다른 언론 사회부 부장과 함께 비행기를 타고 내려왔다. 우리는 겨우 20분 정도 만날 수 있었다."

국회의원 서청원 사진

* 서청원과 김대중의 고백


김대중: "이들(광주 취재 기자들)은 내게 ‘오늘의 광주사태는 폭동이 아니라는 것을 꼭 써달라’고 당부했다. (중략) 난 "현재 서울에서는 이 광주사태를 폭동이나 난동으로 몰아가려고 하고 있다. 자신들(계엄군)의 진압을 정당화하기 위해 매일 우리에게 순 거짓말만 하고 있다. 지금으로서는 하는 데까지 해볼 수밖에 없다. 고생스럽지만 서로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처럼 서청원이나 김대중은 광주 사건이 폭동이 아니라, '광주 민주화 운동'이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지만, 당시 계엄군의 입장을 그대로 반영하는 '기사(?)'를 적습니다.

결국 대다수 국민들은 당시의 진실을 모르고 넘어갔죠.


후에 서청원은 광주에 대하여 개인적으로 회고하기도 합니다.

"치안마비상태에서 단 한건의 강도나 절도 사건이 없어서 광주시민의 위대함을 봤다."


"조선일보 기자시절 5.18항쟁을 열흘간 취재하면서 현장을 목격해, 광주에 오면 슬프고 괴롭다."


"1980년 조선일보 기자 시절 광주민주화운동 참상을 보고 정치입문을 결심했다."


서청원은 왜 이런 고백을 했던 걸까요?

그에게 일말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었기 때문일까요?

아니면, 그냥 정치적인 립서비스에 불과한 걸까요?

. .


* 언론인의 출세 방법


아무튼 재미있는 것은, 당시 광주와 관련된 기자들은 이후 모두 출세가도를 달렸다는 것입니다.


서청원은 1981년부터 오랫동안 국회의원을 했고,

김대중은 조선일보 사회부장을 거쳐서 조선일보 주필, 부사장 대우 등의 최고위직까지 올랐으며,

최병렬(당시 조선일보 편집부국장)은 조선일보 이사, 노동부 장관, 한나라당 상임고문 등의 자리에 올라서 막강한 권력을 휘두릅니다.


결국 이들 3명은, 언론계 후배들에게 어떻게 하면 출세를 하는지를 몸소 보여주었네요.



물론 당시 광주에 '진짜 기자'가 없었던 것은 아닙니다.

독일 제1 공영 방송인 ARD-NDR 기자였던 유르겐 힌츠페터 같은 기자가 있었기에, 광주의 진실이 전세계로 퍼질 수가 있었죠.


한가지 아쉬운 점은, 유르겐 힌츠페터는 독일인 기자이고, 한국인 기자중에는 유르겐 힌츠페터같은 기자 정신을 보여준 사람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스폰서 링크)
. .

댓글
  • 프로필사진 공수래공수거 내년에 "택시기사"라는 영화가 나옵니다
    보시기 바랍니다^^
    2016.12.19 10:19 신고
  • 프로필사진 보는관점 광주사태는 보는관점에따라 폭도냐 민주화냐다
    내눈엔 폭도들과 민주화가 섞여있는 무정부상태였다 민주화세력은 폭도들 또는 북의지시에
    의한간첩들의 협조를 분명 이용했다 내가 간첩신고를 하러 공중전화찿아 신고하러 갔던 사람이다 12시 넘어 세차게부는 비바람 소리 간간히 모르스부호 소리에 벌벌떨머 잠을설친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 분명고정간첩들의 행동이었다고 생각하며 지금도 그들은 암암리 나에게 해꾸지를 하고 있다 그고정간첩들의 행동에 의한 부작용 서서히 대한민국은 공산화되고 있지않을까 라는생각을 해본다
    2019.04.03 03:01
  • 프로필사진 김김은미 광주사태는 무정부상태가 맞다
    단 민주화냐 북한간첩들 폭동이냐가 아니고 민주화세력에 동참한 고정간첩들 장난도 포함된무장폭력이 난무한 사태였다 콩기름 비누등등 탈취 시민들에게 뿌린폭도들 그들이 민주회세력일까 북 고정간첩들과 잘못풀린 폭도들일까 분명 생필품 탈취 무료로 뿌렸다 나도 탈취물건 뿌린것 보다가 받아던것 같다
    2019.04.03 03:07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