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방송의 적(11)에서 존박의 바보 연기는 나날이 발전하는 것 같습니다. 오늘 조여정이 특별출연했는데, 존박이 그녀의 물병을 빼앗아서 단숨에 마시네요. 간접키스랍니다.

이제까지 여자 친구가 한 번도 없었느냐는 조여정의 질문에는 "그냥 없어요."라고 말합니다.

어떻게 보면 일부러 능구렁이처럼 이런 흉내를 내는 것일 수도 있겠네요.

조여정이 가르쳐준 웃긴 스머프 노래도 그대로 따라 부릅니다.

 

존박

난데없이 '정턱과 쾌남들'이 등장하고 응구를 데려가려고 합니다.

아무 맥락없는 '방송의 적'답습니다.

그런데 이대로 끌려가는 줄 알았는데, 제작진들이 한번 꼬네요. 나름 반전이 있습니다. 바로 이적이 김응구 대신에 존박을 넘긴 거죠.

 

후배들이랑 같이 가던 존박이 수입 중에 자기 몫이 작다는 것을 알고는 후배들을 얼차려주네요.

 

존박

오랜만에 등장한 쿨케이.

정기총회는 난투극으로 변합니다. 괄약근 욕은 케이블 아니면 도저히 나올 수가 없죠.

나중에 찾아온 정가은을 쿨케이가 홀로 맞습니다.

 

 

정가은이 김수정 몰카도 아는 것을 보니, 방송의적을 상당히 자주 보는 모양이네요.

하지만 몰카가 아니라 쿨케이의 평소 상태가 이런 것을 모르는 정가은의 실수. 

마침내 비키니를 입히려는 쿨케이에게 뺨을 때리는 정가은

 

정가은 쿨케이

게다가 영감타임으로 케켈운동, 헐 대박...

오늘 뺨만 두 대.

 

 

역시 존박은 냉면 귀신입니다.

마약 중독처럼 화가 나고 손이 떨리네요.

 

존박

영화배우 정연주가 와도 존박은 냉면 먹기에 정신이 없습니다.

 

냉면 먹으면서 자리를 옮기는 존박

존박

냉면성애자 존박

 

오늘 존박이 해맑게 웃으면서 '지랄하네'라는 장면이 예고에는 나왔는데, 본편에는 안 나오네요.

참 아쉽습니다.

 

존박

'죽일거다' 다음의 유행어가 될듯 합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