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해피투게더(해투) 312회 꽃미남특집에 김현중, 정준영, 최원영, 뮤지, 조달환등이 초대되었습니다.

초반부터 닮은꼴 퍼레이드네요.

뮤지는 이종석, 권상우, 류승범, 김진표, 이재용, 황기순 등의 닮은꼴이고, 최원영은 붐과 닮은꼴입니다.

 

'내가 잘 생겨 보일 때'란 질문을 받는데 갑자기 조달환이 고등학교 사춘기때 어머니가 자신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고백합니다.

여자친구 문제로 속을 섞이는 아들에게 어머니께서 얼마나 미안해했을까요. 오늘 김현중과 조달환을 나란히 보니 사람간의 격차가 많이 심한 것 같네요. (그렇지만 사람에게 외모가 다는 아니죠.)

그리고 조달환 역시 몸매자신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엉덩이라인)이 예술이라고 자화자찬을 하네요.

그렇죠. 아무리 외모가 떨어져도 아름다운 것은 스스로 발견하고 가꾸어 나가야죠.

   

조달환

 

오늘 조달환은 숨겨놓았던 엄청난 모습을 보여줍니다.

뮤지의 조용필 성대모사 '바운스'를 듣다가, 조달환이 솜씨를 보여줍니다. 얼굴 표정 하나하나, 손동작 하나하나 정말 그 특징을 그대로 뽑아냅니다. 정말 디테일은 조달환, 음색은 뮤지같네요.

 

조달환

그런데 조달환과 뮤지도 대단하지만, 정말 조용필의 레퍼토리가 더 대단하다는... 모나리자, 킬리만자로의 표범, 돌아와요 부산항에 등등 수십 가지가 넘는 히트곡들이 정말 대단하네요.

 

 

조달환은 아르바이트로 낚시용 갯지렁이를 낚시꾼에게 직거래로 팔기도 했는데, 어릴 적에 시장에서 장사하는 어머니 옆에서 따라 배울 정도로 장사 수완이 대단하네요.

 

그런데 손님과 이렇게 흥정을 하거나 아니면 판매를 유도하는 말을 보면 굉장히 활달할 것 같은데, 의외로 장애 같은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의 신경이 그만큼 섬세하다는 뜻이겠죠.

 

심지어 난독증까지 있어 연기 대본을 보려면 남들보다 몇 배나 시간이 더 걸린다고 고백합니다.

그런데 좀 이상한 사실이 있습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의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조달환의 친구 안형준이 "조달환이 고등학교때 학생회장"이었다고 밝혔습니다. 한글을 모르는 학생이 고등학교의 학생회장이 된다? 아무래도 좀 이상하네요.

 

조달환

어쨌든 조달환은 캘리그래피(아름다운 손글씨), 연기, 탁구로 평온한 인생을 되찾았다고 합니다.

난독증을 극복한 이상, 앞으로 어떤 시련이 닥쳐와도 잘 헤쳐 나갈 수있는 경험을 얻은 것 같습니다.

 

 

다음은 조달환과 같이 연기를 한 경험이 있는 최원영입니다.

광고홍보 석사 출신에 연기는 뒤늦게 28살의 나이로 시작합니다. 데뷔작이 색즉시공인데, 우연히 조달환과 함께 했네요.

덕분에 조달환이 최원영이 과거에 임창정에게 혼이 나서 눈물을 흘리며 울음을 터뜨렸다는 사실을 폭로하네요.

임창정은 후배들이 '연기 혹은 예의' 둘 중의 하나만이라도 갖기를 바랍니다. 최원영의 인사를 우연히 못보고 혼을 낸 모양인데, 어쨌든 최원영은 울보인증을 제대로 했네요.(지질파탈 제대로)

 

조달환

그리고 최원영은 요리에도 관심이 있는 것 같네요.

오늘 그의 차찌계가 야간매점 47호 메뉴로 등극합니다.

 

 

이번엔 뮤지인데, 고스톱 게임의 목소리, 노래방 코러스 목소리 등을 녹음하면서 어려운 시절을 힘겹게 버텼다고 합니다.

그런데 연애박사라면서 연애비법을 공개하는데, 눈살이 찌푸려지네요.

옛여자친구에게 더 이상 흥미를 못 느끼고 더 좋은 여자를 찾았을 경우에, 옛여친을 떼어놓는 연애비법(?)을 공개하네요.

(마치 자신은 결혼했으니까 더 이상 쓸 수 없는 좋은 방법인 것처럼 얘기합니다.)

 

레퍼토리 1 - 나 지금 여자 만날 때가 아니야.

레퍼토리 2 - 1년만 기다려줄래?

   

뮤지

물론 마음이 떠난 것은 어쩔 수가 없겠죠. 사람 마음을 강제적으로 어떻게 할 수는 없으니까요.

하지만 사람 사이에는 기본적으로 예의가 있습니다.

아무리 여자(남자여도 마찬가지죠)에게 흥미가 떨어졌다고 하더라도, 다른 이유를 대거나 1년씩이나 헛되게 기다리게 하는 것은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닙니다. (현재는 다르지만 과거에는 사랑했던 사람이 아닌가요.)

 

게다가 뮤지뿐만 아니라 해피투게더 제작진 역시 문제가 많군요. 이런 장면을 여과 없이 방송으로 내보내다니...

야간매점의 메뉴처럼 이런 방법 역시 사람들에게 널리 퍼뜨리고 싶은 모양이네요.

내일부터 대한민국에 '1년만 기다려줄래?'란 이별방법이 유행하겠습니다, 그려.

 

 

또한 허경환 역시 거기에 한 숟가락 더 놓네요.

상대가 잘못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그냥 꼬투리를 잡아서 헤어지는 거네요. '이별의 할리우드 액션'이라고 명명하면 되겠습니다.

 

허경환

수신료로 운영되는 KBS에서 좋은 즉석 이별 방법을 널리 퍼뜨려서 아주 흐뭇하겠어요.

 

해피투게더의 다른 이야기들

2013/08/16 - 해피투게더 김현중- 투표도 배려해서하는 순수청년

2013/08/16 - 해피투게더 정준영- 일본어실력공개 솔직당당한 태도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