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김영하 작가에 대해서는 예전에 쓴 글이 있습니다.

김영하의 어린 시절부터 김영하 부인과의 에피소드, 그리고 김영하의 가치관의 변화의 삶의 태도 등을 총망라한 글이었죠.


(이전 글 참조) 김영하 작가 아내의 여자친구 평가/김영하가 남자를 싫어하는 이유

(이전의 정재승 교수 글 참조) 정재승 교수 부인 아내와 딸 3명에 대한 이야기



이 글을 쓴 당시가 2014년인데, 이후 김영하의 바뀐 점과 당시 글에서 빠진 부분 등을 좀 더 보충합니다.


먼저, 소설가 김영하 부인 장은수, 김영하 작가 부인 장은수 직업은 무엇일까요? 그리고 김영하와 아내 장은수의 첫만남 등을 짚어봅니다.



(스폰서 링크)
. .


김영하: "(1996년 문학동네 작가상 수상) 이후에 근무했던 연세대학교 어학당에서 만난 지금의 제 아내는 당시 문단에서 ‘잠시 재미로 글 쓰다 사라질 양아치'같은 평을 받던 저를 지지해주는 소수파였다."

(당시 김영하 아내 장은수 역시 연세대 어학당 강사로 재직중이었음) (김영하 아내 직업)

(참고로 나이는 남편 김영하보다 2살 연하임)


김영하: "어떻게 보면 이 책 (1996년 작품,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을 쓴 덕분에 아내를 만나서 결혼할 수 있었던 것 아닐까 싶고, 그게 나에게 가장 큰 행운이었다고 할 수 있다."


김영하: "학창시절 6번 전학을 다니다보니 사람을 대할 때 아주 빠르게 친해지고 딱 거기까지만 친해지는, 일종의 버릇이 생겼다." (이 부분은 밑의 '김영하의 친구론'에서 추가로 설명함)


김영하: "그러다보니 중학교 졸업후에는 중학교 동창을 만나지 않고, 또 고등학교를 졸업후에는 고등학교때 친구들을 만나지 않는 식이었다."


김영하: "그래서 내 결혼식에 동창생이 한 명도 오지 않고 당시 활동하던 PC 통신 동호회 회원들만 하객으로 왔다. 그래서 지금의 부인 (장은수)이 ‘연대 나온 것 맞아?’하고 의심하기도 했었다.(웃음)"


이전 글에서 쓴 것처럼, 김영하 배우자 와이프 장은수 전공은 심리학과였습니다. (학부때는 심리학, 대학원에서는 문학을 전공)


이 덕분에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장은수는 문단에서 김영하의 글을 적극 옹호할 수 있었고, 또한 남편의 소설을 평하고 인간의 심리를 논리적으로 설명해줄 수 있는 능력자였죠.


아무튼 장은수가 김영하를 문단에서도 적극 지지했고,

또한 김영하 역시 그런 장은수에게 반해서 '실물 크기의 사진을 찍어서 선물'로 주는 등의 정성을 기울여서, 1996년경에 결혼하게 됩니다. (소설가 김영하 결혼)



그리고 이전 글에서 쓴 것처럼, 김영하는 자녀 (자식)을 낳지 않기록 결심을 했고, 장은수 역시 이에 찬성을 합니다. (소설가 김영하 작가 딩크족 이유)


김영하: "저는 삼십대 초반에 이미 결정을 내렸어요. 아이를 낳지 않겠다고요."


김영하: "저는 인간들은 어리둥절한 채 서로에게 상처를 입히고, 죽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다가 결국은 죽어 사라지는 존재라고 봐요."


즉, 이것이 바로 김영하가 아이를 낳지 않는 결정적인 이유이죠. (김영하는 인간이란 존재의 내면을 잘 알고, 서로 상처를 입히거나 욕망에 휘둘리는 모습을 보이기 싫기 때문임)



. .



그리고 알쓸신잡에서도 김영하는 아내 장은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합니다.

김영하: "(젊었을 때는) 단 한명의 독자, 아내를 위한 소설을 썼다."


김영하: "(프러포즈를 위하여) 시인들을 시를 쓰지 않나. 연시라고 해서. (하지만 나는) 시를 못 쓰니까 소설을 하나 썼다. 독자는 단 한 명이었다."

(즉, 아내에게 프러포즈를 하기 위하여 소설을 썼다)


김영하: "나중에 아내와 결혼해서 살고 몇 년 됐을 때, 나에게 청탁은 밀려오는데 글은 쓸 수 없고 집에 쌀도 떨어져서 '(과거 프러포즈 소설을) 다 읽었으면 발표해도 돼?'라고 물어봤다. 그러자 아내가 (그 소설을) 발표하라고 하더라."


참고로 이 소설이 어느 소설인지는 김영하가 밝히지 않았지만, 아마 '오직 두 사람'으로 추정이 됩니다.

프러포즈를 위한 소설이기에 멜로소설이라고 착각하기 쉬운데, 사실 김영하 작품중에는 멜로물이 많이 없고, 또한 시기적으로 맞지가 않죠.


그리고 김영하 책 앞부분을 보면, 아내에게 바치는 말이 나옵니다.

- 이십 년을 함께해온 아내 은수에게, 사랑과 경의를 담아


아내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이 그대로 담겨 있는 것 같네요.


그 외에도, 아내에 대한 김영하의 마음 씀씀이는 여러 곳에서 나타납니다.


나영석PD: "(소설가 김영하 선생이) 황교익 선생님보다 요리를 잘하실 것이다."


김영하: "(집에서) 아내 대신 요리를 한다. 아내를 주방에서 은퇴시켰다. (아내가) 주부라서 아무래도 (음식에 대한) 부담을 갖고 있더라."


그렇다면, 단순히 부인 장은수를 넘어서, 페미니즘에 대하여 김영하는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까요?



(스폰서 링크)
. .


(다음 글) 소설가 김영하의 페미니즘이 옳은 이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