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회창에 대한 연재글 9개입니다.

이회창 근황, 이회창과 이명박 박근혜 관계를 짚어보고,

현 시국에서 이회창의 영향력이 어느 정도인지를 짚어봅니다.


# 목차

* 이회창 이명박 관계

* 이회창 박근혜 관계

* 이회창이 야권주자와 결합한다면?


유라준의 특별한 이야기


(스폰서 링크)
. .

* 이회창 이명박 관계


이회창 근황

최근 이회창 근황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2007년 대선이 끝난 다음에 이회창은 어떤 행보를 펼쳤을까요?


먼저, 2007년 대통령 선거 이후에 이회창은 큰 곤욕을 치루게 됩니다.

무려 5년 전이었던 2002년 대선 자금 사건과 연관되어서, 검찰로부터 철저 조사를 당했기 때문이죠.

(참고로 2002년 차떼기 사건의 후속판)


당시 검찰에서는 이회창의 둘째 아들 이수연과 서정우 변호사에 대하여 출국 금지 조치를 취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2007년 대선에 나왔던 이회창에 대한 이명박측의 '정치보복'이라고 생각했고,


이회창측 역시 "(이명박측에 의한) 자유선진당 창당 방해 공작이다."라고 반발을 했죠.


이 때문에 후에도 이회창과 이명박의 관계는 그다지 좋지 못합니다.

이회창 총재 사진

* 이회창 박근혜 관계


그렇게 이회창은 이명박 정권 내내 강도 높은 비판을 합니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 협상이 졸속으로 진행되었다. 선진당이 쇠고기 궐기 대회를 열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은 TV토론에 나오라." 등의 비판을 지속했고,


그 외에도 4대강 사업 비판, 세종시 수정론 반대, 인터넷 논객 미네르바 처벌을 처벌한 이명박 정권에 대한 비판 등, 이명박 정권 내내 대립각을 세웠죠.


그리고 2012년 대선에서는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하고 새누리당에 입당하게 됩니다.

이회창 박근혜 사진

그리고 조용히 지내던 이회창은 박근혜 정권을 비판하기도 합니다. (2015년 9월 2일)


이회창: "(박근혜 대통령은 ) 본인이 생각하는 것만 정의라고 독단하는 것은 아닌지, 과거 박정희 대통령 시절의 수직적인 통치 형태로 회귀하려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이후 최순실 박근혜 게이트가 터지고 박근혜가 탄핵이 되는 초유의 사태가 전개됩니다.


한때 이회창은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물망에 올랐지만, 결국 비대위원장은 인명진 목사가 맡게 되었죠.


재미있는 것은 박근혜 역시 이회창을 걸끄럽게 생각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입니다.

지난 2007년 한밤중에 3번이나 직접 집으로 찾아왔던 이회창을 한번도 만나주지 않았던 냉혹한 거절의 경험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 .
* 이회창이 야권주자와 결합한다면?


보통 사람들은 보수파를 이명박계, 박근혜계로만 나누는데, 사실 적지 않은 보수파 지지층들이 이회창에 대한 향수를 여전히 가지고 있습니다.


제 17대 대선에서 이명박 대세론속에서도

이회창은 무소속으로 15.1%의 지지를 받은 저력을 과시했기 때문이죠. (당시 약 356만표를 획득)



(아쉽게도 바로 어제(1월 27일) 이회창이 유승민을 지지했네요.

따라서 이 아래의 일은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어졌습니다. 진보 대권주자에게는 아쉽게 되었고, 이회창 본인에게는 마지막으로 이름을 남길 기회가 결국 사라지게 되었네요.)



현재 주요 대선 주자로 문재인, 반기문, 안철수, 이재명 등이 거론되고 있고,

대선에 영향을 미칠 인사로 이명박, 박근혜, 김종필, 김종인, 손학규, 정운찬 등이 거론되고 있는데, 이런 판국에 이회창이 과소평가를 받고 있는 점은 아쉽네요. 


(이회창, 문재인 안철수 이재명에 대한 시너지 효과)


비록 북풍, 세풍 등으로 이회창의 이미지가 얼룩지기는 했지만, 과거 '대쪽'으로 이름을 날렸던 이회창이었기에, 

현재 박근혜의 국정농단과는 정반대의 이미지를 갖고 있죠.


또한, 충청권의 맹주라고 자처하는 김종필과는 포지션이 완전히 다릅니다.


이런 부분과 노년층과 충청권에서는 여전히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이회창이라면, 야권의 대선 후보와 결합할 경우에, 굉장히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도 있지 않을까요.

(스폰서 링크)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