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실 IMF 외환 위기 시절에 경제 관료들은 신이 났을 겁니다.


분명 본인들이 외환 위기를 일으킨 주요 당사자중의 하나인데도, 연인 언론들은 '경제 관료들'의 입만 쳐다보고, 전국민들이 그들을 주시하던 시절이었으니까요.



(스폰서 링크)
. .

아마 전국민이 고통을 당하는 와중에, 그들은 '신이 나서' 자신들의 권력을 휘둘렀는지도 모르겠네요.



특히, 대우가 몇개 계열사를 팔아서 자금을 마련하려고 하자, 경제 관료 책임자는 "시장 가격이 낮아서 잘 안 팔릴 것이다."라고 대우의 회생책을 면전에서 방해를 놓습니다.

(대우 계열사가 팔리든 잘 안 팔리든, 경제 관료들이 이렇게까지 방해를 했어야 했을까요?)



. .



그리고 김우중이 전재산 등을 내놓는 사재출연을 발표하자, 모 책임자는 "김우중은 이미 대주주 자격을 잃었다."라고 하면서, 또다시 훼방을 놓습니다.

이 때문에, 대우 계열사 매각이 물 건너가게 되었죠.



이런 와중에 대통령이었던 김대중은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요?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경제에 문외한 이었던 김대중'은 그냥 강 건너 불구경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부채질을 합니다.


(스폰서 링크)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