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동네 예체능 40회는 레전드들의 방송이었습니다.

역시 박주봉이 죽지 않았네요. 현역 시절에 두번 은퇴를 했고, 두번 번복을 해서 다시 현역 복귀를 했던 사람입니다. 마지막 세번째 은퇴가 진짜 은퇴가 되었죠.

 

박주봉이 은퇴 번복을 했던 것 역시 그의 개인적인 이익때문이 아니었습니다. 국민들이 원했던 거죠.

특히 두번째 번복했을 때인 1996년 아틀란타 올림픽때는 33살이라는 배드민턴계의 노장이었죠. 결국 결승전에서 패해서 금메달을 놓치고 말았지만, 상대가 바로 한국의 김동문 길영아 조였습니다. 아마 같이 연습을 하면서 이들 역시 기량이 크게 늘었던 거 같네요.

마치 오늘 이용대 유연성이 배울 것이 많았던 것과 마찬가지죠.

 

(국민들의 요청으로 박주봉이 현역으로 복귀할 때마다 세계 여러 나라 배드민턴 대표팀들은 먼지가 뽀얗게 가라앉은 박주봉의 경기 비디오테이프를 다시 돌려보면서 그의 약점을 연구하는 소란을 떨기도 했죠. 이것이 진정한 레전드의 클래스. 역시 시간이 흘러도 레전드의 클래스는 영원하죠.)

 

(저자권자 유라준) 

너무나 훌륭한 것을 넘어서 아름다운 경기였기에, 예체능 제작진이 그냥 한 경기를 편집없이 통째로 내보낼 정도였습니다. 물론 중간중간 약간의 편집이 들어가기는 하지만, 역대 탁구나 볼링, 농구를 비롯하여 같은 배드민턴 종목 역시 이렇게 편집을 한 적은 한번도 없었죠.

 

그야말로 박주봉과 김동문, 그리고 상대편인 이용대와 유연성까지 절정의 기량을 과시하면서 배드민턴의 아름다움을 보여준 한판 승부였습니다.

우리동네예체능이라는 제목이 잘못되었네요. 아름다운 배드민턴이나 혹은 세계 최고 수준의 배드민터 경기가 더 맞는 거 같습니다.

 

 

바로 전판에 닉쿤이 대단한 배드민터 실력을 보여주었고, 이만기 역시 나이에 비해 월등한 기량을 선보였는데도 그런 장면들이 금새 머릿속에서 사라질 정도로 압도적인 경기였습니다.

아마 이용수나 하태권 역시 제대로 붙었다면 이런 멋진 경기를 만들어줬을 건데, 이 부분은 좀 아쉽네요.

 

물론 닉쿤이나 이만기를 비난하는 것은 아니죠. 그들은 예전의 국가대표 선수들과 보조를 맞춰서 멋진 경기력을 보여줬으니까요. 다만 지난 번 글에서도 지적했듯이 그렇게 파트너를 만든 제작진의 마인드가 많이 아쉽네요.

 

박주봉 팀대 이용대 팀은 엎치락뒤치락하면서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박빙의 경기를 선보입니다. 박주봉과 김동문이 비록 체력은 열세이지만 기술과 노련미로 전혀 지지 않는 경기를 이끕니다.

현역들인 이용대와 유연성이 당황하기까지 하네요.

 

경기중에 전략을 수시로 바꿔 이기려고 안간힘을 쓰지만, 박주봉과 김동문은 경기 경험이 그들보다 월등히 많습니다. 적절하게 대응하기에 한때는 두 현역 선수들을 앞서기까지 하죠.

 

마침내 이용대와 유연성이 상대의 체력적인 약점을 노리고 앞뒤공격으로 전략을 바꿉니다. 시합 중에 박주봉이 한탄하듯이, 마지막에 때릴 힘이 없는 노장들의 약점을 날카롭게 노린 전략이었죠.

확실히 이 전략의 성공으로 이용대 유연성 조가 승리를 거머쥐네요.

 

 

예체능 제작진은 이번 경기를 그냥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주기 위한 경기로 기획을 했는데, 의외로 현역인 이용대와 유연성의 성장에도 기여한 경기가 된 거 같습니다.

유연성과 이용대가 땀을 그렇게 흘리면서 경기에 최선을 다할 줄은 몰랐네요.

 

경기가 끝난 다음에 박주봉의 덕담처럼, 두 선수가 이런 값진 경험을 가지고 선배들의 올림픽 금메달의 꿈을 이어주었으면 합니다.

 

 

(저자권자 유라준)

p.s 경기 외적으로 하태권의 예능감이 재미있네요. 오늘은 족발로 웃음을 주네요. 저번 글에서 적었지만, 국가대표 코치를 하고 있는 하태권의 스케줄이 괜찮다면 예체능 다음 경기 태권도에 투입해도 괜찮을 거 같습니다.

 

p.s 2 오늘 얼마나 몰입도가 놓은 경기였는지를 존박과 최강창민이 잘 보여주었습니다. 셔틀콕이 왔다갔다할 때마다 눈동자가 같이 움직이는 똑딱이가 되었네요.

존박은 기존의 자신들의 경기를 쓰레기라고 자책할 정도였고, 닉쿤 역시 그런 경기를 눈앞에서 보는 것에 엄청나게 흥분합니다.

(사실 박주봉은 배드민턴이 인기 높은 인도네이시아나 태국 등의 동남 아시아에서는 거의 전설적인 선수로 불리고 있죠.)   

..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