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강우 한무영 러브스토리

탤런트 김강우와 아내 한무영 부부의 경우를 보고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연애와 결혼에는 본인의 권리만 있는 것이 아니라, 의무도 포함되죠. 하지만 그 의무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하는 사람은 드문 것 같네요.

 

김강우 한무영 사진


탤런트 겸 영화배우 김강우는 1978년 7월 11일 서울에서 태어납니다(김강우 고향).
(김강우 학력 학벌) 중동고등학교,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
(김강우 프로필 및 경력) 2002년 영화 '해안선'으로 데뷔

 

이후 영화 실미도, 야수와 미녀, 경의선, 오감도, 무적자, 인류멸망보고서, 미스터고, 찌라시 위험한 소문, 카트 등과 드라마 나는 달린다, 세잎클로버, 비천무, 해운대 연인들, 골든 크로스 등에 출연합니다.
아직 본인이 주연을 맡은 흥행작은 없습니다. 인지도도 주연배우 캐릭터에 비해 좀 낮은 편이죠.


김강우 부인 한무영은 김강우와 동갑으로 바로 배우 한혜진의 친언니입니다. (기성용과는 동서지간이죠.)

한혜진 세자매 사진, 첫째 언니가 한무영, 둘째 언니가 한가영, 한혜진이 막내

(참고로 김강우 둘째 처제 한가영은 아직 미혼이죠.)

 

 

김강우와 한무영은 우연히 술집에서 만나게 됩니다.
김강우: "친구와 술을 마시는데 어떤 여자가 친구 뒤로 지나가더라. 근데 내가 평소 그려오던 여자였다. 저런 여자와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친구가 아는 사람이었다. 그게 한무영이다."

 

첫눈에 반한 김강우가 한무영에게 대시를 하게 되고, 주변에서도 도와줍니다.
김강우: "함께 술을 마시던 친구들이 떠밀어 사람들 앞에서 뽀뽀를 하게 됐다."
그렇게 둘은 2003년부터 사귀게 됩니다.


그런데 김강우가 2007년경 방송에서 이런 말을 고백합니다.

김강우: "쇼핑몰을 운영하는 여자친구 때문에 배우를 그만둘까 생각한 적이 있다. 영화를 찍고 5개월 정도 휴식을 취하고 있을 때 여자친구가 '힘들면 일 그만해. 내가 먹여살릴게'라고 말했다."

 

김강우: "이런 여자친구가 예쁘고 귀엽게만 느껴졌다. 순간 '그럴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참고로 한무영이 운영하는 쇼핑몰 한무영 쇼핑몰 아이샤 주소 링크)
http://www.i-sha.co.kr/src/main/indexpage.php
(대표자 이름은 다른 사람인데, 한무영이 피팅 모델도 하는 걸로 봐서는 같이 일하는 것 같네요.)

 

 

물론 여자친구의 말에도 김강우는 배우를 그만두지는 않습니다.
아마 그 말로 더 힘을 얻어서 배우일을 더 열심히 한 것 같네요.
어쨌든 김강우의 고백에서 놀라운 점이 2가지가 있습니다.

 

첫번째는 한무영의 당당한 패기입니다. 여자가 남자친구에게 이런 말을 하는 것이 별로 흔하지 않죠. 그만큼 김강우를 사랑하고, 또 남녀차별적인 생각이 없는 것 같습니다.

 

두번째는 김강우의 당당함입니다. 이 당시 김강우는 한창 뜨고 있을 땐데, 이렇게 자신의 여자친구의 존재를 당당하게 밝힙니다. 인기가 떨어진다고 숨기는 다른 연예인들과는 확실히 다른 태도네요.

 

결국 둘은 2010년 결혼식을 올리고, 한무영은 아들 두명을 낳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무영은 여전히 김강우를 '열럴히' 사랑하고 있죠.

 

 

 

한무영: "처음 보고 반해서 너무 떨려서 밥도 못 먹었다. 집에서 트레이닝복만 입는 걸 보다가 외출할 때 차려입은 모습을 보면 지금도 떨린다. 나랑 결혼한다는 약속 지켜줘서 고맙다." (김강우 한무영 나이차이 동갑)

 

한무영: "연애하면서 강우 너가 빵 떠서 나랑 헤어질까봐 항상 불안했는데... 너가 나 항상 사랑해주고 결혼해 주겠다는 약속 지켜줘서 고마워.
그땐 몰랐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너가 너무 일찍 결혼한 거더라."

 

확실히 2010년이면 김강우가 33살때이고, 남자 배우로 한창 전성기를 열었어야 할 시기죠. 하지만 동갑인 한무영의 경우는 이미 7년 동안의 연애끝에 '혹시나'하고 불안했을 시기이기도 합니다.


김강우는 자신의 인기 하락을 별로 상관하지 않고 결혼을 결심한 것 같네요.

그런데 한무영은 왜 남편을 아직도 사랑할까요?
왜 여전히 떨릴 정도로 사랑할까요?

 


막내 처제 한혜진의 말을 들어볼 필요가 있습니다.
한혜진: "병원에서 아버지가 숨을 거두시고 우리 세 자매와 엄마까지 멍하니 앉아 있을 때 형부가 정말 고생했다. 침착하게 장례식장 모든 절차를 해주고 상주 역할까지 했다. 우리는 12시 되면 들어가라고 하고 홀로 남아서 자리를 지켰다."

 

한혜진: "어제도 형부랑 아빠 산소에 다녀왔다. 산소에 얼음이 있었는데 우리는 ‘추우니까 그냥 녹겠지’하고 차에 탔는데 형부는 끝까지 얼음을 다 깨서 깨끗하게 해놓고 마지막에 아빠한테 인사했다."

 

한혜진: "그 모습을 보면서 형부가 아들 같다고 생각했다. 생전에도 형부가 너무 잘 했다. 저런 사람이 어떻게 우리 집에 왔지 싶어서 너무 감사했다."

 

한혜진 폭풍눈물


막내 처제 한혜진이 눈물을 흘릴 정도로 감격을 합니다.

사실 이 정도면 사위뿐만 아니라 아들도 하기 힘든 행동이죠. 진정한 새로운가족같습니다.

아마 한무영은 남편이 이렇게 자신의 가족에게 잘하는 모습을 보고, 사랑이 더 깊어진 것이 아닐까 합니다.

 

보통 연애를 하거나 결혼을 할 때 자신의 권리(이득)만 생각하기 쉽습니다.
그냥 나의 행복을 바라고, 장밋빛 미래만을 생각하는 것이죠.

하지만 김강우처럼 이렇게 새로운 가족의 구성원으로 행동해야 할 때도 있습니다. 장례식장에서 상주 역할을 하고 장인 어른의 무덤을 정비하는 것은 즐겁고 재미있는 일이 아니죠. 단지 가족이니까 해야할 의무일 뿐입니다.

 

아마 김강우의 이런 행동을 보고 한무영 역시 며느리로서의 행동을 다할 것 같네요. 연애나 결혼할 때, 권리를 즐길 생각보다는 의무도 같이 생각해야하는 좋은 예 같습니다.


보통 이혼은 자신의 생각과 현실이 극명하게 부딪힐 때 많이 발생합니다. 나는 즐겁고 싶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는 것이 시초가 되어 트러블이 발생하고, 부부관계가 악화되죠. 세상에 즐거움만 누릴 수 있는 자리는 없는 것 같습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