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힐링캠프 106회 출연자는 골프여제 박인비입니다. 메이저 대회 4연승이라는 63년만의 대기록을 달성했으며, 세계랭킹 1, 상금랭킹 1위인 골프의 여왕입니다. 오늘 프로그램에서 수입공개도 되었는데 LPGA에서 80억원, JLPGA에서 25억원, 105억원에 광고등의 플러스 알파까지, 걸어다니는 중견기업입니다.

 

하지만 이런 100억짜리 박인비의 수입보다는 오히려 그녀의 정신과 성격(인간성)에 대해서 언급하고 싶네요. 

먼저 박인비의 별명은 침묵의 암살자, 돌부처, 평온의 여왕 등입니다. 우승을 하고도 별 감정 표현이 없기 때문에 붙여진 별명입니다. 주위의 권유로 박인비 역시 화려한 세리머니를 연습했는데, 언젠가는 2등한 선수와 눈이 마주치자 할 수가 없었다고 고백합니다.

 

박인비

보통 이런 큰대회에서 승리하면 패자는 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하지만 박인비에게는 기쁨보다 미안한 마음이 앞서네요.

 

그 다음에 박인비의 외모에 대한 세간의 속설이 있습니다. "박인비가 실력에 비해서 상품성이 없다." , 외모가 떨어져서 잘 안팔린다는 얘기죠.

확실히 박인비는 소렌스탐이나 박세리보다 외모가 떨어져 보입니다. 몸매도 상당히 뚱뚱하네요. 그런데 박인비는 이렇게 소신발언을 합니다.

"외모가 떨어져서 불이익을 당한 적이 없다. 못생겨서 밥집에 들어오지 마 (같은 불이익은 당한 적이 없다.)"

박인비

사실 외모때문에 붙어야 할 광고가 붙지 않거나, 혹은 광고 금액이 떨어지거나 하는 것도 엄연히 불이익입니다. 3년 동안 스폰서가 끊겼던 박인비였기에 그런 점을 누구보다도 더 절실하게 느꼈을 겁니다. 박인비 스스로 라이벌로 꼽은 미녀 골퍼 최나연과 유소연을 생각하면 더 그렇죠.

하지만 이렇게 긍정적으로 그 외모지상주의를 대하네요.

전혀 패배자의 느낌이 나지 않습니다.

(사실 나중에 외국기업에서 후원사 제의가 있었지만, 박인비는 국내기업으로부터 스폰서 제의가 올 때까지 기다립니다.)

 

 

또한 당당하게 이렇게 말합니다.

"물론 더 예쁘고 날씬하면 너무나 좋겠지만, 외모가 사람의 전부가 다는 아니잖아요. 저는 운동선수이고, 운동선수에 맞는 몸을 가졌고, 골프를 잘 치기 위해 태어났으니까, 다이어트고 예버지는 건 은퇴 후에 하겠다. 예쁘고 멋진 분들을 (보고 싶은 사람은) 보면 되는 거고, 저는 운동하는 모습을 지켜봐 주세요."

박인비

박인비의 가치관에 반하지 않을래야 안할 수가 없네요.

 

 

또한 미국에서 중고등학교를 다녔던 박인비는 골프만큼 공부도 잘했습니다. 오후 3시까지 다른 학생들과 동일하게 정규 수업을 받아야했기에 훈련량이 부족할 수밖에 없습니다.

"연습은 양보다 질이다."라면서 박인비는 '목표를 세우고 그 시간에 집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는 정신으로 짧은 훈련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합니다.

박인비

덕분에 골프외에 공부도 잘했습니다. 하버드대나 예일대로부터 (골프선수) 장학금 제의도 받았지만, 성적(SAT)으로 네바다 주립대에 들어갈 정도였네요.

 

 

박인비의 또 다른 장점은 입스(골프 공포증?)을 극복한 정신력입니다.

19살 때 US 여자 오픈 우승을 하면서 박세리가 세운 최연소 우승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여자 골프계의 신성으로 떠오릅니다. 하지만 그 이후 4년 동안 우승을 한번도 하지 못하는 지독한 슬럼프에 빠졌습니다. 심지어 어떤 경기에서는 경기 기권(골프공이 하나만 남을 정도로 분쇼샷을 날려서 사상 최초로 골프공이 없어서 퇴장당하는 경우를 막기 위하여)까지 했고, 잔디밭만 봐도 두려웠으며, 아직도 입스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거의 선수생활을 포기할뻔한 위기였습니다.

 

입스로 프로 선수생활을 그만둔 수많은 실력자들에게 비추어 볼 때, 박인비의 정신력이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네요.

박인비

박인비가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사용한 방법 중의 하나가 멘탈코치를 두는 것입니다. (아마 정신과 의사를 말하는 듯) 일주일에 한 번씩 전화상담을 통하여 치유를 받는데, 벌써 6년동안이나 상담을 받았다고 하네요.

인간의 정신은 불안정하기에 이런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많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아직도 이런 점을 백안시하는 분위기같네요.

 

 

또한, 약혼자 남기협과 함께 골프투어를 다녔습니다. 당시만 해도 골프 선수에게 사랑은 금물이었습니다. 하지만 박인비는 세간의 시선보다 자신의 행복과 사랑을 선택했습니다. 이 덕분에 슬럼프에 대한 치유도 되었고요.

세간의 시선을 두려워하지 않고 당당한 박인비야 말로 정말 골프여제답네요. (공개연애 역시 남의 시선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5년 열애한 남자친구와는 이미 약혼식을 올렸고, 내년말 정도에 결혼을 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박인비

골프선수건 일반인이건 박인비의 '중요한 순간에 실수하지 않는 방법'은 귀담아 들을 만하군요.

첫째, 감정표현을 아껴라. (과도한 입담 자제)

둘째, 컨트롤 가능한 것과 불가능한 것을 구분해서, 가능한 것에만 집중한다. (- 바람이나 다른 선수의 플레이는 내가 컨트롤 할 수 없다. 나의 플레이에만 집중한다.)

셋째, 골프일기 작성(일기를 쓰면서 자신의 성향을 파악하라)

 

전 이중에서 두 번째가 특히 인상적이네요. 자연이나 다른 선수의 플레이는 그대로 인정하고, 자신의 플레이에만 집중을 하는 것이야말로, 자신의 최고 역량을 이끌어내는 방법 같습니다.

 

박인비의 최종 목표, 올림픽 골프 국가대표, 올해의 선수상, 캘린더 그랜드 슬램 달성을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