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2) 총 2개의 글중 두번째 글


탤런트 김영란 남편 이영남 직업, 그리고 김영란 재혼에 대한 생각이 무척 흥미롭네요.

김영란을 재혼 전문가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것 같습니다.


김영란에 대한 이야기가 1편에서 이어집니다. (1편 새창보기, 1/2)

김영란 전남편 이혼사유,딸 낳은 후에


(스폰서 링크)


# 목차

* 탤런트 김영란 재혼 남편 이영남 직업

* 재혼에 대하여 부정적인 사회

* 탤런트 김영란 재혼 전문가로

* 김영란의 재혼 철학

* 재혼에 대한 남녀의 차이점

* 김영란의 충고



유라준의 특별한 이야기



* 탤런트 김영란 재혼 남편 이영남 직업


1990년 김영란이 재혼을 하게 되는데, 이때 남편 이영남은 선배의 소개로 만나게 됩니다.

(영화배우 겸 탤런트 김영란 재혼 남편 직업 사업가)

(김영란 배우자 신랑 이영남)



이후 김영란은 남편과의 사이에서 아들 1명을 두게 됩니다.

(김영란 자녀(자식))(김영란 가족관계)


김영란: "재혼하면서 얼마나 쉬쉬했는지 몰라요. (결혼식날) 미용실에 가서 머리 하면 소문날까봐, 헤어와 메이크업 분들을 집으로 오라고 해서 준비하고 갔을 정도였죠."


김영란: "그런데 결혼식장에 이미 저보다 기자들이 먼저 다 와 있었어요. 너무 놀라서 카메라를 손으로 막았는데 그 사진이 기사에 났어요."


김영란이 재혼과 사생활에 대하여 얼마나 숨기고 싶어했는지를 잘 알 것 같네요.


탤런트 김영란 사진


* 재혼에 대하여 부정적인 사회


사실 김영란이 재혼 남편 이영남과 소개로 알게 되고, 연애를 할 때에도 굉장히 조심스러워했죠.


김영란: "그 때(1990년 무렵)는 재혼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이 부정적이었거든요. 괜히 둘이 만나다가 괜한 소문만 날 것 같고요. 그래서 대부분 여러 사람들과 우르르 몰려다니며 만났어요. 또 종종 차안에서만 데이트를 했고요."



확실히 사회가 보수적이어서 그런지 90년대 이전에는 재혼에 대한 사회적인 시선이 많이 부정적이었죠.



참고로 김영란의 종교는 불교입니다.


김영란: "우연히 성철스님의 책을 읽은 후에 불교에 대한 호감이 있었지만, 평소 종교에는 큰 관심이 없었어요. 그러다가 나이를 먹다보니 인생에 대한 회의가 들더라구요."


김영란: "그래서 평소 불자인 양자 언니(탤런트 조양자)에게 절에 가고 싶다고 졸랐죠. 반야선원에서 큰 교훈을 배웠어요. 인생을 살면서 내려놓아야 한다는 가르침을 깨달으니 그렇게 마음이 편할 수 없었어요. 모든 것이 집착해서 생기는 욕심이었던 거예요."


이렇게 김영란은 2005년부터 불교를 믿기 시작합니다.



* 탤런트 김영란 재혼 전문가로


또한 김영란은 2006년에 재혼 전문 결혼정보회사 CEO로 취임합니다.


김영란: "(재혼 회사 대표를 맡으며) 왜 망설이지 않았겠어요. 제가 재혼한지가 꽤 되었기 때문에 주변에서도 제가 재혼한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았거든요. 그래서 이 일(재혼 전문회사 CEO)을 하면서 "재혼이었어요?"라고 엄청 질문을 들었을 정도였죠."


김영란: "하지만 딸의 응원이 큰 힘이 되었어요. "좋은 일인데 뭘 망설이냐? 사생활이 노출되어도 상관없으니 엄마가 하고 싶은 일을 하라" 라고 하더라고요."



재혼해서 성공적으로 사는 김영란이 이런 회사에는 안성맞춤인 것 같네요.

그러면 초혼의 실패와 재혼을 겪은 김영란 말하는 재혼 생활의 중요한 점들은 무엇이 있을까요?



* 김영란의 재혼 철학


김영란: "내가 선택한 사람을 '귀한 사람'이라고 여겨야 한다. 귀한 사람인만큼 귀하게 대접을 해야 하고, 말 한마디도 조심해야 한다."


김영란: "재혼뿐만 아니라 결혼은 두 남녀 사이의 관계뿐만 아니라, 집안과 집안의 결합이다. 그래서 장본인들은 시댁과 처가의 관계를 좋게 만들어야 한다. 시댁 혹은 처가와 관계가 좋지 않으면 부부 사이의 관계 역시 나빠지게 된다. 남편은 남편대로, 아내는 아내대로 시댁과 처가에 할 도리를 다해야 한다."


김영란: "재혼할 때 가장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이 아이들이다. 만약 자녀가 반대한다면, 결혼식을 무리하게 강행하지 말아야 한다. 아이들이 성장해서 어른들을 이해해줄 때까지, 1주일에 2~3일만 함께 지내는 것도 해결 방법이다."


김영란; "그리고 재혼후에도 아이들에게 어머니, 아버지라는 호칭을 쓰도록 강요해서는 안된다.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어머니, 아버지라고 부를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



확실히 재혼 경험자답게, 김영란의 경험에서 우러나는 충고는 무척 적절한 것 같습니다.

특히, 아이들에게 어머니, 아버지의 호칭을 강요하는 것은, 아이들의 마음에 다시 한번 더 상처를 주는 일이니, 무척 조심해야 할 일이죠.



* 재혼에 대한 남녀의 차이점


김영란: "아픈 것과 사람 찾는 일은 소문을 많이 내야 한다. 재혼 역시 '쉬쉬' 할 일이 아닌데도, 우리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사회적으로 부정적인 시선이 여전하다."



또한 김영란은 재혼에 대한 남자와 여자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지적합니다.


김영란: "남성들은 이혼하면 생활이 불편하기 때문에 늦어도 3~4년 내에 바로 재혼을 한다. 반면에 여자들은 애들만 바라보고 혼자 살다가 애들이 다 크고 품안에서 벗어난 뒤에야 비로소 외로움을 느끼고 재혼을 생각하게 된다."


김영란; "하지만 이제 50~60살이 다 된 여성을 누가 재혼 상대로 좋다고 하겠나. 그렇게 되면 재혼은 하고 싶은데 상대가 없으니 더 애타게 찾다가 마침내는 초혼 상대보다 훨씬 못한 사람과 결혼하게 되는 경우도 허다하다. 그래서 난 여성도 이혼 후 하루 빨리 재혼하라고 충고한다."


확실히 이혼 후에 빨리 재혼하는 여자도 있지만, 아이들만 바라보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재혼의 때를 놓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 김영란의 충고


김영란: "두 사람이 만나서 가정을 꾸려나가는 데 무조건 사랑만 있으면 되는 것은 아니에요. 사실 사랑은 변하잖아요. 그래서 사랑을 길게 이어가기 위해서는 두 사람의 노력이 필요하죠."


김영란: "또한 혹시나 이혼을 했더라도, 전배우자를 나쁜 사람이라고만 생각해서는 안 돼요. 나 자신이 컨트롤하는 데 실패한 사람일 뿐이죠. 그래서 이혼 후에 새로 재혼을 할 때도 그런 생각이 필요해요. 쿨하게 헤어지고, 당당하게 사랑하세요."


사실 대부분의 사람과 사람 사이에서 '선과 악'의 이분법으로 구분할 수가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므로 전남편(혹은 전부인)과는 그저 '나와는 맞지 않았던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백번 낫죠.


(김영란 도지원)

도지원에 대한 포스팅 (새창보기)

도지원 미혼 이유와 결혼 생각


(스폰서 링크)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