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진짜사나이 23회에서 김수로와 서경석, 류수영 등은 수방사(수도방위사령부)로 전출했습니다. 매번 산속으로 민가와 떨어진 부대에 가다가 이렇게 서울내의 높은 빌딩이 보이는 곳에서 훈련을 받고 있으니, 기분이 아마 묘하겠죠.

특히 진짜사나이 제작진 말고, 실제 병사들의 마음은 더 싱숭생숭할 것 같습니다.

 

특임대소속이면서 분대장을 맡고 있는 김현빈 상병은 당장 아이돌을 해도 괜찮을 정도의 훈남이네요.

(특별히 연예인중에서 닮은꼴을 떠올릴 수가 없을 정도로 독특하면서도 잘생긴 얼굴을 자랑합니다.)

 

많은 아이돌과 영화배우들을 만나봤던 김수로가 감탄하고 얼굴 보고 뽑았다는 탄성이 절로 나올 정도의 대박 얼짱입니다.

그리고 아마 부대내에서의 신임도 높은 것 같습니다.

신병이 7명이나 한 내무반(그러니까 생활관)으로 전입 오는 예는 잘 없으니까 아마 차출되어서 새로운 생활관을 만든 모양인데, 아직 상병인 김현빈을 분대장을 시키네요.

(혹은 원래의 생활관이었다면, 상당히 군 생활이 잘 풀린 케이스입니다. 분대장을 일찍 달고, 위의 고참들도 싸그리 전역을 했으니까요.)

 

그리고 레펠 훈련을 하다가 녹초가 된 서경석과 박형식이 묻습니다.

"분대장님은 안 아프십니까?"

김현빈: "굳은살이 박히고 익숙해져서 괜찮습니다."

엉덩이같이 푹신푹신한 곳에도 맨살이 까지고 굳은살이 박힐 정도로 훈련이 빡센 헌병단 특임대(특수임무대)입니다. 거기의 분대장으로서 어떤 역량과 리더십을 발휘해줄지 앞으로가 기대됩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김현빈처럼 군생활을 잘 할 수는 없습니다. 어디가나 손진영처럼 구멍병사가 있기 마련이지요. 여기서는 손지민 일병이 그런 사람인 모양입니다. 레펠을 타는데 오늘 처음탄 장혁(영화에서 간간이 타보기는 했음)보다도 더 못타는 바람에 교관에게 얼차려를 받네요.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다음에는 더 잘할 것이라는 무한 희망을 가진 사람이어서 나름 긍정적인 에너지를 줍니다. (하긴 나이가 29살이어서 손진영과 동갑인데, 아마 이십대 초반의 한창때의 다른 병사들에 비해서는 육체적으로 좀 힘들겠네요.)

 

 

다음은 조동준 일병입니다. 역시 상당한 훈남인데, 특이점은 바로 서경석, 김수로, 샘 해밍턴 등과 훈련소 동기라는 점입니다.

밖에서 스턴트 스타를 꿈꿔 왔고, 가장 자신있는 것이 스턴트 라이딩이라고 밝혔으니, 어느 정도 연예계와 연관이 있는 직종입니다. 장혁이나 김수로가 액션 영화를 찍다가 만날 수도 있는 사이네요.

게다가 훈남이어서 앞으로 기동대에서의 활약이 기대됩니다.

 

 

마지막으로 이병인 후임인데 꼭 선임같이 무서운 신현태 이병입니다.

훈남이라기보다는 좀 험상궂게 생겼네요. 밖에서 오토바이를 약 7년 동안 타다가 왔다고 합니다.

그의 학교나 직업, 전적 등이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설마 폭주족은 아니었겠죠?

 

이들외에도 샘 해밍턴에게 붙어서 전화받기 요령부터 가르쳐준 김지수 상병과 다림질을 가르쳐준 이정섭 상병등도 있습니다. 특이하게 병장이 전혀 없는 생활관에서 어떤 재미있는 스토리가 나올지 기대가 됩니다.

 

그리고 이런 훈남들 덕분에 후방의 민간인들이 안심하고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들 모두 몸 건강히 군생활을 무사히 마치기를 기원합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