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동네 예체능 39회에서 배드민턴 리턴즈 특집을 방송했습니다.

과거 배드민턴 신으로 불렸던 박주봉을 비롯하여 이동수, 김동문, 하태권을 비롯하여 현역으로 뛰고 있는 이용대, 유연성 선수까지 나왔네요.

(유연성은 예전에 이동수의 파트너였던 유용성 선수와 이름이 비슷하네요.)

 

이번 방송에서 제일 인상적이었던 것은 바로 닉쿤의 배드민턴 실력이었습니다. 국가대표 선수들도 인정할 정도의 기본기를 갖췄더군요.

비록 때때로 실수를 하기는 했지만, 체계적으로, 그리고 또 오랫동안 연습해왔다는 사실을 잘 알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한가지 아쉬웠던 점은 닉쿤과 이동수가 경기를 펼쳤던 하태권과 이만기 조에 대해서였습니다.

사실 전직 국가대표팀의 실력을 A급이라고 하면, 닉쿤과 이만기의 실력은 그보다 아래인 B급이라고 해야겠죠.

 

이동수가 하태권이 똑같이 B급 실력의 일반인과 한 조가 되어서 남자 복식조 경기를 펼쳤는데, 양팀의 실력차는 확연했습니다. 바로 50대 남자 A조 였던 이만기가 구멍으로 등극했기 때문입니다.

 

 

사실 남자 복식조에서 상대의 구멍을 집중 공략하는 것은 당연한 정석입니다. 오랫동안 국가대표로 활동했던 박주봉과 이동수는 물론이고 당하는 하태권이나 김동문 역시 이를 잘 알고 있죠.

(하태권 역시 인정사정없이 상대의 닉쿤쪽을 공격합니다. 다만 닉쿤은 잘 받아 넘기기에 이만기처럼 구멍으로 등극하지는 않았죠.)

 

실력차이가 많이 나는 두 사람이 팀 플레이를 할 경우에 못하는 사람이 실력을 120% 발휘하게 되면 상향 평준화가 되고, 더 큰 압박감에 자신의 실력의 절반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는 하향 평준화가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하태권의 실력은 여전히 좋지만, 집중공략 당하는 구멍 이만기때문에 계속 점수를 잃으니까요(물론 이만기를 비난하는 것은 아닙니다. 나이 많은 이만기가 그 정도까지 치는 것이 대단한 거니까요.).

 

 

그래서 제작진의 팀원 정하기가 좀 아쉬웠습니다. 이만기 대신에 닉쿤과 비슷한 정도의 실력을 가진 사람을 투입했다면, 실력이 상향 평준화가 되면서, 정말 대단한 경기를 구경할 수 있었을 테니까요.

 

사실 연예인중에서 닉쿤 같은 실력자를 구하기가 쉽지 않은 거 같네요. 저번에 이지훈 역시 이만기보다 실력이 떨어지는 거 같았으니까요.

아마 이 부분이 제작진의 고민이었을 거 같습니다.

 

 

그리고 오늘 출연자중에서 하태권의 예능감 역시 대단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카메라 앞에서 전혀 긴장하지 않고 애드리브를 치는 데, 강호동에게 귓속말을 하기도 하고, 경기중에는 컴온맨으로 변신해서 '컴온!'을 무작정 외치기도 했죠.

 

그러다가 이동수의 허벅지(급소 옆)를 맞추고는 진심어린 사과를 하는 척하다가 갑자기 컴온맨으로 돌변해서는 관중석 앞에서 응원을 펼칩니다. 원맨쇼나 다름이 없었지만, 그래도 대단히 웃기더군요.

 

게다가 카메라 앞에서 전혀 긴장하지 않는 모습이면서, 막상 배드민턴 경기에서는 종종 긴장으로 실수하는 모습까지 너무나 예능에 적합한 사람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종종 방송에서 모습을 봤으면 할 정도였네요.

 

 

다음주는 여전히 전설들의 대결이 펼쳐집니다.

박주봉 김동문 대 이용대 유연성이라는 전직과 현직 최고의 선수들이 맞붙습니다. 그리고 농구 다음의 5번째 종목으로 태권도가 선정되었고, 강호동이 일반인을 상대로 태권도 단원 모집에 나섰습니다.

 

대중과 함께 하려는 우리동네 예체능 제작진의 시도는 참신하고 좋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다만 카메라가 익숙하지 않은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어느 정도 재미를 뽑아내느냐가 관건이겠네요.

일반인들에게 다가가려는 시도만 있고, 예능이 재미가 없으면 안되니까요.

 

하태권에게 태권도 입문을 제안하는 것도 재미있을 거 같습니다. 일생을 배드민턴 선수로 살아오다가 갑자기 태권도를 배울 때의 정체성 혼란도 괜찮을 거 같네요. 혼자서 분량을 뽑을 수도 있고요.

물론 현직 국가대표팀 코치 직을 수행하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나느냐가 제일 큰 문제겠죠.  아무튼 우리동네예체능이 준비하는 태권도에 대한 기대가 큽니다.

.. .. 

댓글
댓글쓰기 폼